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Analysis] 유지비 걱정 없는 음이온 공기청정기 '에어클라라' / Anionic air purifier with no maintenance cost 'Air Clara'
[Company Analysis] 유지비 걱정 없는 음이온 공기청정기 '에어클라라' / Anionic air purifier with no maintenance cost 'Air Clara'
  • 정지수 기자
  • 승인 2019.05.03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터교체 걱정 無, "소음 잡은 음이온 공기청정기로 글로벌 시장 공략할 것"

서울시의 산업진흥 및 중소기업 육성 정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설립된 서울산업진흥원(SBA)의 다양한 지원사업들이 관내 중소 스타트업들의 인큐베이팅 역할을 톡톡히 하며 주목받고 있다. 좋은 일자리 창출을 핵심 목표로 창업, 유통, 교육, 콘텐츠, 특허, R&D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서울산업진흥원의 지원사업들은 중소 스타트업들이 '강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서울산업진흥원(SBA)과 디지털 경제신문 ‘비즈니스리포트’는 SBA의 지원사업 수혜를 통해서 성공한 많은 중소 스타트업들의 성공스토리를 기획특집기사로 연재한다.

(주)동양에스앤티 강창환 대표.
(주)동양에스앤티 강창환 대표.

미세먼지 확산으로 국내 공기청정기 시장이 유래 없는 호황을 맞고 있는 가운데, 음이온 기술을 접목해 필터 없이도 사용할 수 있는 공기청정기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강소기업이 있다. 전자제품 개발 전문가 엔지니어 출신인 강창환 대표가 지난 1999년 창업한 (주)동양에스앤티가 그 주인공이다.

(주)동양에스앤티의 주력 제품은 무동력 (Non Motor) 음이온공기청정기 에어클라라(AirClara)다. 전자분사방식으로 음이온을 발생시키고 무동력(Non Motor)으로 음이온을 공기 중에 확산시켜 공기중의 미세먼지, 유해균, 냄새를 제거하는 공기정화기다. 강 대표는 10여년 전 일본에서 개발된 음이온공기청정기를 선물받았는데, 음이온을 확산시키는 모터 소음이 너무 커서 소음이 발생하지 않는 공기청정기를 개발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에 4년의 개발기간을 거쳐 순수 자사 기술로 소음 없는 음이온공기청정기를 개발했다.

에어클라라(AirClara)의 핵심 경쟁력이자 기존 음이온공기청정기 제품과의 차별점은 소음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일반적인 음이온공기청정기는 음이온의 확산을 위해 모터를 장착하기 때문에 소음이 불가피하게 발생할 수 밖에 없지만, 강 대표는 제품에 모터를 아예 장착하지 않고 전자분사방식으로 음이온을 확산시키는 기술을 적용했다.

에어클라라.
에어클라라.

에어클라라는 음이온을 이용한 공기청정기이기 때문에 최근 미세먼지 확산으로 대중에 많이 팔리고 있는 일반 공기청정기와 달리 주기적으로 필터를 교체해줄 필요가 없다는 점도 특징이다. 당연히 필터 교체에 따른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 것은 물론 모터가 아예 없기 때문에 전기료 절약효과가 큰 점도 경쟁력이다. 특히 음이온은 본연의 살균 효과가 있기 때문에 에어클라라를 통해 공기정화시 공기 중에 있는 해로운 박테리아를 소멸하는 효과도 있다.

강 대표는 "현재 에어클라라는 실내 15~16평 규모용인 DYS-8801R와 실내 약 5~6평 규모와 차량에서 사용하는 DYS-8800으로 출시되고 있는데, 각각 약 1400만 이상 ion/cc 이온, 200만 이상 ion/cc 이온이 발생해 타사 제품대비 다량의 음이온이 발생해 공기정화 기능이 탁월하다. 또한 오존 발생이 국제 기준치 이하로 안전한 제품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거실, 침실, 아이들 방, 공부방, 주방, 화장실, 병원 등 장소에 구분없이 사용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동양에스앤티는 국내 미세먼지 문제가 사회적 문제로까지 발생함에 따라 국내 유통에 박차를 가하는 동시에 현재 진출해 있는 중국과 미국시장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30여년간 중국과의 사업을 진행했던 강 대표의 현지 네트워크와 사업 노하우를 최대한 살려 2019년을 중국 진출 본격화의 원년으로 삼을 계획이다. 현재 제조 단가 절감을 통한 가격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국 업체와 현지 생산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 중에 있다.

