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2년 연속 환경부와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 사업’ 앞장서
웅진코웨이, 2년 연속 환경부와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 사업’ 앞장서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9.05.17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석 웅진코웨이 인사지원실장(맨 뒷줄 왼쪽 네 번째)과 유제철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첫 번째 줄 왼쪽 세 번째)를 비롯한 사업 참가업체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김재석 웅진코웨이 인사지원실장(맨 뒷줄 왼쪽 네 번째)과 유제철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첫 번째 줄 왼쪽 세 번째)를 비롯한 사업 참가업체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라이프케어기업 웅진코웨이(대표 이해선)는 지난 16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기청정기를 무상 기증한다고 밝혔다.

환경부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 사업은 취약계층의 실내 주거환경을 진단해 실내환경이 열악한 가정에 웅진코웨이를 비롯한 관련 기업의 물품을 제공해 환경을 개선해주는 사업이다. 웅진코웨이는 지난 해부터 환경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환경성질환 예방 사업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웅진코웨이는 실내공기질 개선에 필수적인 공기청정기를 지원하고 필터 교체 등의 관리서비스를 2년 동안 무상 제공한다.

김재석 웅진코웨이 인사지원실장은 “웅진코웨이는 주거ㆍ생활 환경에 따른 공기질  빅데이터를 연구 분석하는 국내 대표 기업으로 환경부와 함께 취약계층의 주거 환경 복지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펼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웅진코웨이는 실내공기질 개선뿐 아니라 깨끗한 물을 제공하는 사회공헌 활동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지난 4월 춘천시와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주민들의 물 복지 향상을 위한 ‘정수기 지원 사업’ 전략적 업무 제휴를 체결하고 정수기를 무상 지원하며 깨끗한 식수 환경 개선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