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서울 아파트값, 대단지 낙폭 컸다 / [Focus] The prices of apartments in Seoul were huge.
[초점] 서울 아파트값, 대단지 낙폭 컸다 / [Focus] The prices of apartments in Seoul were huge.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9.04.1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단지 규모가 클수로 많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리서치 전문업체 부동산 114가 올해 1분기 단지 규모별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변동률을 분석한 결과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느는 -0.95%의 변동률을 기록해 낙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500-1000가구 미만(-.0.3%), 300-500가구 미만(-0.09%)순으로 하락했다.

자료출처=부동산114
자료출처=부동산114

반면 300가구 미만 소규모 단지는 0.17% 상승했다. 호황기에 거래가 활발해 가격이 급등했던 대단지 아파트가격이 침체기에 들어서 조정됐지만, 가구 수가 적어 거래가 드문 소규모 아파트는 경기 영향을 덜 받는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자치구별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경우, 작년 집값이 많이 올랐던 지역에서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구별로는 강남구(-2.22%), 송파구(-2.09%), 양천구(-0.63%), 강동구(-1.26%)순으로 매매가격이 떨어졌다. 대출규제와 경기 침체로 투자자들의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강남4구와 양천구의 재건축 추진 아파트들이 집값 하락을 견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자료출처=부동산114
자료출처=부동산114

부동산114리서치센터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호황기 시세를 디드했던 1000가구 이상 대단지들은 침체기에 들어서 가격 급등 피로감이 커진데다 대출규제의 영향을 강하게 받아 가격 하락폭이 커졌다. 특히 서울의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중 상당수가 재건축 아파트로, 투자수요 감소가 집값 하락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Focus]  The prices of apartments in Seoul were huge.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apartment prices in Seoul dropped by a large number.


Real Estate 114, a real estate research firm specializing in real estate research, analyzed the rate of change in sales prices of apartments in Seoul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and found that the rate of change of -0.95 percent was the biggest, which is the rate of change of more than 1,000 households. The number of households fell below 500-1000 (-0.3 percent) and below 300-500 (-0.09 percent).

Smaller complexes with less than 300 households, on the other hand, rose 0.17 percent. Although the price of apartments, which had skyrocketed due to brisk trading during the boom period, has been adjusted since the recession began, small apartments, which are rarely traded due to the low number of households, are less affected by the economy.


In the case of apartments with more than 1,000 households in each Seoul district, the decline was noticeable in areas where housing prices rose sharply last year. Sales prices in Gangnam-gu (-2.22 percent), Songpa-gu (-2.09 percent), Yangcheon-gu (-0.63 percent), and Gangdong-gu (-1.26 percent) fell. As investors' buying sentiment has been dampened by loan regulations and the economic slowdown, apartments pushing for reconstruction in Gangnam and Yangcheon districts are believed to have driven down housing prices.

"More than 1,000 households, which had been hit hard during the economic boom, are suffering from increased fatigue due to soaring prices and strong loan regulations," said Yeo Kyung-hee, a senior researcher at the 114-research center. In particular, many of Seoul's more than 1,000 households are reconstructed apartments, and a drop in investment demand seems to have driven the drop in housing prices," he sai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