GS건설 자이(Xi), 아마존 AI ‘알렉사’로 미래형 ‘스마트 홈’ 구현
GS건설 자이(Xi), 아마존 AI ‘알렉사’로 미래형 ‘스마트 홈’ 구현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9.04.17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건설이 1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AWS 서밋 서울 2019’에서 국내 건설업체로는 유일하게 참가해 아마존의 알렉사와 연동된 스마트 홈 시현 부스를 운영하고 있다.
GS건설이 1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AWS 서밋 서울 2019’에서 국내 건설업체로는 유일하게 참가해 아마존의 알렉사와 연동된 스마트 홈 시현 부스를 운영하고 있다.

GS건설이 국내 건설업체로서는 최초로 아마존의 인공지능(AI) 비서 '알렉사(Alexa)’를 탑재한 스마트 홈 서비스를 선보인다.

GS건설은 1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AWS 서밋 서울 2019 (Amazon Web Service Summit Seoul 2019) 에 국내 건설업체로서는 유일하게 참가해 알렉사 연동된 스마트 홈 서비스를 시현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세계 최대 크라우드 서비스 업체인 아마존 웹 서비스(AWS)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솔루션 행사로 AI와 4차 산업이 가져올 비즈니스와 라이프 스타일의 혁신적 변화를 한 눈에 가늠할 수 있는 행사다.

이번 행사에서 먼저 아마존은 음성인식 스피커인 아마존 에코를 통해 알렉사를 불러 스마트 홈 시스템을 제어하는 것을 시현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스피커인 에코를 통해 알렉사를 불러 침실에서 기상 및 수면 모드를 제어하고, 스탠드 조명을 알아서 조절하고 블라인드가 자동으로 개폐된다. 아침에 일어나 욕실에 들어가면 스마트 미러가 동선에 따라 작동하고, 스마트 칫솔관리기기는 최적화된 상태로 준비를 마친다.

이와 함께 GS건설이 운영하는 스마트 홈 존에서는 음성인식 스피커인 에코와 연동된 다양한 디바이스들이 선보인다. 특히 GS건설의 월패드와 연동되어 음성으로 외출할 것임을 알리면 대기전력, 전등, 방범 등이 외출모드로 자동 전환되며 엘리베이터를 호출하고 로봇청소기가 청소를 시작하는 등 스마트 홈에서 이뤄지는 미래형 라이프 스타일이 그대로 구현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빅 데이터에 기반한 스마트 플랫폼 영상도 공개된다. 플랫폼을 통해 자이 아파트로부터 발생하는 다양한 데이터들을 분석해 시스클라인(SysClein) 공기청정시스템을 통한 실내 공기질 최적화, 각실별 온도를 최적화하는 자이 에너지 절약 시스템(Energy Saving), 공용부 모니터링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또한 빅데이터 솔루션을 통해 도출되는 인사이트를 적용해 입주민들의 생활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GS건설 건축/주택부문 우무현 사장은 “국내 주택문화를 선도해 온 자이는 아마존과 손잡고 스마트 홈 서비스의 선도적 브랜드고 자리잡고 고객들에게 앞선 라이프 스타일을 제공함으로써 고급 주거 문화의 새로운 기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