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롯데케미칼, 美 셰일가스의 중심에 韓 깃발 꽂다 / Lotte Chemical to Put Korean Flag in the Center of U.S. shale gas
[Focus] 롯데케미칼, 美 셰일가스의 중심에 韓 깃발 꽂다 / Lotte Chemical to Put Korean Flag in the Center of U.S. shale gas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9.05.10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 ECC(Ethane Cracker Center), EG(Ethylene Glycol)공장 준공식 개최
(좌측부터) 존 벨 에드워즈 루이지애나 주지사, 이낙연 국무총리,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 실비아메이데이비스 백악관 정책 조정관 부차관보, Westlake사 알버트 차오 사장.
(좌측부터) 존 벨 에드워즈 루이지애나 주지사, 이낙연 국무총리,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 실비아메이데이비스 백악관 정책 조정관 부차관보, Westlake사 알버트 차오 사장.

롯데케미칼이 미국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에 총 사업비 31억불을 투자하여 에틸렌 100만톤 생산능력을 보유한 대규모 석유화학단지를 건설, 운영하는 첫 번째 대한민국 화학회사가 되었다.

레이크찰스를 비롯한 휴스턴 지역은 세계 최대의 정유공업지대로서 유럽의 ARA(암스테르담·로테르담·안트워프), 싱가포르와 함께 세계 3대 오일허브로서 미국 내 오일·가스 생산, 물류거래의 중심지다.

美 현지시간 기준 9일 오전 10시에 시작된 롯데케미칼 ECC(Ethane Cracker Center), EG(Ethylene Glycol)공장 준공식에는 이낙연 대한민국 국무총리, John Bel Edwards 루이지애나주 주지사, Don Pierson 루이지애나주 경제개발청 청장, Harry Harris 주한미국대사 등 미국 연방정부 및 주정부 관계자와 합작사인 Westlake Chemical James Chao회장 및 Albert Chao CEO,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사장, 한국수출입은행 윤희성 본부장, 한국무역보험공사 이도열부사장 등 고객사와 협력사 관계자,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화학BU장 김교현 사장, 롯데케미칼 임병연 대표이사, LCUSA 황진구 대표 등 약 300여명이 참석했다.

신동빈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노력해 주신 롯데케미칼 임직원들과 협력사분들의 헌신과 노고에 감사드린다. 더불어, 본 건설 사업의 성공적 완수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신 한-미 양국 정부와 관계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세계 수준의 석유화학 시설을 미국에 건설, 운영하는 최초의 한국 석유화학 회사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회사 발전은 물론 한국 화학산업의 미래를 위해 앞으로도 중요한 역할을 해 나갈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신동빈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신동빈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금번 행사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31억 달러가 투입된 이 공장과 협력기업들은 레이크찰스와 인근 지역에 2,500 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게 된다. 롯데케미칼은 이곳에서 셰일가스를 원료로 에틸렌을 생산하면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종합화학기업으로 도약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며 "나아가 이 공장은 한미 양국의 화학산업을 동반 성장시키면서, 한미 양국의 에너지 협력도 새로운 차원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다” 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축하 메시지를 통해 "31억 달러에 달하는 이번 투자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가장 큰 대미 투자이자 한국기업이 미국의 화학공장에 투자한 것으로는 가장 큰 규모"라며 "미국과 한국에 서로 도움이 되는 투자이자 한미 양국 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014년 2월 에탄크래커 합작사업에 대한 기본계약을 체결한 이후, 2016년 6월 기공식을 개최해 본격적인 공사를 시작했다. 약 3년여의 공사기간을 거쳐 축구장 152개 크기(약 102만m2, 약 31만평)의 대규모 콤플렉스를 한국 화학기업 최초로 미국 현지에 건설했다.

롯데케미칼 미국공장 전경.
롯데케미칼 미국공장 전경.

신규 공장은 에탄 분해를 통해 연간 100만t의 에틸렌을, EG공장에서는 연간 70만t의 EG를 생산할 예정에 있으며, 글로벌 고객사와 약 80%이상의 구매 계약을 체결해 안정적인 판매망을 선제적으로 구축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사는 롯데케미칼의 우즈벡 수르길 프로젝트 등의 축적된 공장 건설 운영능력을 적극 활용하여 공사기간 지연 및 건설 비용 등의 초과 없이 'On Budget, On Schedule'을 달성했다.

지난 2014년 하반기부터 저유가로 셰일가스가 원가경쟁력을 상실하자 글로벌 기업들의 7개 프로젝트가 취소되는 등의 대외적인 어려움이 있었지만 신동빈 회장을 비롯한 최고경영진의 확고한 의지와 전사차원의 적극 지원을 통해 이뤄낸 성과로 평가 받고 있다.

