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Analysis] 레고로 만드는 新개념 화분 '블록가든' / Block Garden, a new concept pot that makes Lego
[Company Analysis] 레고로 만드는 新개념 화분 '블록가든' / Block Garden, a new concept pot that makes Lego
  • 이승진 기자
  • 승인 2019.06.11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고블록+가드닝, 아이들부터 키덜트족까지 '재밌는 나만의 화분' 만들기

[편집자주]서울시의 산업진흥 및 중소기업 육성 정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설립된 서울산업진흥원(SBA)의 다양한 지원사업들이 관내 중소 스타트업들의 인큐베이팅 역할을 톡톡히 하며 주목받고 있다. 좋은 일자리 창출을 핵심 목표로 창업, 유통, 교육, 콘텐츠, 특허, R&D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서울산업진흥원의 지원사업들은 중소 스타트업들이 '강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서울산업진흥원(SBA)과 디지털 경제신문 ‘비즈니스리포트’는 SBA의 지원사업 수혜를 통해서 성공한 많은 중소 스타트업들의 성공스토리를 기획특집기사로 연재한다.

블록가든 주요 제품.(사진제공=블록가든)
블록가든 주요 제품.(사진제공=블록가든)

아이들이 스마트폰 등 각종 IT기기들과 디지털 문화에 빠져버린 상황에서, 우리 아이들에게 녹색의 자연을 선물하고자 장난감 레고로 만드는 나만의 블록화분을 개발해 선보이고 있는 기업이 있다. 지난 2018년 박하영 대표가 설립한 '블록가든'이다. 박 대표는 회사 설립 이후 수개월의 디자인 수정 및 테스트를 거쳐 지난 5월 시제품을 완성했다. 현재는 이 제품에 대한 특허 출원(10-2018-0050562)과 함께 올 여름 정식 론칭을 준비하며 한국은 물론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글로벌 가드닝 브랜드로의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레고의 '재미'에 초록의 감성을 더하다
박 대표는 디지털시대의 갇혀버린 우리 아이들이 녹색의 자연과 친해질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고민하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레고놀이의 즐거움을 통해 직접 식물을 직접 키워볼 수 있는 '블록화분'을 개발했다. 레고의 특허기간이 이미 종료됐기 때문에 블록제품을 접목해 상품 개발을 통해 화분을 만드는데 전혀 문제가 없었고, 아이들은 물론 레고를 경험하며 성장한 다수의 청소년과 어른들에게도 인기를 얻을 수 있다는 판단으로 제품이 지난 상품성에도 자신감이 있었다.

블록가든이 현재 개발을 마치고 올 여름 정식 론칭할 주력 제품은 크게 세가지다. 우선 '키니'는 공기정화식물 스투키와 로켓피규어와의 만남이란 컨셉으로 공기정화식물을 책상위에서 키우고 싶은 부모와 아이를 위한 상품이다.  '파이니'는 희귀식물 파이앤플 선인장과 파인애플 피규어와의 만남을 컨셉으로 했다. 아아들 뿐 아니라 남들과 다른 애완식물을 찾는 키덜트족을 타겟으로 한 상품이다. '써니와 토니'는 만세선인장· 토끼선인장과 토끼 피규어와의 만남을 컨셉으로 개발된 상품으로 귀여운 애완식물을 찾는 20-30대 여성을 주요 고객층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 대표는 "단순한 식물키우기에서 벗어나 식물과 블록피규어와 결합하여 캐릭터를 만들 수 없을까 하는 생각에서 개발하게 됐다."라며 "이미 시중에 나온 다양한 블록피규어와 이에 맞는 식물매칭을 통해 블록을 아는 모든 아이와 어른들에게 재미를 선사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후원 헤이스타트업 박람회에 초대받은 블록가든. 사진은 박하영 대표.(사진제공=블록가든)
지난해 12월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후원 헤이스타트업 박람회에 초대받은 블록가든. 사진은 박하영 대표.(사진제공=블록가든)

#공식 론칭 전부터 시장 반응 '긍정적'
블록가든은 올 여름 공식적인 브랜드 론칭을 앞두고 있지만, 이미 시장에서는 그 제품력을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후원 헤이스타트업 박람회 초대업체에 선정됐고, 올해 3월에는 서울시가 인정하는 SBA 서울유통센터의 '서울어워드 우수상품'에 선정되는 쾌거를 낳았다.

또한 고양국제 꽃박람회에 야외조경전시업체로 출품했으며, 여성발명가 EXPO에도 참가하는 등 대외적인 활동에도 적극 나서며 브랜드 인지도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블록가든은 현재 '마리모'라는 수경식물로 유명한 세남자바스켓에 온라인 위탁판매를 시작했으며, 오프라인 체험이 가능한 모든 곳을 타겟으로 사전 영업에 나서고 있는데 올해 들어 매월 전월대비 50% 이상의 매출신장을 이뤄내고 있다.

