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 TS인베스트먼트,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인수…액셀러레이터 시장 진출 / [INVEST] TS Investment, New Paradigm Investment Acquisition...Enter accelerator market
[INVEST] TS인베스트먼트,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인수…액셀러레이터 시장 진출 / [INVEST] TS Investment, New Paradigm Investment Acquisition...Enter accelerator market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4.24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사진 = 픽사베이 제공]

 

코스닥상장사 TS인베스트먼트가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를 인수, 4차산업분야 3년 미만의 초기창업기업 사업화에 투자하는 액셀러레이터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인수를 통해 종합벤처투자회사로서 자리매김하기 위한 일환에서다.

TS인베스트먼트는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M&A와 가업승계투자, 세컨더리투자 등 주로 후기기업에 대한 투자에 특화된 벤처캐피탈이다. 2016년 코스닥 상장 이후 운용자산(AUM)이 6000억원을 넘어섰다.

김웅 TS인베스트먼트 대표는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인수로 유망 스타트업의 투자 선점 및 발굴과 Follow-on 투자를 통해 사업적인 시너지와 투자수익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중소벤처기업의 설립단계의 Seed투자, Pre A투자, 시리즈A투자를 포함해 Growth투자와 후기투자 및 M&A, 세컨더리투자를 할 수 있는 형태의 시스템을 구축하게 돼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TS인베스트먼트에서 30억원을 투자해 지분 50.1%를 인수한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는 중기부에 정식 등록된 액셀러레이터다. 특히 창업초기기업에 대한 시드와 프리A투자뿐만 아니라 자체 보육시설인 뉴패러다임캠퍼스를 통해 피투자기업의 코칭과 멘토링뿐만 아니라 사업 모델에 맞는 압축성장전략을 전문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블록체인, AI, AR/VR, 헬스케어, O2O 플랫폼 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20여개사 투자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는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는 블록체인 분야에서도 다양한 프로젝트의 투자 사업화 자문을 진행 중이다.

링체인, 헬스체인어스, 시그마체인, 리모체인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매년 3~5건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엄선하여 발굴 및 육성할 계획도 갖고 있다.

배상승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공동대표는 “TS인베스트먼트의 지원을 받아 사업영역을 액셀러레이터에서 Series A를 포함한 영역으로 확대하고, 투자단계별 협업을 통해 공동투자, Follow on투자, 스케일업 투자를 확대하고, 투자기업 포트폴리오간의 M&A로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며 "TS인베스트먼트의 펀딩과 자금지원을 통해 향후 3년 내 100여개사 투자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기 위해 초기기업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향후 4년간 12조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초기기업 육성 의지를 밝히며 정책자금의 신속하고 과감한 투입은 신규 펀드 조성을 통한 운용자산 증가에 힘을 실어줄 수 있다는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초기기업의 투자와 M&A는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정부는 향후 4년간 12조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초기기업 육성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정책자금의 신속하고 과감한 투입은 신규 펀드 조성을 통한 운용자산 증가에 힘을 실어줄 수 있다는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초기기업의 투자와 M&A는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INVEST] TS Investment, New Paradigm Investment Acquisition...Enter accelerator market

 

 

TS Investment has acquired New Paradigm Investment and announced that it will enter the accelerator market that will invest in commercialization of early start-up businesses that are less than three years old in the fourth industry. The move is part of its bid to establish itself as a general venture investment company through the acquisition of New Paradigm Investment.


TS Investment is a venture capital that is mainly specialized for investments in later companies, such as M&A and family succession investments and second-tier investments in small and medium-sized venture firms. Since its listing on the KOSDAQ in 2016, its operating assets have surpassed 600 billion won.

"With the acquisition of New Paradigm Investment, we expect to maximize the business synergy and return on investment through investment in promising startups and follow-on investments," said CEO Kim Ung of TS Investment. "The acquisition of New Paradigm Investment is meaningful in the form of Growth Investment, Post-A Investment, and Series A Investment."

New Paradigm Investment, which invested 3 billion won to acquire a 50.1 percent stake in TS Investment, is an accelerator officially registered with the Mid-term Ministry. In particular, the company specializes in supporting compression growth strategies tailored to business models as well as coaching and mentoring of investees through its own childcare facility, the New Paradigm Campus, as well as seeding and free-A investment in start-up companies.


New Paradime Investments, which has a portfolio of investments from 20 companies based on blockchain, AI, AR/VR, healthcare, and O2O platform services, is also providing advice on making investments and commercialization of various projects in blockchain field.


It supports ringchain, healthchanger, sigma chain and remote control, and also plans to select three to five blockchain projects every year to excavate and nurture them.

"With the support of TS Investment, we will expand our business areas from accelerator to Series A, expand joint investment, follow-on investment, scale-up investment and create synergies with M&A between investment company portfolios," said Bae Sang-eui, co-chairman of New Paradigm Investment, in order to secure an initial portfolio of investment companies over the next 100 years.

The government has expressed its willingness to nurture early companies through investments worth 12 trillion won over the next four years, reflecting expectations that a swift and bold injection of policy funds could give a boost to the growth of operating assets through the creation of new funds.

Meanwhile, the government has expressed its willingness to nurture early companies through investments worth 12 trillion won over the next four years. Investment and M&A by early companies are expected to become more active as the swift and bold injection of policy funds reflects expectations that it could give a boost to an increase in operating assets through the creation of new fund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