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한·중·일 국제e스포츠옴니포텐트조직위원회 공식 출범 / Official launch of the Korea, China and Japan International eSports Omnipotent Organizing Committee
[Focus] 한·중·일 국제e스포츠옴니포텐트조직위원회 공식 출범 / Official launch of the Korea, China and Japan International eSports Omnipotent Organizing Committee
  • 정지수 기자
  • 승인 2019.04.1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신라호텔서 공식 출범식 개최
18일 오후 5시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 한·중·일 국제e스포츠옴니폰텐트조직위원회 공식 출범식.
18일 오후 5시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 한·중·일 국제e스포츠옴니폰텐트조직위원회 공식 출범식.

한·중·일 국제e스포츠옴니포텐트조직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IEOC Korea는 IEOC(International e-Sports Omnipotent Committee)가 주최하고 IEOC Korea, IEOC Japan, IEOC China가 공동주관하는 '제1회 국제e스포츠옴니포텐트조직위원회' 출범식이 18일 오후 5시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렸다.

IEOC Korea에 따르면 이날 출범식에는 전 문체부 장관 및 정부 관계자, 공기업, 게임개발사, 선수단, 언론사, 게임스트리밍 플랫폼사, 콘텐츠 기업체, 기업체, 중국·일본조직위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진행은 인천대 조동성 자문위원장의 개회선언, 내빈소개, 홍보영상, 축하영상, 환영사, 축사, 만찬, 축하공연,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IEOC Korea 관계자는 "이번 1회 대회는 한·중·일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만큼 e스포츠의 종주국인 대한민국 서울에서 10.22~27(6일)간 개최한다. 경기종목도 게임사와 협력해 5~7개 종목으로 진행되며, 20여개국이 참가 예정이다. 현재까지 정부의 지원 없이 순수하게 민간기업으로써 대회를 준비하고 있으며 28개 해외국가 조직위원회 위원들과 협의해 대회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e스포츠옴니포텐트조직위 출범식 및 2019 이스포츠옴니포텐트 개최 안내 포스터(사진제공=IEOC Korea)
국제e스포츠옴니포텐트조직위 출범식 및 2019 이스포츠옴니포텐트 개최 안내 포스터(사진제공=IEOC Korea)

한·중·일 국제e스포츠옴니포텐트조직위원회는 이번 출범식 행사를 시작으로 오는 6월 6일 일본 제국호텔에서 한·중·일 조직위원회 관계자, 유럽·미국·일본·중국, 기타국가의 파트너사 등 300여명이 모여 경기대회 진행과 관련해 두 번째 한·중·일 조직위 출범식을 일본에서도 개최할 예정이다. 2020년 제2회 대회는 일본 동경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조직위원회 켄트김 위원장은 "2019년에 문화체육관광부가 e스포츠 예산이 반영되어 부산, 대전, 광주에 e스포츠 상설경기장을 올해 내로 준공 또는 리모델링이 예정되어 있어 앞으로는 e스포츠의 저변 확대, 제도권에서도 육성의지, 대중화, 관람객의 증가, 해외 진출, 경쟁력 강화, 시청자 증가 등 e스포츠의 산업이 전반적으로 확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2022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e스포츠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될 수 있어 그 어느 때보다 분위기는 아주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의 시장조사 업에 뉴즈(NEWZOO)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전 세계 e소프츠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26.7% 증가한 11억 달러(한화 약1조2300억 원)에 달할 것으오 예상되며, 시청자도 4억5400만명으로 추정된다.

한국은 2018년 글로벌 산업규모 7407억 원 대비 13.1%로 973억원을 차지하고 있다.(2018.2월 기준, 2018이스포츠실태조사, 한국콘텐츠진흥원)

 

 

[Focus] Official launch of the Korea, China and Japan International eSports Omnipotent Organizing Committee

 

18일 오후 5시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 한·중·일 국제e스포츠옴니폰텐트조직위원회 공식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Participants take photos at the official launching ceremony of the Korea, China and Japan International e-Sports Omnipontent Organizing Committee held at Shilla Hotel in Seoul at 5 p.m. on Wednesday.

The Korea, China and Japan International e-Sports Omnipotent Organizing Committee was officially launched.


IEOC Korea held the inaugural International e-Sports Omnipotent Organizing Committee, which is hosted by the International e-Sports Omnipotent Committee (IEOC) and co-chaired by IEOC Korea, IEOC Japan and IEOC China, at 5 p.m. on July 18.

According to IEOC Korea, some 200 people attended the launching ceremony, including former culture and sports ministers and government officials, state-run companies, game developers, players, media companies, game streaming platform companies, content businesses, businesses and Chinese and Japanese organizing committees.

The event was conducted in the order of the opening declaration, introductions, promotional videos, congratulatory videos, welcoming speeches, congratulatory speeches, congratulatory speeches, dinners, celebratory performances and photos by Cho Dong-sung, an advisor at Incheon National University.

"As Korea, China and Japan co-organize the first competition, we will hold it for 10.22 to 27 days in Seoul, the country where e-sports are born," an IEOC Korea official said. Gyeonggi Province will also be held in five to seven sports in cooperation with game companies, with some 20 countries scheduled to participate. So far, we are purely preparing for the competition as a private company without government support, and we are conducting the competition in consultation with members of the organizing committee of 28 foreign countries," he said.

Starting with the launch ceremony, the Korea, China, and Japan International e Sports Omnipotent Organizing Committee will hold a second Korea, China and Japan organizing committee launching ceremony in Japan on June 6 at the Imperial Hotel in Japan, as well as 300 officials from the Korea-China-Japan organizing committee, partners from Europe, the U.S., Japan, China and other countries. The second competition in 2020 will be held in Tokyo, Japan.


"As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s scheduled to complete or remodel e-sports permanent stadiums in Busan, Daejeon and Gwangju by the end of this year due to the budget for e-sports in 1919, e-sports industries are expected to expand in the coming years, including the base of e-sports, popularization, increased attendance, increased overseas expansion, enhanced competitiveness, and an increase in viewers," said Kent Kim, the organizing committee. He added that the atmosphere is very good than ever since e-sports can be adopted as a formal event at the Guangzhou Asian Games in 2022.

According to a report released by the U.S.-based market research firm NEWZOO, the global e-Soviet market is expected to reach 1.1 billion U.S. dollars in 2019, up 26.7 percent from a year earlier, with an estimated 454 million viewers.


South Korea accounts for 97.3 billion won with 13.1 percent of the global industry's total size of 740.7 billion won in 2018.(As of February, 2018 Sports Survey,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