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SKC, 모빌리티 사업 확대…전지용 동박제조사 KCFT 인수 / SKC expands its mobility business...The acquisition of KCFT in a homogenous investigation for batteries
[M&A] SKC, 모빌리티 사업 확대…전지용 동박제조사 KCFT 인수 / SKC expands its mobility business...The acquisition of KCFT in a homogenous investigation for batteries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6.14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SKC가 모빌리티 관련 사업 확대에 나선다. 자동차를 비롯한 다양한 배터리 관련 사업 확장을 위해 전지용 동박제조업체 KCFT를 인수한다.

14일 M&A업계에 따르면 SKC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글로벌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로부터 KCFT의 지분 100%를 1조2000억원에 인수하기로 의결, KKR과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세부 실사와 인허가 등 필요한 절차는 최대한 빠르게 진행, 인수 작업 기간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인수가 마무리되면 KCFT는 SKC의 자회사로 새롭게 출발하게 된다.

KKR은 당초 포스코와 매각 협상을 진행 했지만 협상이 무산된 바 있다. 이후 기업공개(IPO)를 추진하던 중 SKC가 지분 전체를 인수하겠다는 의사를 전달 한 것으로 알려졌다.

SKC는 그동안 전기차 배터리용 소재 분야 등의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를 추진해왔다. KCFT 인수를 통한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KCFT는 동박제조업체다. 동박은 구리를 고도의 공정기술로 얇게 만든 막으로 이차전지 음극에 쓰이는 핵심소재다. 전지용 동박은 얇을수록 많은 음극 활물질을 채울 수 있어 배터리 고용량화와 경량화에 유리하다.

전북 정읍시에 생산공장을 둔 KCFT는 전 세계 배터리 제조사를 주요 고객으로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이차전지용 동박 제조 기술력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지난 5월에는 독자기술로 머리카락 30분의 1 크기인 4.5㎛ 두께의 초극박 동박을 세계 최장 50㎞ 길이의 롤로 양산화에 성공했다.

SKC는 지난해 전사 영업이익 비중의 70% 이상을 차지한 화학사업부와 KCFT 동박 사업 간 시너지 효과에 기대하고 있다. KCFT는 지난해 글로벌 동박 시장에서 점유율 15%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SKC는 2022년까지 생산능력을 3배 수준으로 확대, 국내외 주요 배터리 제조사들과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 규모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SKC 측은 "동박 시장은 전기차 배터리 수요 증가로 급속히 팽창하고 있다"며 "국내외 주요 배터리 제조사들과의 신뢰를 기반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 규모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SKC는 2017년부터 모빌리티와 반도체, 친환경 사업을 중심으로 한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에 집중해왔다.

이완재 SKC 사장은 KCFT 인수에 대해 "SKC와 KCFT의 지속 성장을 바탕으로 구성원 모두의 행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인수를 SKC 딥체인지(Deep Change)의 기폭제로 삼아 기업 가치를 높이고 한국 소재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M&A]  SKC expands its mobility business...The acquisition of KCFT in a homogenous investigation for batteries

 

 

SKC is planning to expand its mobility-related businesses. It will take over KCFT, an all-terrain joint-box manufacturer, for expansion of various battery-related businesses, including automobiles.


According to M&A industry sources on the 14th, SKC held a board meeting and decided to buy a 100% stake in KCFT from Kolberg Crabisrovert (KKKR), which is a global private equity fund (PEF), for 1.2 trillion won and signed an agreement with KKR to sell shares. It is planning to minimize duration of acquisition process by carrying out necessary procedures such as detailed due diligence and approval as quickly as possible. Once the acquisition is completed, KCFT will start anew as a subsidiary of SKC.


The KKR initially held talks with POSCO on the sale, but the negotiations had failed. Later, while pursuing an IPO, SKC reportedly conveyed its intention to acquire the entire stake.

SKC has been pushing to strengthen its business portfolio such as materials for electric vehicle batteries. It is expected to achieve considerable synergy through the acquisition of KCFT.

KCFT is a joint-stock manufacturer. Copper foil is a thin film made of copper with high-level process technology and is a key material used for secondary battery cathode. The thinner the battery is, the more cathodic materials it can fill, making it easier for batteries to become high-capacity and light-weight.

KCFT, which has a production plant in Jeongeup, North Jeolla Province, has battery makers around the world as its main customers and is believed to have secured the world's best technology in manufacturing copper foil for secondary batteries.

In May, the company succeeded in mass-producing 4.5μm-thick, ultra-thin winter soles, which are one-half the size of hair, with the world's longest 50-kilometer-long roll.

SKC expects synergy between its chemical business division and KCFT co-locks business, which accounted for more than 70 percent of the company's operating profit last year. Last year, KCFT ranked first with a 15 percent share in the global homelike market.

SKC is planning to expand its production capacity by three times by 2022 and actively respond to size of fast-growing markets with major South Korean and foreign battery makers.

"The market for Dong-Bak is expanding rapidly due to increased demands for electric vehicle batteries." said SKC.

In fact, SKC has been focusing on establishing a business portfolio focusing on mobility, semiconductors and eco-friendly businesses since 2017.

"We will do our best to contribute to the happiness of all our members based on the continued growth of SKC and KCFT." said President Lee Wan-jae of SKC regarding the acquisition of KCFT. "We will use the acquisition as a catalyst for SKC Deep Change to enhance the corporate value and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Korean material industr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