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Analysis] 친환경 모기 퇴치제 '티밸류랩' / Environment-friendly mosquito repellent 'T-Value Lab'
[Company Analysis] 친환경 모기 퇴치제 '티밸류랩' / Environment-friendly mosquito repellent 'T-Value Lab'
  • 정지수 기자
  • 승인 2019.06.1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기 습성 착안해 주파수 활용,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 방식 제품

[편집자주]서울시의 산업진흥 및 중소기업 육성 정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설립된 서울산업진흥원(SBA)의 다양한 지원사업들이 관내 중소 스타트업들의 인큐베이팅 역할을 톡톡히 하며 주목받고 있다. 좋은 일자리 창출을 핵심 목표로 창업, 유통, 교육, 콘텐츠, 특허, R&D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서울산업진흥원의 지원사업들은 중소 스타트업들이 '강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서울산업진흥원(SBA)과 디지털 경제신문 ‘비즈니스리포트’는 SBA의 지원사업 수혜를 통해서 성공한 많은 중소 스타트업들의 성공스토리를 기획특집기사로 연재한다.

(좌측)티밸류랩 김춘명 대표.(사진제공=티밸류랩)
(좌측)티밸류랩 김춘명 대표.(사진제공=티밸류랩)

최근 '친환경'이란 제품 컨셉이 소비재는 물론 전 산업계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인체에 유해한 성분을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적인 방법을 적용한 모기 퇴치기로 국내 모기퇴치 관련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는 강소기업이 있다. 모기로 통해 전염되는 전세계 질병을 감소시키는 것을 목표로 김춘명 대표가 지난 2017년 설립한 (주)티밸류랩이다.

티밸류랩이 선보이고 있는 대표 제품은 산란기의 암모기가 수모기 접근을 피하는 습성을 착안해 수모기의 날개짓 소리에 해당하는 주파수를 내보내 암모기가 사람에게 접근하는 것을 막아주는 新개념 모기퇴치기 '가디(Guardy)'다. 흔히 모기를 잡을 때 대중들이 많이 사용하는 살충제와는 모기퇴치에 대한 접근 방식이 전혀 다르다. 살충제를 살포하는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가정 내에서 사용할 때에도 유해한 살충성분이 공기 중에 퍼져 인체 내에 들어오기 쉬운 상황을 원천 차단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김 대표는 "수모기가 비행할 때 발생하는 250~1000㎐(헤르츠) 대역 주파수를 교대로 발산해 흡혈 모기인 암모기가 인체로부터 최대 반경 2m 내에 접근하는 것을 방지해준다."라며 "주변 소음과 기후, 모기 종류에 따라 편차는 있지만 평균적으로 70%의 암모기 억제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디 모기퇴치기는 우리 몸에 해로운 영향을 주는 살충제의 사용량을 줄이며,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모기에 대한 쏘임 방지 기술이다."라고 덧붙였다.

#친환경, 감각적 디자인으로 국내외 시장서 인기
티밸류랩의 가디 모기퇴치기는 올해 3월 정식 출시된 제품으로 아직까지는 시장에서 제품의 인지도를 쌓을 수 있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부족했지만, 지난 3개월 동안 눈에 띄는 성장을 해나가고 있다.

특히 살충 성분 살포 없이도 모기를 퇴지할 수 있다는 가디가 갖고 있는 본연의 특성과 제품의 감각적인 디자인이 유통업계와 소비자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으며 빠르게 유통채널이 확대되고 있다. 현재 가디 모기퇴치기는 롯데면세점(명동본사, 코엑스, 잠실), 신라면세점 , 신세계면세점 , 두타면세점, 제주공항면세점(JDC) 등 국내 주요 면세점에 입점에 성공했다. 온라인 채널에서도 G마켓, 옥션,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11번가, 인터파크, 쿠팡, 티몬, 위메프, 1300k, 교보핫트랙스 등에 입점을 완료한 상태다.

가디 모기퇴치기.(사진제공=티밸류랩)
가디 모기퇴치기.(사진제공=티밸류랩)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굵직한 성과가 나오고 있다. 티밸류랩은 지난 3개월동안 미국 L.A에 가디 모기퇴치기 3만개 수출 계약을 성사시켰으며 중국북경의 현지 유통채널과 온-오프라인 총판계약을 완료시켰다.

