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 SK, 동남아 시장 확대 가속화…베트남 1위 민영기업 빈그룹 지분 매입 / SK Group to Accelerate Expanding Southeast Asian Markets...Vietnam's No. 1 private company bought stakes in Bean Group.
[INVEST] SK, 동남아 시장 확대 가속화…베트남 1위 민영기업 빈그룹 지분 매입 / SK Group to Accelerate Expanding Southeast Asian Markets...Vietnam's No. 1 private company bought stakes in Bean Group.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5.16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오른쪽 두번째)와 응웬 비엣 꽝 빈그룹 부회장 겸 CEO(다섯번째)가 16일 베트남 하노이 빈그룹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제공=SK)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오른쪽 두번째)와 응웬 비엣 꽝 빈그룹 부회장 겸 CEO(다섯번째)가 16일 베트남 하노이 빈그룹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제공=SK)

SK그룹이 1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빈그룹 지주회사 지분 약 6.1%를 10억 달러(한화 약 1조1800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SK그룹은 이번 제휴를 바탕으로 베트남 시장에서 신규사업 투자와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 전략적 인수합병(M&A)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베트남을 동남아시아 시장 확대의 전초기지로 삼겠다는 복안이다.

빈그룹은 베트남 주식시장 시가총액의 약 23%를 차지하는 시총 1위 민영기업으로 부동산 개발(빈홈/빈컴리테일), 유통(빈커머스), 호텔/리조트(빈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스마트폰(빈스마트), 자동차(빈패스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시장 지위를 확보하며 최근 10년간 총자산 규모가 14배 가량 늘었다. 올해 1분기 매출액은 21조8230억동(한화 약 1조1000억원)을 기록했으며 최근 3년간 45.5%에 달하는 연평균 매출 성장율을 보이고 있다.

베트남 투자는 해외 시장 진출 방법에서 SK의 경영 화두인 ‘Deep Change’(근본적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는 게 SK그룹 관계자의 설명이다.

그동안 동남아 사업이 생산 기지 구축 등 국내 사업의 수평적 확장이나 투자 대상 기업의 경영권 확보 중심이었다면 현지 기업과의 파트너링(Partnering)을 통해 사업영역 확대, 현지 파트너와의 시너지 강화, 사회적 가치 추구 등을 함께 추진한다는 것이다.

SK는 이를 위해 아세안 국가 중 가장 성장률이 높은 베트남에서 확고한 리더십을 보유한 빈그룹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강점을 적극 활용, ICT를 접목한 인프라 구축, 국영산업 민영화 흐름에 맞춘 협력사업 모델 개발 등과 관련 폭넓은 논의에 나설 계획이다.

이항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부사장은 “빈그룹과의 계약은 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에서 최고 역량의 파트너와 함께 장기적인 발전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INVEST]  SK Group to Accelerate Expanding Southeast Asian Markets...Vietnam's No. 1 private company bought stakes in Bean Group.

SK Group signed a contract to buy a 6.1 percent stake in an empty group holding company for 1 billion U.S. dollars in Hanoi on Wednesday.

Based on the partnership, SK Group plans to actively pursue investment in new businesses, participation in privatization of state-owned companies and strategic mergers and acquisitions in the Vietnamese market. The plan is to use Vietnam as an outpost for the expansion of the Southeast Asian market.

Bin Group is the largest private company in Vietnam, accounting for about 23 percent of the market capitalization of Vietnam's stock market, and is conducting real estate development (empty home/empty commerce), distribution (empty commerce), and hotel/resort (empty) projects. Its total assets have increased 14 times over the past 10 years as it has secured market status in various areas such as Smartphone (VinSmart) and automobile (VinFast). The company recorded 21.823 trillion won in sales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about 1.1 trillion won in Hanwha) and has posted an average annual growth rate of 45.5 percent over the past three years.

An SK Group official explained that investments in Vietnam show 'Deep Change', which is SK's management topic, in ways to advance into overseas markets.

If the Southeast Asian business has been centered on horizontal expansion of domestic businesses,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production bases, or securing managerial control of companies subject to investment, the government intends to expand its business scope, strengthen synergy with local partners and pursue social values together through partnerships with local companies.

To that end, SK plans to actively utilize its strengths as a strategic partner of the Vienna Group, which has solid leadership in Vietnam, the highest growth rate among ASEAN countries, to establish infrastructure that is applied with ICT, and to develop a cooperative business model tailored to the trend of privatization of state-owned industries.

The deal with the poor group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seek long-term development with partners of the highest competency in the world's fastest-growing market," said Lee Hang-soo, vice president of SK Supex Chasing Counci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