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KCC, 美 모멘티브社 최종 인수/ KCC to Finalize U.S. Momentive Corporation
[M&A] KCC, 美 모멘티브社 최종 인수/ KCC to Finalize U.S. Momentive Corporation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9.05.16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CC본사.
KCC본사.

KCC(대표: 정몽익)가 글로벌 실리콘 기업 모멘티브 퍼포먼스 머티리얼스(Momentive Performance Materials Inc. 이하 모멘티브) 인수를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KCC컨소시엄이 구성한 특수목적법인 MOM Holding Company는 지난달 19일(미국 현지시간) 모멘티브 인수와 관련해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로부터 승인을 받은 후 한 달 여만에 인수 대금 최종 납입과 함께 모든 인수 절차를 마무리 지었다.

이로써 KCC는 지분 약 45.5%를 취득하게 되었으며, 쿼츠사업 등 일부 사업영역을 제외한 모멘티브의 경영권을 확보했다.

KCC는 모멘티브 인수를 통해 실리콘을 중심으로 한 고부가가치 사업을 회사의 주력 사업의 한 축으로 육성하는 한편, 장기적인 안목과 건실한 재무 계획을 통해 국제적 신용도와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번 인수로 인해 KCC의 재무지표와 신용도에 단기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일부 우려의 시선이 있으나, KCC의 재무구조의 안정성은 이미 오랜 기간 검증된 바 있다. 오히려 모멘티브의 해외 신용도가 상승함에 따라 해외사업에 더욱 추진력이 실려 장기적으로는 KCC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적이다.

모멘티브 인수를 완료한 KCC는 글로벌 실리콘 시장에서 미국의 다우, 독일의 바커 등과 함께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 위치를 공고히 하게 됐다.

KCC 관계자는 “모멘티브 인수를 통해 KCC는 한국 기업 역사상 세 번째로 큰 규모의 해외 인수합병(M&A)을 성공시키며 글로벌 TOP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면서 “이번 인수를 통해 기능성 첨가제 등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실리콘 신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기존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에서 꾸준히 점유율을 늘려온 것에 더해 미국과 유럽 등 빅 마켓으로 시장을 넓혀나가며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KCC는 지난해 9월 SJL파트너스, 원익QnC와 함께 구성한 컨소시엄을 통해 30억달러(약 3조5000억원)에 모멘티브 인수 계약을 체결하고 인수합병 절차를 진행했으나, 지난해 미국 정부 셧다운 사태와 겹쳐 예정보다 지연된 바 있다.

[M&A] KCC to Finalize U.S. Momentive Corporation

KCC본사.
KCC본사.

KCC (CEO: Chung Mong-ik) made an announcement on the 16th that it has completed acquisition of Momentive Performance Materials Inc., a global silicon company.

MOM Holding Company, a special purpose company formed by KCC Consortium, has completed all acquisition procedures along with final payment of the purchase after receiving approval from the U.S. Committee on Foreign Investment Review (CFIUS) regarding the momentary acquisition on April 19 (U.S. time).

This gave KCC about 45.5 percent of the shares and secured management rights of Moment, excluding some business areas such as the Quartz project.

KCC plans to nurture its high-value-added business centered on silicon as an axis of the company's flagship business through a momentary acquisition, while securing international credibility and competitiveness through long-term vision and sound financial plans.

There are also some concerns that the takeover could have a short-term impact on KCC's financial indicators and creditworthiness, but the stability of its financial structure has long been proven. On the contrary, the rising creditworthiness of the moment is widely expected to give further impetus to overseas projects, which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KCC to become a global company in the long run.

Having completed its momentary acquisition, KCC has become a global leader in the global silicon market along with Dow of the U.S. and Barker of Germany.

"With the acquisition of Momentum, KCC has successfully secured global competitiveness in terms of M&A, the third-largest overseas acquisition in the history of Korean companies," a KCC official said. "The acquisition will speed up the development of new silicon products that can generate high value, such as functional additives, while expanding the market to the U.S. and Europe."

Meanwhile, KCC signed a preliminary acquisition deal for $3 billion through a consortium formed with SJL Partners and Wonik QnC in September last year, but the deal was delayed due to the U.S. government's shutdown last yea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