#친환경 모기퇴치기 시장 1위 목표
티밸류랩은 최근 살충제 계란 파동과 가습기 살균제 파동 등을 겪으며 시장에서도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 제품의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모기약 시장과는 별개로 모기퇴치기 시장에서의 1위를 목표로 경영 전략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우리 몸에 해로운 영향을 주는 살충제 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늘 고민하고 있다. 지금은 작은 시작이지만  향후 '모기약' 이 아닌 '모기퇴치기' 시장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30초에 한 생명이 말라리아로 죽어가고 있다. 아직도 개발도상국들에서는 모기를 통해 전염되는 질병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모기 쏘임에 대한 친환경적인 방지 기술을 통해 모기로 인한 감염병을 줄이는게 최종 목표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Company Analysis] Environment-friendly mosquito repellent 'T-Value Lab'
Environmentally friendly products that are harmless to human body by using frequencies for mosquito-borne behavior

(좌측)티밸류랩 김춘명 대표.(사진제공=티밸류랩)
(좌측)티밸류랩 김춘명 대표.(사진제공=티밸류랩)

A variety of support projects by the Seoul Industrial Promotion Agency (SBA), which was established to effectively implemen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policies to promote the industry and nurtur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re drawing keen attention as they play a role of incubating small and medium-sized start-ups in the government. Support projects by the Seoul Institute for Industrial Promotion, which provides various services such as start-ups, distribution, education, content, patents and R&D with a key goal of creating good jobs, are viewed as laying the groundwork for small- and medium-sized startups to leap into "stronger companies." In response, the SBA and the digital economic newspaper Business Report will publish a series of special articles on the success stories of many small and medium start-ups that have succeeded through the benefits of SBA support projects.

 

While the concept of a product called "green" has become a hot topic not only for consumer goods but also for the entire industry, there is a strong company that is presenting a new paradigm in Korea's mosquito control market with mosquito repellents applied with eco-friendly methods without using harmful ingredients. T-Value Lab was established by CEO Kim Chun-myung in 2017 with the aim of reducing the number of diseases transmitted by mosquitoes worldwide.

Its flagship product, which is being showcased by T-Value Lab, is a new concept mosquito repelling "Guardy," which prevents the ammonia machine from approaching humans by sending out frequencies equivalent to the winging sound of a water mosquito by devising a habit in which the ammonia machine avoids access to water mosquitoes. The approach to mosquito control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at of the popular insecticide when catching mosquitoes. Since it is not a way to spray insecticides, the main feature is that harmful insecticides can spread into the air and block situations that are susceptible to entry into the body.

"The frequency of the 250 to 1,000 Hz (hertz) band, which occurs when a water mosquito flies, alternates to prevent the vampire from approaching within a maximum radius of two meters from the human body," Kim said."There are variations in ambient noise, climate and mosquito types, but on average, it's 70 percent ammonia inhibited."

"Guardy mosquito repellent reduces the amount of pesticides that are harmful to the body, and it's a technology that prevents the sting of mosquitoes in an environmentally friendly way."

# Popularity in the domestic and foreign markets for its green and sensuous design
T-Value Lab's Guardy mosquito repellent is a product that was officially launched in March of this year, and has seen noticeable growth over the past three months, although it still lacks time to build awareness of the product in the market.

In particular, the original characteristics and sensuous design of the product, which Guardy says can repel mosquitoes without spraying them with insecticide, are also gaining high response from the retail industry and consumers, and the distribution channel is rapidly expanding. Currently, Guardy mosquito repellent has successfully entered major duty free shops in Korea, including Lotte Duty Free (Myeongdong headquarters, COEX, Jamsil), Shilla Duty Free, Shinsegae Duty Free, Dutamyeon Duty Free, and Jeju Airport Duty Free (JDC). It's not just the online channels.

It has finished entering Gmarket, Auction, Naver's smart store, 11th Street, Interpark, Coupang, Timon, Wimep, 1,300k and Kyobo Hot Trace.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foreign countries, significant results are being made. Over the past three months, T-Value Lab has signed a contract to export 30,000 Guardy mosquito repellent products to L.A. and has completed an on- and off-line distributor with local distribution channels in northern China.

#1 Goal of Green Mosquito Abolition Market
T-Value Lab has recently experienced a wave of insecticides, eggs and humidifier disinfectants, and expects the market to see a significant increase in demand for environmentally friendly products that are harmless to humans. Apart from the mosquito control market, the company plans to implement a management strategy aimed at topping the mosquito control market.

We are always thinking about ways to reduce the amount of pesticides that are harmful to our bodies. It's a small start now, but we're aiming to become No. 1 in the market for mosquito repellent in the future," he said.

"In 30 seconds, a life is dying of malaria. Still, developing countries have not solved the problem of mosquito-borne diseases," he said. "Our ultimate goal is to reduce mosquito-borne infections through environmentally friendly techniques against mosquito-borne disease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