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3기 신도시에 ‘고양 창릉’·‘부천 대장동’ 추가 지정 / Additional designation of 'Changneung in Goyang City' and 'Jangjang-dong in Bucheon' in 3rd Sindong City
[Focus] 3기 신도시에 ‘고양 창릉’·‘부천 대장동’ 추가 지정 / Additional designation of 'Changneung in Goyang City' and 'Jangjang-dong in Bucheon' in 3rd Sindong City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9.05.08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 발표 브리핑.(사진제공=국토부)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 발표 브리핑.(사진제공=국토부)

경기도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이 3기 신도시 3차지구로 결정됐다. 서울에서도 총 1만가구의 주택이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수도권 주택 30만가구 공급방안' 계획을 발표했다.

3기 신도시의 3차 추가 지구는 고양시 창릉동(813만㎡·3만8000가구), 부천시 대장동(343만㎡·2만가구)로 결정됐다.

서울에서도 사당역 복합환승센터(1200가구), 창동역 복합환승센터(300가구), 왕십리역 철도부지(300가구) 등 총 1만가구의 주택이 공급된다.

이 밖에 안산 장상(신안산선 신설역), 용인 구성역(분당선 구성역, GTX-A 신설역), 안양 인덕원(4호선 인덕원역) 등 '경기권' 지구에도 4만2000가구가 공급된다.

국토부는 신도시 조성을 위한 교통 대책도 내놨다. 기본적으로 30분 내에 서울권에 접근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우선 고양 창릉 지구의 경우 새절역(6호선·서부선)부터 고양시청까지 14.5㎞ 길이의 '고양선(가칭)' 지하철이 신설된다. 또한 일산 백석동부터 서울문산고속도로를 연결하는 4.8㎞ 자동차 전용도로도 새로 놓이고, 창릉지구와 제2자유로도 연결된다.

부천 대장은 김포공항역포공항역(공항철도, 5·9호선, 대곡소사선)과 부천종합운동장역(7호선, 대곡소사선, GTX-B 예정)을 잇는 총 연장 17.3㎞의 S(슈퍼)-BRT가 설치된다. 청라 BRT를 S-BRT와 연계해 부천종합운동장역·김포공항역과 바로 연결될 예정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신도시 5만8000가구와 서울 대방 등 중소택지 5만2000가구를 차질없이 공급하겠다"며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계획은 전문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교통, 일자리, 육아환경 등의 대책을 모색하며 정주 요건을 강화했다는 점에서 보다 진일보한 대책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9월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수도권 택지에 30만 세대를 공급한다는 내용의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9월 1차(3만5000세대)에 이어 같은 해 12월 2차(15만5000세대) 발표까지 30만 예정 세대 중 19만 세대의 입지 등 공급 계획을 공개했다.

지금까지 발표된 3기 신도시는 남양주 왕숙(6만6000 세대), 하남 교산(3만2000세대),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1만7000세대), 과천 과천동 지구(7000세대) 등이다.

 

[Focus] Additional designation of 'Changneung in Goyang City' and 'Jangjang-dong in Bucheon' in 3rd Sindong City

 

고양시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 지형도면(안), 부천시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 지형도면(안).(자료제공=국토부)
Topographical drawings of land transaction contract permit zones in Goyang and topographical drawings of land transaction contract permit zones in Bucheon.(Providing data = State Dept.)

Changneung-dong in Goyang, Gyeonggi Province, and Jangjang-dong in Bucheon have been decided as the third district in the third new city. A total of 10,000 homes will also be supplied in Seoul.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a plan to supply 300,000 homes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on July 7.

The third additional district in the third new city was decided in Changneung-dong (8.13 million square meters, 38,000 square meters) in Goyang City and Jangjang-dong (3.43 million square meters, 20,000 households) in Bucheon City.

In Seoul, a total of 10,000 homes will be provided, including the Sadang Station Complex Transit Center (1200 households), Changdong Station Complex Transit Center (300 households), and Wangsimni Station Railway Site (300 households).

In addition, 42,000 homes will be supplied to the Gyeonggi Province area, including Jangsang (New Station of the Shinan Mountain Line), Yeongi-dong Station (Configuration Station of the Bundang Line, GTX-A), and Anyang Indeokwon (Line 4).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has also come up with transportation measures to create a new city. Basically, the key is to have access to the Seoul metropolitan area within 30 minutes.

First of all, a 14.5-kilometer-long "Coyang Line (tentative name)" subway will be established in Changneung, Goyang, from Saemangeo Station (Line 6 and the Western Line) to Goyang City Hall. The new 4.8-kilometer motorway linking Ilsan Baekseok-dong to Seoul Munsan Expressway will also be built, while the Changneung district and the second freeway will also be connected.


Bucheon will have a total of 17.3 kilometers of S (super)-BRT, which will connect Gimpo Airport Station (airport railway, line 5 and line 9 and the Daegok Saseo line) with Bucheon Sports Complex Station (Line 7, Daegok Sosa line, and GTX-B scheduled). The Cheongna BRT will be connected directly to Bucheon Stadium Station and Gimpo Airport Station by linking it with the S-BRT.

"We will provide 58,000 new homes in new cities and 52,000 small and medium-sized houses such as Seoul and Daebang," said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inister Kim Hyun-mee. "The supply plan for 300,000 houses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is a more advanced measure in that it has strengthened the requirements for housing while seeking measures such as transportation, jobs and childcare."

Meanwhile, the government announced a plan in September last year to supply 300,000 households to housing sites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to stabilize the housing market. It unveiled its supply plan, including the location of 190,000 out of 300,000 households, until the first 35,000 generation in September and the second 155,000 generation in December of the same year.

The three new cities announced so far are Namyangju's Wang Sook (66,000 generations), Hanam's Gyosan (32,000 generation generation), Incheon's Gyeyang Techno Valley (17,000 generation generation), and Gwacheon-dong district (7000 generat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