또한, 높은 기술력과 가격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메카텍(Wash Tower), 삼양홀딩스 (Cycling water treatment system)를 포함한 국내 약 24개 업체들을 적극 참여시켜 설계 품질 납기의 정확성 등을 이끌어 냄과 동시에 국내 기업들의 해외진출 조력자 역할을 담당했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미국 공장의 본격적인 가동을 통해 기존 원료인 납사에 대한 의존성을 줄이고, 가스원료 사용 비중을 높임으로써, 유가변동에 따른 리스크 최소화와 안정적인 원가 경쟁력을 구축하게 됐으며 원료, 생산기지,  판매지역 다변화를 통한 글로벌 경쟁력도 더욱 강화하게 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 공장 준공으로 롯데케미칼의 글로벌 에틸렌 생산규모는 약 450만톤/년이 되어 국내 1위, 세계 7위권의 생산규모를 갖추게 되었으며, 우즈베키스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전 세계에 위치한 글로벌 생산기지를 통해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인 화학회사로 성장하는데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Focus]  Lotte Chemical to Put Korean Flag in the Center of U.S. shale gas

 

Lotte Chemical invested $3.1 billion in the project in Lake Charles, Louisiana, becoming the first South Korean chemical company to build and operate a large petrochemical complex with a production capacity of 1 million tons of ethylene.

The Houston area, including Lake Charles, is the world's largest oil refinery and is one of the world's top three oil hubs along with Europe's ARA (Amster, Rotterdam, Antwerp) and Singapore, which is the center of oil, gas production and logistics transactions in the U.S.

U.S. Prime Minister Lee Nak-yon, Louisiana Governor John Bel Edwards, U.S. Ambassador to Louisiana Harry Harris, and other federal agencies such as the U.S. government of the United States and the U.S. State of the Union for the Construction of Lotte Chemical's Ethane Cracker Center (ECC) and Ethylene Glycol (EG) plant, which began at 10 a.m.m.m. local time.About 300 people, including CEO Carl Lim Byeong-yeon and LCUSA CEO Hwang Jin-koo, attended the event.

Chairman Shin Dong-bin said in a greeting, "I appreciate the dedication and hard work of Lotte Chemical executives and business partners for making today a reality. In addition, I sincerely thank both the Korean and U.S. governments and officials for providing both material support for the successful completion of this construction project," he said. "We are proud to be the first Korean petrochemical company to build and operate world-class petrochemical facilities in the U.S., and will continue to play an important role for the future of Korea's chemical industry as well as for the development of our company."

The plant and its partner companies, which cost $3.1 billion, will create more than 2,500 jobs in Lake Charles and nearby areas, Prime Minister Lee Nak-yon said at the event. Lotte Chemical said it will move beyond the Republic of Korea to become a global synthetic chemical company by producing ethylene from shale gas here, adding that the plant will also develop energy cooperation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S. to a new level, while also growing the chemical industry of Korea and the U.S.

The $3.1 billion investment is the largest investment in the U.S.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Trump administration and the largest investment by a South Korean company in a U.S. chemical plant, Trump said in a congratulatory message, adding that it is an investment that is mutually beneficial to the U.S. and South Korea and a testament to the strength of the bilateral alliance.

Since signing a basic contract for the ethane cracker joint venture in February 2014, Lotte Chemical has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in June 2016 to begin full-fledged construction. After a construction period of about three years, the company built a large complex with 152 soccer stadiums (about 1.02 million square meters and about 310,000 pyeong) in the U.S. for the first time as a Korean chemical company.

The new plant is scheduled to produce 1 million tons of ethylene a year through ethane decomposition and 700,000 tons an year at EG plants, and has preemptively built a stable sales network by signing a purchase contract with global customers of more than 80 percent," it said.

Meanwhile, the latest construction project has achieved "On Budget, On Schedule" without any excess of construction costs and delays in construction period and construction cost by actively utilizing Lotte Chemical's accumulated capacity to operate the plant, including the Uzbek Surgil project.

Although there were external difficulties such as the cancellation of seven projects by global companies in the second half of 2014 when shale gas lost its cost competitiveness due to low oil prices, it is seen as a result of the company's strong will and active support from Chairman Shin Dong-bin and other top executives.

In addition, the company actively participated in 24 domestic companies, including Mecatech (Wash Tower) and Samyang Holdings (Cycleing Water Treatment System), which have high technological power and price competitiveness, to lead accuracy in the delivery of design quality, while serving as a facilitator for overseas advancement by Korean companies.

"By reducing dependence on lead, which is the existing raw material, and increasing the proportion of gas materials used through the full-scale operation of the U.S. plant, we will minimize risks caused by oil price fluctuations and build a stable cost competitiveness, and will further strengthen our global competitiveness by diversifying raw materials, production bases and sales areas."``It's a good idea.

"With the completion of the U.S. plant, Lotte Chemical has produced 4.5 million tons of ethylene globally, making it the No. 1 company in Korea and the seventh largest producer in the world, and plans to do its best to grow beyond Asia to become a global chemical company through global production bases located in Uzbekistan, Malaysia and Indonesi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