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CJ푸드빌, 투썸 지분 매각…푸드빌 M&A시장 나올까 / CJ Foodville to sell its stake in 'A TwosomePlace'... will it be on the Foodville M&A market?
[M&A] CJ푸드빌, 투썸 지분 매각…푸드빌 M&A시장 나올까 / CJ Foodville to sell its stake in 'A TwosomePlace'... will it be on the Foodville M&A market?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5.07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CJ푸드빌이 투썸플레이스의 지분을 매각했다. 알짜 자회사인 투썸플레이스 매각이 이뤄진 만큼 CJ푸드빌이 인수합병(M&A) 시장에 나올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부진한 실적이 계속되고 있던 만큼 그룹 차원에서 주력과 비주력 사업에 대한 정리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란 이유에서다. CJ푸드빌의 매각 관련 소문은 지난해부터 제기된 바 있다.

7일 M&A업계에 따르면 CJ푸드빌은 최근 자회사인 투썸플레이스의 지분 45%를 앵커에쿼티파트너스(이하 앵커)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지분 매각 가격은 2025억원이며 매각 절차는 6월 30일 완료된다.

앵커는 현재 투썸플레이스 지분 40%를 보유하고 있는 2대 주주로 홍콩에 본사를 두고 있는 범아시아 투자회사다. 앵커파트너스는 투썸플레이스에 대한 본격적인 투자로 브랜드를 더욱 견고하게 성장시킬 목적으로 추가 지분 인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CJ푸드빌은 투썸플레이스 지분 매각을 통해 확보된 재원으로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뚜레쥬르 등 나머지 사업부문의 내실을 다지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CJ푸드빌 측은 “CJ푸드빌의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고, 베이커리 및 외식 사업에 대한 경쟁력 강화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지분 매각 후에도 15%의 지분을 보유한 2대 주주로서 투썸플레이스가 독립해 사업을 영위하는데 적극적으로 협조 및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M&A업계 안팎에선 투썸플레이스 지분 매각은 향후 CJ푸드빌의 매각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란 의견을 내놓고 있다. 투썸플레이스 지분매각 전 일본 법인을 정리했고, 충북 진천 공장 토지를 CJ제일제당에 101억원에 넘기는 등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게 이유다.

특히 최근 경영실적이 부진한 것도 이 같은 가능성을 높이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는 모습이다. CJ푸드빌은 2016년 연결기준으로 23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으며, 2017에는 38억원으로 확대됐다. 지난해에는 434억원으로 10배 이상 손실폭이 늘었다.

눈길을 끄는 점은 영업손실은 증가하고 있지만 개선 가능성이 낮다는 점이다. CJ푸드빌은 그동안 빕스 매장과 계절밥상 매장을 폐점하는 등 조직슬림화를 꾀해왔다. M&A업계가 CJ푸드빌의 M&A 시장 등장 가능성에 주목하는 이유다.

일단 CJ그룹 측은 CJ푸드빌 매각은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M&A업계는 이번 투썸플레이스 매각에 주목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M&A업계 한 관계자는 "CJ푸드빌은 투썸플레이스 매각에 대해 그동안 부인을 해왔다"며 "CJ그룹도 CJ푸드빌 매각설에 부인하고 있지만 진위 여부는 확인하기가 쉽지 않다"고 전했다.

최근 CJ푸드빌 관련 변화가 조직 슬림화 단계인지 매각을 위한 수순인지에 대한 윤곽은 1~2년안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그는 "지낸해의 경우 투썸플레이스와 CJ푸드빌이 묶여 매각 될 것이란 소문이 많았다"며 "CJ푸드빌이 최근 외식업계 시장 트렌드 변화에 따라 재대로 된 매력을 발산하지 못하는 만큼 투썸플레이스 매각후 시장 변화에 맞춰 그룹 차원의 대응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그룹 차원에서 선택과 집중 차원에서 최근 주력사업과 비주력 사업에 대한 노선 정리에 나서고 있는 만큼 줄곧 부진한 실적을 거두고 있는 CJ푸드빌은 변화의 기로에 설 수 밖에 없어 보인다" 말했다.

 

[M&A]  CJ Foodville to sell its stake in 'A TwosomePlace'... will it be on the Foodville M&A market?

 

 

 

CJ Foodville has sold its stake in A Twosome Place. As the sale of its real subsidiary, Twosome Place, has been made, there is a possibility that CJ Foodville could be in the M&A market. The reason is that the group will be able to clean up its main and non-mainstream businesses since its poor performance was continuing. Rumors about the sale of CJ Foodville have been raised since last year.


According to M&A industries on the 7th, CJ Foodville recently signed a contract to sell its 45% stake in its subsidiary Twosome Place to Anchor Equity Partners (the anchor). The sale price of the stake is 202.5 billion won, and the process of the sale will be completed on June 30.


Anchor is Hong Kong-based pan-Asian investment firm, the second-largest shareholder currently with a 40 percent stake in Twosome Place. Anchor Partners reportedly decided to acquire additional shares with the aim of growing the brand more solidly with full-fledged investment in Twosome Place.


CJ Foodville plans to focus on improving its financial structure and solidifying the inside of the remaining business sectors, including Tous Les Jours, with the funds secured through the sale of its stake in Twosome Place.


"We will secure CJ Foodville's financial health and strengthen its competitiveness in the bakery and restaurant business," CJ Foodville said. "As the second-largest shareholder with a 15 percent stake after the stake sale, we will actively cooperate and support Twosome Place to run the business independently."

However, M&A industry insiders and outsiders say that the sale of the stake in Twosome Place could lead to the sale of CJ Foodville in the future. The reason is that it has cleared up its Japanese subsidiary before selling its shares in Twosome Place and is making moves such as handing over the land of its factory in Jincheon, North Chungcheong Province, to CJ CheilJedang for 10.1 billion won.

In particular, the recent sluggish management performance is also serving as a factor to enhance this possibility. CJ Foodville suffered 2.3 billion won in operating losses on a consolidated basis in 2016, and expanded to 3.8 billion won in 2017. Last year, its loss more than 10-fold to 43.4 billion won.

What attracts our attention is that while operating losses are increasing, they are unlikely to improve. CJ Foodville has been trying to slim down its organization by closing its VIPS and seasonal rice stores. This is why M&A industries are paying attention to CJ Foodville's possible emergence in the M&A market.

For now, CJ Group says there is no sale of CJ Foodville. However, the M&A industry agrees that the sale of Twosome Place should be paid attention. "CJ Foodville has been denying its wife about the sale of Twosome Place," an M&A industry source said. "CJ Group also denies the sale of CJ Foodville, but it is not easy to confirm its authenticity." An outline of whether the recent changes related to CJ Foodville are in the process of slimming down the organization or taking steps to sell is expected within one to two years, according to the report. "In the past year, there have been many rumors that Twosome Place and CJ Foodville will be sold in a tie," he said. "As CJ Foodville is not able to give off its appeal based on recent trends in the restaurant market, it is expected that the group will respond to changes in the market after the sale of Twosome Place." "As the group has recently started to set the lines for its flagship and non-mainstream businesses in terms of choice and concentration, CJ Foodville, which has been performing poorly, seems to be at a crossroads of change," he sai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