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alysis] 매출 1조원 이상 기업, 성장세 4년 만에 꺾였다 / Companies with more than 1 trillion won in sales suffered a setback after four years of growth
[Analysis] 매출 1조원 이상 기업, 성장세 4년 만에 꺾였다 / Companies with more than 1 trillion won in sales suffered a setback after four years of growth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9.04.19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지난해 상장사 4개중 1개사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1조원 이상 기업들도 매출성장세가 4년 만에 꺾이고, 영업이익도 감소했다.

19일 한국경제연구원의 '2018년 기업실적 5가지 특징' 보고서에 따르면 KOSPI 비금융 517개사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상장사 4개 중 1개사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했다. 분석대상 517개사(연결재무제표 기준) 중 `17년 대비 매출액이 감소한 기업은 188개사(36.4%), 영업이익이 감소한 기업은 294개사로 절반 이상(56.9%)을 차지했고,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동시에 감소한 기업도 131개사(25.3%)로 나타났다. 또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한 기업 비중은 39.1%에서 32.1%로 줄어든 반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한 기업 비중은 25.1%에서 25.3%로 다소 늘어나는 등 우량기업은 줄어드는 가운데 수익성 저하 기업은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자료출처=한경연
자료출처=한경연

#전기전자 업종 전체 영업이익 15.5%↑, 업종內 기업 절반은 80.1%↓
지난해에는 동일 업종 내에서도 기업 간 실적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특히, 전기전자는 전체 이익률이 15.5% 증가한 데 비해, 업종 내 기업 절반은 영업이익이 80.1%나 감소했다. ‘18년 영업이익 감소 기업(286개사)을 분석한 결과, 전기전자(-80.1%), 운수장비(-61.9%) 순으로 크게 감소했는데 운수장비는 44개 기업 중 24개(54.5%), 운수창고는 17개 기업 중 12개(70.6%), 기계는 25개 중 20개사(80%)의 영업이익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출처=한경연
자료출처=한경연

#매출 1조이상 기업, 매출성장세 4년 만에 꺾이고, 영업이익은 감소
`18년 매출 1조원이 넘는 덩치 큰 기업들의 실적도 하락세다. 지난해 매출액이 1조원 이상인 192개사 중 53개사(27.6%)의 매출액이 감소하고, 절반(91개사, 47.4%)은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동시에 감소한 기업도 16.7%(32개사)를 차지했다. `14년 이후 상승 추세를 보이던 실적은 `17년을 정점으로 지난해 매출액 증가율이 7.8%→5.0%로 감소하고, 영업이익 증가율도 29.3%(`17년)에서 –0.1%로 떨어지면서 감소 추세로 돌아섰다. 매출 1조원 이상 기업 중 영업이익이 가장 크게 감소한 기업은 LG디스플레이로 `17년 대비 96.2% 감소하였고, 그 밖에 현대위아, 에스엘, 대유에이텍 등 자동차 부품 관련 기업들의 실적 하락 폭도 크게 나타났다.

자료출처=한경연
자료출처=한경연

#적자기업 65개사(`16) → 75개사(`17) → 85개사(`18)로 계속 늘어
영업이익 흑·적자 기업의 추세도 대조적이다. 적자 기업은 `16년 65개사→75개사(`17년)→85개사(`18년)로 점차 늘어나고 있는 반면, 흑자전환 기업은 ‘15년 이후 계속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적자전환 기업은 34개사로  감소하긴 했으나, `17년에 이어 여전히 흑자전환 기업(24개사) 대비 많은 수준이다. 또한 2년 연속 영업이익 마이너스를 기록한 ‘적자지속’ 기업도 `14년(51개사) 이후 `17년(35개사)까지 줄어들다가 지난해 다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자료출처=한경연
자료출처=한경연

#법인세율 인상 적용 기업 38개사, 법인세비용 42.5%(7.5조원) 증가
KOSPI 비금융 517개사 중 `18년 법인세율 인상(22%→25%) 적용을 받는 38개 기업의 법인세비용을 분석한 결과(별도/개별기준), 법인세비용이 42.5%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의 법인세차감전이익은 `17년 83.3조원에서 18년 96.5조원으로 16%(13.2조원) 증가한 반면, 법인세 부담은 `17년 17.7조원에서 `18년 25.3조원(42.5%)으로 늘어, 법인세부담 증가율이 이익 증가율 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늘어난 법인세부담 7.5조원을 세율 인상 효과와 이익 증가 효과로 나눠보면, 세율 인상 효과가 4.6조원, 이익 증가 효과가 2.9조원으로 분석된다. 늘어난 이익 증가분(13.2조원)의 절반이상(7.5조원)을 법인세로 추가 부담해야 하는 셈이다. 특히, 기업별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법인세비용 부담이 각각 2.2조원, 8천6백억원 늘어나면서 상위 2개사의 부담액이 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출처=한경연
자료출처=한경연

