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아시아나항공에 1조6천억원 투입 '정상화'...연내 매각 추진 / 1.6 trillion won to Asiana Airlines 'normalize'...a sale drive by the end of the year
[Focus] 아시아나항공에 1조6천억원 투입 '정상화'...연내 매각 추진 / 1.6 trillion won to Asiana Airlines 'normalize'...a sale drive by the end of the year
  • 김성수 기자
  • 승인 2019.04.2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이 채권단으로부터 1조6000억원을 지원받으며 매력적인 매물로 변모돼 새로운 주인을 찾을 전망이다.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지난 23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 회의‘ 등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M&A 기간 중 동사의 경영안정과 항공기 운항 차질 방지를 위해 영구채 5천억원 등 총 1조6천억원의 채권단 지원 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 장관회의에서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에 1조6000억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영업상황이 양호하고 대주주가 인수합병(M&A) 동의를 포함한 신뢰할만한 자구안을 제출한 점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아시아나항공 M&A는 올해 안에 계약 체결을 목표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시장에선 5000억~1조원 내외의 지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가급적 빨리 마치자는 취지에서 예상을 크게 웃도는 지원책을 내놨다. 금융 당국 관계자는 “매각 과정에서 시장의 불안 요소를 최소화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먼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주도적으로 영구채 5000억원을 인수해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에 필요한 자금을 투입한다. 나머지 채권단은 기존에 빌려준 자금의 만기를 연장하는 방식이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지연 등 만일의 사태를 대비한 안전장치도 마련했다. 마이너스 통장처럼 긴급하게 자금이 부족할 때 꺼내 쓸 수 있게 한도대출을 800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또 항공기 운용리스 등 항공기 금융 관련해서 3000억원 규모로 보증 한도를 제공한다.

산업은행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전제로 금호고속에 브릿지론 형태로 1300억원을 지원한다. 금호고속이 대출 상환에 어려움을 겪게 되면 아시아나 매각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어 대출을 상환한 뒤 산은은 금호산업 지분을 담보로 받기로 했다는 것이 산은측 설명이다.

채권단은 금호아시아나 이사회가 끝나는 대로 특별약정을 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별약정 가운데 일부 내용을 바탕으로 재무구조개선 약정(MOU)이 체결된다. 최대현 산은 기업금융부문 부행장은 "MOU는 이르면 다음주 정도에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25일로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에 대해서는 아시아나항공이 상환하고 별도로 10억 규모의 사모채권을 발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내용이 확정됨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금호 측에서 매각 주관사를 빠르면 이번 주중에 선정할 계획이다. 이후 2개월간의 실사 작업을 거친 뒤 잠재 투자자 현황과 이해관계자 의견 등을 들어 매각 방침을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아시아나항공 지원에는 산은과 수은만 참여하기로 했다. 산은이 전체 지원의 7, 수은이 전체 지원의 3을 맡기로 했다. 시중은행들은 기존 채권에 대한 만기를 연장하는 식으로만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Focus] 1.6 trillion won to Asiana Airlines 'normalize'...a sale drive by the end of the year

 

 

 

 

Asiana Airlines is expected to receive 1.6 trillion won from its creditors and turn into an attractive sale to find a new owner.


The state-run Korea Development Bank (KDB), after a meeting of related ministers to enhance industrial competitiveness on Sunday, said it has finalized a plan to provide a total of 1.6 trillion won in creditor support, including 500 billion won in permanent bonds, to stabilize the company's management and prevent disruptions to its aircraft operations during the M&A period.

The creditors, including the state-run Korea Development Bank, plan to inject 1.6 trillion won into Asiana Airlines to expand its capital and address liquidity problems, Deputy Prime Minister and Strategy and Finance Minister Hong Nam-ki said in a meeting of related ministers for enhancing industrial competitiveness. The creditors made the decision in consideration of the favorable business conditions at Asiana Airlines and the majority shareholder's submission of a reliable self-rescue plan, including the agreement of M&A, Hong added. It also said that Asiana Airlines M&A will push ahead with the goal of signing the contract within this year.

Although the market initially expected the amount to be somewhere between 500 billion won and 1 trillion won, creditors have come up with support measures that far exceed expectations in order to complete the sale of Asiana Airlines as soon as possible. A financial authority official explained that the company expressed its willingness to minimize the market's unstable elements during the sale process.

First, the state-run Korea Development Bank and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will take the initiative in acquiring 500 billion won in permanent bonds, injecting the necessary funds to normalize Asiana Airlines' management. The remaining creditors are to extend the maturity of the previously lent funds.

It has also prepared safeguards against any contingency, such as a delay in the sale of Asiana Airlines. As with negative bank accounts, the government will provide 800 billion won worth of limit loans so that they can be taken out and used when there is an urgent shortage of funds. It will also provide a guarantee limit worth 300 billion won for aircraft financing, including aircraft operating leases.

The state-run Korea Development Bank will provide 130 billion won to Kumho High on the condition that Asiana Airlines is sold. KDB explained that the KDB decided to take a stake in Kumho Industrial as collateral after repaying the loan as it could have a negative impact on the sale of Asiana if Kumho Express has difficulty in repaying the loans.

Creditors said they will sign a special agreement as soon as Kumho Asiana's board of directors finishes. A MOU (MOU) on improving financial structure will be signed based on some of the special arrangements. The MOU will go on as early as next week, said Choi Dae-hyun, vice president of KDB's corporate and financial sectors. In addition, Asiana Airlines is expected to repay corporate bonds due on Saturday and issue 1 billion won worth of private bonds separately.

The sale of Asiana Airlines is also expected to accelerate as the details of the support have been finalized. Kumho plans to select the lead manager for the sale as early as this week. After two months of due diligence, the company plans to finalize its plan to sell the company, citing the status of potential investors and opinions from stakeholders.

Meanwhile, only KDB and mercury will participate in the support of Asiana Airlines. KDB will take charge of seven of the total assistance and three of the total assistance will be made by mercury. Commercial banks are expected to provide only by extending maturity on existing bond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