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SK종합화학-시노펙, 中 정유공장 2.2조 인수…현지 정유설비 확보 / SK General Chemicals Co.-Cinopec Co., Ltd. to acquire 2.2 trillion won of China's oil refinery...Securing local refinery facilities
[M&A] SK종합화학-시노펙, 中 정유공장 2.2조 인수…현지 정유설비 확보 / SK General Chemicals Co.-Cinopec Co., Ltd. to acquire 2.2 trillion won of China's oil refinery...Securing local refinery facilities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4.30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사진 = 픽사베이 제공]

 

SK그룹과 중국 최대 석유화학 기업인 시노펙(SINOPEC)과 합작해 만든 '중한석화'가 시노펙 산하 중국 우한 소재 정유설비를 인수한다. 인수합병이 완료되면 중한석화는 중국 내 대표 정유·화학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전망이다.


30일 M&A업계에 따르면 SK종합화학은 지난 29일 이사회를 열고 시노펙과 합작해 지난 2013년 설립한 중한석화가 시노펙 산하 우한분공사를 인수하기로 하고, 필요한 인수자금 출자를 결의했다.


우한시 칭샨구에 위치한 시노펙 우한분공사는 하루 17만 배럴의 정제능력을 갖추고 있다. 2017년과 지난해 각각 35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달성한 알짜 회사로 알려져 있다. 최근 두 차례 대규모 투자를 바탕으로 대부분의 설비를 교체했고 2020년까지 고도화 공정인 FCC 증설 및 설비 현대화 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SK종합화학은 중한석화의 우한분공사 인수합병을 위해 11억위안(약 1898억원)을 현금 출자한다. 합작사인 시노펙은 우한분공사 자산 20억5000만위안(약 3526억원)을 현물 출자한다. 중한석화에 대한 SK종합화학과 시노펙 양사 지분 비율은 기존과 같이 35대65로 변동은 없다.


우한분공사의 총 인수가액은 토지자산 포함 128억4000만위안(약 2조2069억원)로 양사 출자분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은 외부 차입으로 충당한다. 자산 인수 작업은 올 하반기 중 마무리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이번 인수합병은 중국 정부가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하고 있는 정유와 화학을 결합시키는 작업의 일환이다.


SK종합화학은 이번 인수합병을 바탕으로 합작사인 중한석화를 통해 중국 내에 정유설비를 보유하게 됐다. SK종합화학이 중국 석유화학공장에 이어 정유공장의 실질적 경영에 참여하는 것은 아시아 기업 중 최초다.
SK종합화학은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중한석화의 안정적 원료수급은 물론 정유-화학 통합운영에 따른 시너지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업 및 수익 규모 측면에서도 회사의 외연을 확장시킴과 동시에 시노펙과의 협력 증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우한분공사가 위치한 호북성을 비롯한 인근 4개성 모두 석유제품인 휘발유, 경유, 등유 공급이 부족한 상황인 만큼 석유제품 판매 역시 중한석화 수익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한석화는 상업 가동 5년 만에 2조원 이상을 벌어들이며 SK그룹이 추진 중인 글로벌 파트너링 전략의 대표 성공 사례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중한석화 성공을 필두로 SK와 시노펙 간 협력 관계가 더욱 공고해 졌다"며 "인수합병을 통해 중한석화의 경쟁력을 중국 최고 수준으로 끌어 올리겠다"고 말했다.

 

[M&A]  SK General Chemicals Co.-Cinopec Co., Ltd. to acquire 2.2 trillion won of China's oil refinery...Securing local refinery facilities

 

 

Made in cooperation with SK Group and China's largest petrochemical company SinopEC, "Juksokhwa" will take over Chinese Wuhan-based oil refinery facilities under Sinopec. When mergers and acquisitions are completed, it is predicted that China and China will become major oil and chemical companies in China.



According to M&A industries on the 30th, SK General Chemicals held a board meeting on the 29th and decided to take over Wuhan Subdivision Corporation under Sinopec, which was established in 2013 in cooperation with Sinopec.



Located in Qingshan District of Wuhan, Wuhan City, Sinopec Wuhan Branch has a refining capacity of 170,000 barrels a day. It is known as a true company that made about $350 billion (350 billion KRW) in operating profit in 2017 and last year respectively. Based on two recent large-scale investments, the company has replaced most of its facilities and plans to complete work to expand and modernize the FCC, an advanced process, by 2020.



SK General Chemicals is going to invest 1.1 billion yuan (approximately 189.8 billion won) in cash for the acquisition and acquisition of Wuhan Boon Corporation by China-Korea S&C. The joint venture, Sinopec, will invest 2.05 billion yuan (about 352.6 billion won) in kind. The ratio of SK General Chemicals Co. and Sinopec Corp. to China-made chemicals is unchanged at 35:65, as it was previously.



The total acquisition value of Wuhan Corporation is 12.84 billion yuan, including land assets, and the remaining amount except for the investment in the two companies will be covered by external borrowing. It plans to complete the asset acquisition proces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ccording to SK Innovation, the merger and acquisition is part of the Chinese government's efforts to combine oil refining with chemicals, which it is pushing as a new growth engine.



Based on the merger and acquisition, SK General Chemicals will have oil refinery facilities in China through its joint venture, China-Korea Stone. It is the first Asian company to participate in the actual management of an oil refinery following a petrochemical plant in China.
SK General Chemicals expects that the merger and acquisition will maximize synergies stemming from the integrated oil refining-chemical operation as well as the stable supply of raw materials for China-China paintings.



In other words, the company can expand its external presence in terms of business and revenue size, while also contributing greatly to enhancing cooperation with Sinopec.



In particular, the sale of oil products will also contribute to the improvement of profits from China-China sales, as all four nearby provinces, including Hobuk Province, where Wuhan Corporation is located, are in short supply of gasoline, diesel and kerosene.



China-China has earned more than 2 trillion won in just five years of commercial operation, setting it as a prime success case for the global partnership strategy being pursued by SK Group.



"With the success of the heavy stone painting, the cooperative relationship between SK and Sinopec has become stronger," said Na Kyung-soo, president of SK General Chemicals. "We will raise the competitiveness of China-China stone painting to the highest level in China through the merg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