 

[Analysis] Companies with more than 1 trillion won in sales suffered a setback after four years of growth

 

 

One out of four listed companies saw both their sales and operating profits fall last year, the data showed. Companies with more than 1 trillion won in sales also saw their sales growth shrink for the first time in four years, and operating profit declined.


According to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s report titled "Five Features of Corporate Performance in 2018" on Wednesday, one out of four listed companies saw their sales and operating profits drop last year. Of the 517 companies analyzed (based on consolidated financial statements), 188 companies (36.4 percent) reported a drop in sales from 17 years, 294 reported a decrease in operating profit, accounting for more than half (56.9 percent), and 131 (25.3 percent) reported a drop in sales and operating profit at the same time. In addition, the portion of companies whose sales and operating profits both increased decreased from 39.1 percent to 32.1 percent, while those whose sales and operating profit decreased slightly from 25.1 percent to 25.3 percent, showing a trend of declining profitability amid a decline in blue-chip companies.

#15.5% overall operating profit in the electronics sector and 80.1% for companies in the industry
Last year, the gap in performance between companies widened even within the same industry. In particular, half of the companies in the industry saw their operating profit drop by 80.1 percent, compared with a 15.5 percent gain in their overall profit. "Analysis of 286 companies that decreased operating profit in 18 years showed that their operating profit dropped sharply by 80.1% and transportation equipment (-61.9%), with 24 of 44 companies (54.5%), 12 of 17 companies (70.6%), and 20 of 25 companies (80%).

#Companies with more than 1 trillion won in sales growth after 4 years of sales growth, and operating profit is down
The performance of large companies with more than 1 trillion won in sales in 18 years is also on the decline. Of 192 companies with more than 1 trillion won in sales last year, 53 saw their sales decrease (27.6 percent), while half (91 companies, 47.4 percent) saw their operating profits decline. Companies whose sales and operating profits fell at the same time accounted for 16.7 percent, or 32 companies. Performance that had been on the upward trend since 14 years ago has been on the decline since last year when sales increased 7.8% to 5.0% and operating profit growth also dropped from 29.3% ('17) to –0.1%. LG Display, the company with the biggest drop in operating profit among companies with more than 1 trillion won in sales, said, "It is 96.2 percent less than 17 years ago, while other companies related to automotive parts such as Hyundai Wia, E.E.E.T. and DaeU.T. saw their performance drop significantly.

# 65 companies in the red ('16) → 75 companies ('17) → 85 companies ('18)
The trend of operating profit black and red companies is also in contrast. While number of businesses that are in deficit is gradually increasing from '65 companies in 16 to '75 companies in 17' to '85 companies in 18 years', businesses that are converting to surplus are continuously decreasing since 15 years ago. Although the number of deficit-switched companies decreased to 34 last year, the figure is still higher than that of the surplus-converting companies (24). In addition, the number of companies that recorded negative operating profit for two consecutive years decreased to 17 years after 14 (51 companies), but increased by a large margin last year.

#38 companies subject to higher corporate tax rates, 42.5 percent increase in corporate tax expenses (7.5 trillion won)
According to an analysis of 38 companies subject to a hike in corporate tax rates (22% → 25%) in 18 out of 517 non-financial firms, corporate tax expenses soared 42.5%. The companies' pre-tax profit increased 16 percent, or 13.2 trillion won, from 83.3 trillion won in 17 to 96.5 trillion won in 18 years, while the corporate tax burden increased from 17.7 trillion won in 17.7 trillion won in 17 to 25.3 trillion won in 18 years, more than double the income growth rate. If the increased corporate tax burden of 7.5 trillion won is divided into the effect of tax rate increase and profit increase, it is analyzed that the effect of tax rate increase is 4.6 trillion won and the effect of profit increase is 2.9 trillion won. This means that more than half of the increase in profits (13.2 trillion won) will have to be paid in additional corporate taxes. In particular, the corporate tax burden of Samsung Electronics Co. and SK hynix Inc. increased by 2.2 trillion won and 860 billion won, respectively, bringing the burden of the top two companies to 3 trillion won, the data showe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