중국 장춘 전시회에 참가한 동양에스앤티.
중국 장춘 전시회에 참가한 동양에스앤티.

강 대표는 "에어클라라는 필터 교체가 필요 없어 유지비 걱정이 없는 공기청정기다. 공기청정기 구매를 고민하고 있는 소비자들이라면 일반 공기청정기와 에어클라라의 기능과 효과를 꼭 따져보고 구매하시기를 바란다"라며 "전 세계적인들이 애용할 수 있는 제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중국진출 성공과 함께 신제품 출시로 신규 고객 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라며 "향후에는 당사의 기술을 접목한 응용제품 개발에도 적극 나설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Company Analysis]   Anionic air purifier with no maintenance cost 'Air Clara'

 

(주)동양에스앤티 강창환 대표.
(주)동양에스앤티 강창환 대표.

A variety of support projects by the Seoul Industrial Promotion Agency (SBA), established to effectively implemen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policies to promote the industry and nurtur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re drawing attention as they play a role of incubating small start-ups in the government building. Support projects by the Seoul Institute for Industrial Promotion, which provides various services such as start-ups, distribution, education, content, patents and R&D with a key goal of creating good jobs, are viewed as laying the groundwork for small- and medium-sized startups to leap into "stronger companies." In response, the SBA and the digital economic newspaper Business Report will publish a series of special articles on the success stories of many small and medium start-ups that have succeeded through the benefits of SBA support projects.

While South Korea's air purifier market is facing an unprecedented boom due to the spread of fine dust, there are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that have challenged the air purifier market, which can be used without filters by applying anion technology. Kang Chang-hwan, a former electronics development engineer, is the main character of Dongyang S&T, which was founded in 1999.

Dongyang S&T's main products are non-motor and anion air purifier AirClara. It is an air purifier that generates anions through electron injection and spreads anions through a non-motor into the air to remove fine dust, harmful bacteria and odors from the air. Kang was presented with anion air purifier developed in Japan more than a decade ago, thinking he should develop an air purifier that does not produce noise because the motor noise spreading the anions is too loud. After 4 years of development, it has developed anionic air purifier that is sound-free with its own technology.

AirClara's core competitive edge and its difference from current anion air purifier products is that there is no noise at all. Although a typical anion air purifier inevitably produces noise because it is equipped with a motor to spread negative ion, CEO Kang applied a technology that spreads anions electronically without any motor attached to the product.

Another feature of this is that air purifiers that use anions do not need to be replaced regularly, unlike regular air purifiers that have been widely sold to the public due to the recent spread of fine dust. Of course, it is competitive that there will be no cost from replacing filters and because there are no motors at all. In particular, the negative ion has the natural sterilization effect, so it also destroys harmful bacteria in the air when purifying the air through an air clara.

"We are currently releasing DYS-8801R, which is for 15 to 16 pyeong of indoor air space, and DYS-8800, which is used in vehicles and is very good at air purification as there are more than 14 million ions/cc ions and 2 million ions/cc ions compared to other products respectively. Also, ozone production is a safe product below international standards." "We can also use it in living rooms, bedrooms, children's rooms, study rooms, kitchens, toilets and hospitals.He added.

As the problem of fine dust in Korea has become a social problem, Tongyang S&T is planning to speed up distribution in Korea while actively expanding the Chinese and U.S. markets that are currently in the market. In particular, the party plans to make 2019 the first year of full-scale entry into China by making the best use of Kang's local network and business know-how, which had been in business with China for more than 30 years. It is currently seeking to establish a local production joint venture with a Chinese company to strengthen its price competitiveness by reducing manufacturing unit prices.

"It is an air purifier that has no worries about maintenance costs as it does not need to replace filters called AirCla. "If you're thinking about buying air purifiers, I hope you'll be sure to weigh the functions and effects of regular air purifiers and air clas," he said. "We'll do our best to make them a favorite product around the world." "We plan to focus our efforts on expanding new customers by launching new products this year as well as successfully advancing into China," he said. "In the future, we will actively develop applications that incorporate our technolog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