#가드닝 선진국 진출 등 글로벌 브랜드 도약 목표
블록가든은 올해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하는 만큼 다양한 계획들을 동시에 전개해나가고 있다. 우선 현재 주요 제품의 7가지 색상에 핑크, 블랙, 퍼플 등의 색상을 추가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무협협회 지원사업을 통해 수출을 시작하는 것과 동시에 국내 오프라인 판매처도 100개소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박 대표는 "가드닝 선진국인 유럽과 미국, 일본시장에 진출을 통해 글로벌 브랜드로 자리잡고 싶다."라며 "현재 실내화분 사이즈에서 실외 녹화사업에 맞는 빅사이즈 개발을 통해 실외 수직정원 및 녹화사업에도 진출을 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Company Analysis] Block Garden, a new concept pot that makes Lego.
Lego block+Gardening to make 'mustering pot' from children to Kidults

 

블록가든 주요 제품.(사진제공=블록가든)
블록가든 주요 제품.(사진제공=블록가든)

A variety of support projects by the Seoul Industrial Promotion Agency (SBA), which was established to effectively implemen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policies to promote the industry and nurtur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re drawing keen attention as they play a role of incubating small and medium-sized start-ups in the government. Support projects by the Seoul Institute for Industrial Promotion, which provides various services such as start-ups, distribution, education, content, patents and R&D with a key goal of creating good jobs, are viewed as laying the groundwork for small- and medium-sized startups to leap into "stronger companies." In response, the SBA and the digital economic newspaper Business Report will publish a series of special articles on the success stories of many small and medium start-ups that have succeeded through the benefits of SBA support projects.

With children falling in love with various IT devices such as smartphones and digital culture, there is a company that is developing and introducing its own blockage that makes our children toy Legos as a gift of green nature. It was established by CEO Park Ha-young in 2018. Park completed the prototype in May after months of design modifications and tests since the company was established. Currently, the company is preparing to officially launch the product this summer along with patent applications (10-2018-0050562) and hopes to make a leap into a global guarding brand recognized not only in Korea but also abroad.

#Add green sensitivity to Lego's 'fun'
While agonizing over how our trapped children in the digital age can become close to the green nature, Park developed a "blocking powder" that allows them to directly grow plants through the enjoyment of their favorite Lego Nol. As Lego's patent period was already over, he had no problem in making pots by applying block products to products, and he was confident in his past product quality, judging that he could gain popularity not only from children but also many teenagers and adults who grew up experiencing Lego.

There are three main products that Block Garden will officially launch this summer after finishing development. First of all, "Kinnie" is a product for parents and children who want to raise air purification plants on their desks under the concept of meeting air purifying plants Stooky and Rocket Peggy. Piny's concept was to meet with the rare plant's pie-and-ple cactus and pineapple pigeons. It is aimed at not only sons but also the kidults who seek other pets. Sunny and Tony is a product developed under the concept of a meeting between a Manse seonjang, a rabbit captain and a rabbit fjord, and a woman in her 20s and 30s looking for a cute pet.

"I developed it from the idea of not being able to create a character by combining it with plants and blockfishes," Park said. "I want to give fun to all children and adults who already know the blocks through the various block fixtures and matching plant matching that are already on the market."

# Market reaction 'positive' even before the official launch
Block Garden is set to officially launch its brand this summer, but its product prowess is already recognized in the market. It was selected as an invitation to the Hastatup fair sponsored by the Jeju Center for Creative Economy & Innovation in December last year, and in March this year, it gave rise to the success of being selected as the "Seoul Awards Outstanding Products" of the SBA Seoul Distribution Center, which is recognized b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t has also applied as an outdoor landscaping exhibition company for the Goyang International Flower Exhibition and is actively engaged in external activities such as female inventors' participation in EXPO, and is making all-out efforts to expand brand recognition.

Block Garden has started consignment sales online to Senamjabaket, now famous for its hydroponics called "Marimo," and is engaged in pre-sales operations with targets wherever offline experience is available, with monthly sales growth of more than 50 percent this year from the previous month.

#The goal of global brand take-off, such as advancing into advanced countries, etc.
As Block Garden is starting its business in earnest this year, it is simultaneously developing various plans. First of all, the company will add colors such as pink, black and purple to seven colors of its current major products. The goal is also to start exports through a support project for the Korea Association of Martial Arts and to expand the number of offline stores in Korea to 100.

"I want to become a global brand by entering the European, U.S. and Japanese markets that are advanced in carding." said CEO Park. "I also want to enter the vertical garden and recording business outdoors by developing a big size suitable for outdoor recording business from the current indoor flower siz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