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롯데 신동빈 회장, 국내 재계 최초 美 트럼프 대통령 면담...협력 방안 확대 / Lotte Chairman Shin Dong-bin to meet U.S. President Trump for the first time in Korean business.Expansion of cooperative measures
[Focus] 롯데 신동빈 회장, 국내 재계 최초 美 트럼프 대통령 면담...협력 방안 확대 / Lotte Chairman Shin Dong-bin to meet U.S. President Trump for the first time in Korean business.Expansion of cooperative measures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9.05.14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 매슈 포틴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김교현 롯데화학BU장, 조윤제 주미대사,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윤종민 롯데지주 경영전략실장.
(왼쪽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 매슈 포틴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김교현 롯데화학BU장, 조윤제 주미대사,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윤종민 롯데지주 경영전략실장.

롯데 신동빈 회장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투자 확대 및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우리나라 재계 총수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면담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면담 자리에는 미국 매슈 포틴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과 조윤제 주미대사, 김교현 롯데화학BU장, 윤종민 롯데지주 경영전략실장 등이 함께 참석했다.

신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지난 9일 준공한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주에 위치한 에탄크래커 공장에 대해 설명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대규모 투자에 대해서 고맙다고 화답하고, 생산품에 대해 질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신회장이 롯데그룹 사업 현황과 롯데뉴욕팰리스호텔 사업에 대해 설명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투자였다며, 전통이 있는 훌륭한 건물이니 잘 보존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또한 양국의 관계 강화를 위한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롯데는 지난 9일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주에 위치한 에탄크래커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투입된 사업비는 총 31억 달러(약 3조6,000억원)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가장 큰 대미 투자이며, 역대 한국 기업으로는 두번째로 큰 규모이다. 트럼프 대통령도 롯데의 투자를 적극 환영하며, 실비아 메이 데이비스 백악관 전략기획 부보좌관을 준공식 현장으로 보내 축전을 전달하기도 했다.

앞으로도 롯데는 현지 상황을 고려해 에틸렌 40만톤을 추가로 생산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으며, 화학 분야 외 호텔 사업 분야에서도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사.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사.

한편 롯데는 1991년 롯데상사가 처음 미국에 진출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 알라바마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생산기지, 롯데뉴욕팰리스호텔, 괌 공항 롯데면세점 등이 진출해 있다. 롯데케미칼, 롯데면세점, 롯데호텔,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상사 등 5개사가 진출해 있으며, 총 투자규모가 40억 달러를 넘어서는 등 매년 사업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Focus]Lotte Chairman Shin Dong-bin to meet U.S. President Trump for the first time in Korean business...Expansion of cooperative measures

 

(왼쪽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 매슈 포틴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김교현 롯데화학BU장, 조윤제 주미대사,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윤종민 롯데지주 경영전략실장.
(From the left) U.S. President Donald Trump, National Security Council Senior Advisor for Asian Affairs Matthew Potinger, Lotte Chemical BU President Kim Kyo-hyun, Ambassador to the United States Cho Yoon-je, Lotte Group Chairman Shin Dong-bin, and Lotte Holdings Director of Management Strategy Yoon Jong-min.

Lotte Chairman Shin Dong-bin met with U.S. President Donald Trump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D.C. on Wednesday to discuss ways to expand investment and cooperate.

It is reportedly the first time for a South Korean business leader to have a meeting with U.S. President Donald Trump at the White House.

The meeting was also attended by Matthew Potinger, senior adviser for Asian affairs at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Ambassador to the U.S. Cho Yoon-je, Lotte Chemical BU chief Kim Kyo-hyun and Yoon Jong-min, head of management strategy at Lotte Holdings.

Shin reportedly met with Trump and explained about the Ethan Cracker plant in the southern U.S. state of Louisiana, where it was completed on July 9, while Trump thanked him for the large-scale investment and asked him questions about the products.

When Shin explained the current situation of Lotte Group's business and the Lotte New York Palace Hotel project, President Trump said, "It was a good investment," and asked them to preserve it because it is a great building with tradition. They also talked about ways to enhance bilateral ties.

Lotte held a ceremony to mark the completion of its ethane cracker plant in the southern U.S. state of Louisiana on Tuesday. The total cost of the project is 3.1 billion U.S. dollars, the largest investment in the U.S.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Trump administration, and the second-largest amount by a South Korean company in history. President Trump also welcomed Lotte's investment and sent Sylvia May Davis, deputy assistant to the White House for strategic planning, to the site of the ceremony to deliver the congratulatory message.

Lotte plans to produce an additional 400,000 tons of ethylene in consideration of the local situation, and plans to expand investment in the hotel business outside of the chemical sector.

Lotte, meanwhile, is currently operating at Alabama Engineering Plastic Production Base, Lotte New York Palace Hotel and Guam Airport Lotte Duty Free, starting with Lotte Corp.'s first entry into the U.S. in 1991. Five companies -- Lotte Chemical, Lotte Duty Free, Lotte Hotel, Lotte Global Logistics and Lotte Corp. -- are operating, and the size of their businesses has been expanding every year, with their combined investment exceeding $4 bill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