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필립모리스, 과학 총괄 임원에 김대영 박사 영입
한국필립모리스, 과학 총괄 임원에 김대영 박사 영입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9.05.15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코스 출시 이후 과학 기반 경영과 대내외 커뮤니케이션 확대
의학박사 (혈액종양내과 전문의) 김대영 박사, “과학적 논의 활성화 기대”
한국필립모리스 과학 총괄 김대영 상무.
한국필립모리스 과학 총괄 김대영 상무.

한국필립모리스㈜ (대표이사 정일우)는 과학 총괄 임원(상무)으로 서울 의대 출신의 혈액종양내과 전문의 김대영 박사를 영입했다. 회사는 김 박사의 영입을 계기로 궐련형 전자담배기기 아이코스와 전용담배 히츠의 근간을 이루는 ‘과학 커뮤니케이션’ 강화에 나선다.

김대영 과학 총괄 상무는 서울대학교 의대를 거쳐 동 대학원에서 내과학 석사를, 울산대학교 대학원에서 내과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어 서울대병원 레지던트를 거쳐 서울아산병원 혈액내과 부교수, 울산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부교수로 재직하다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위치한 셰이크 칼리파 전문 병원(서울대병원 운영)에서 최고 의학 부책임자로 근무한 바 있다. 김 상무는 백혈병·혈액종양내과 전문의로 다수의 관련 논문을 저명 학술지에 싣는 등 최근까지도 연구 활동을 활발히 펼친 바 있다.

김대영 과학 총괄 상무는 “국제수준의 공신력을 갖춘 필립모리스의 과학 연구는 궐련형 전자담배 등 혁신 제품과 관련한 기초 연구부터 임상·비임상 연구까지 광범위하게 진행 중이다”며 “이 같은 연구 결과를 과학·의학계 전문가들에게 정확하고 투명하게 전달해 ‘담배연기 없는 미래’를 만드는데 함께하고 싶었다”고 합류 계기를 밝혔다. 그는 또 “위험도 감소 여부에 대한 많은 과학적 데이터가 존재한다는 것을 직접 확인한 만큼 전문가들 사이에 보다 활발한 과학적 토론을 이끌어 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국필립모리스는 과학총괄 임원 선임을 계기로 내부적으로 모든 부서 직원들이 혁신 제품에 대한 과학적 이해도와 지식 수준을 끌어 올리고, 마케팅과 세일즈 활동에서도 과학에 기반한 메시지의 전문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대외적으로는 전문가와 과학계 커뮤니티의 자료 및 연구결과 요청을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이를 바탕으로 궐련형 전자담배 관련 이슈에 대한 객관적인 논의를 활성화 할 계획이다.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이하 PMI)은 ‘담배 연기 없는 미래’라는 기업 비전 하에 지난 2008년부터 약6조 8천억원(60억 달러) 이상을 투입해, 불로 태우는 일반담배보다 더 나은 선택이 될 수 있는 혁신 제품 연구개발에 매진해 왔다. 그 결과 대표적인 위험도 감소 제품인 아이코스를 2017년 처음 국내에 선보였고, 경남 양산의 제조시설에 3천억원 이상을 투자해 2018년 말 히츠의 국내 생산도 시작했다.

PMI가 실시한 과학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이코스에서 나오는 증기에는 인체에 유해하거나 잠재적으로 유해할 수 있는 성분들이 일반 궐련 담배에서 발생하는 연기와 비교해 평균적으로 90% 이상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독일, 일본, 미국 등에 있는 30여개의 독립 연구소 및 정부 산하 연구 기관에서도 확인됐다. 현재 스위스의 뇌샤텔과 싱가포르의 PMI R&D센터에는 의학박사, 과학자, 엔지니어 등 400여명이 넘는 석·박사급 연구원들이 혁신제품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한국필립모리스㈜ 정일우 대표이사는 “2017년 궐련형 전자담배기기 아이코스와 전용담배 히츠를 국내에 출시한 것을 계기로 회사는 일반담배 제조 판매 회사에서 과학과 연구를 기반으로 한 혁신 기업으로 변화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김대영 과학 총괄 상무의 합류로 아이코스와 히츠 등 혁신 대안 제품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과학 분야 전문가들에게 잘 전달되고, 성인 흡연자들의 변화도 가속화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