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현대차, 컴포트 델그로社에 아이오닉 HEV 2천대 공급 계약 / Hyundai Motor to supply 2,000 Ioniq HEVs to Comfort Delgro.
[Focus] 현대차, 컴포트 델그로社에 아이오닉 HEV 2천대 공급 계약 / Hyundai Motor to supply 2,000 Ioniq HEVs to Comfort Delgro.
  • 김성수 기자
  • 승인 2019.06.24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싱가포르 국민택시로 급부상
최근 개최된 현대차 전세계 대리점대회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좌측)이 현지에서 컴포트 델그로그룹 양반셍(Yang Ban Seng) 사장(사진 중앙), 싱가포르 현대차 대리점 테오혹셍(Teo Hock Seng) 대표 등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현대자동차)
최근 개최된 현대차 전세계 대리점대회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좌측)이 현지에서 컴포트 델그로그룹 양반셍(Yang Ban Seng) 사장(사진 중앙), 싱가포르 현대차 대리점 테오혹셍(Teo Hock Seng) 대표 등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싱가포르 친환경 택시 시장을 이끄는 '키 플레이어(Key Player)'로 위상을 강화한다.

현대자동차는 싱가포르의 최대 운수기업인 컴포트 델그로(Comfort Delgro)社와 택시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까지 총 2천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를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계약으로 올 연말까지 1,500대, 내년 상반기까지 500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컴포트 델그로社에 공급하게 된다.

이는 지난해 컴포트 델그로社와 체결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1,200대 공급계약보다 800대 늘어난 규모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현지 컴포트 델그로社 경영진을 만나 지속적인 협력 관계에 대해 협의했다.

최근 개최된 현대차 전세계 대리점대회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현지에서 컴포트 델그로社 경영진들과 만나게 됐다.

컴포트 델그로社는 1970년 설립된 싱가포르 최대 운수사업 그룹으로 현재 싱가포르에서 운행 중인 택시의 60%(1만 2천여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 영국, 베트남 등에서도 택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차는 컴포트 델그로社에 지난 2007년부터 쏘나타(NF), i40(VF), i30(FD, GD) 등을 판매해왔으며, 지난해 처음으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공급 계약을 맺고 최근까지 안정적인 공급을 지속해 왔다.

싱가포르에서 운행되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사진제공=현대자동차)
싱가포르에서 운행되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이번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2천대 공급 계약을 포함 싱가포르 택시 시장 진출 13년만에 누적 2만 6천여대의 택시를 판매하게 됐다.

현재 싱가포르에서 운행 중인 2만여대의 택시 중 현대자동차가 56%인 1만1천여대를 차지하는 등 현대차는 싱가포르 택시 시장에서 9년 연속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컴포트 델그로社는 지난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처음 공급받아 택시로 운영하면서 경제성과 안정적인 주행성능에 크게 만족함에 따라 이번 추가 공급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공급 계약 체결로 싱가포르 시장에서 친환경 자동차를 선도하는 업체로 한층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싱가포르 정부가 관심을 가지고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차 확대 정책과 맞물려 환경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친환경차 시장 주도권을 쥔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동남아시아 최대 카헤일링 업체인 그랩(Grab)과 협력해 코나 일렉트릭을 활용한 차량 호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범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현지 고객들에게 친환경차 탑승 경험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아시아 금융, 유통의 허브이자 연간 1500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싱가포르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를 공급함으로써 친환경 택시 시장에서 확실한 입지를 다지게 됐다”며 “현대차의 우수한 상품성과 브랜드를 전세계에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Focus] Hyundai Motor to supply 2,000 Ioniq HEVs to Comfort Delgro.
Ioniq Hybrid Rapidly Rise to Singapore's National Taxi Service

 

최근 개최된 현대차 전세계 대리점대회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좌측)이 현지에서 컴포트 델그로그룹 양반셍(Yang Ban Seng) 사장(사진 중앙), 싱가포르 현대차 대리점 테오혹셍(Teo Hock Seng) 대표 등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현대자동차)
Hyundai Motor Group Vice Chairman Chung Eui-sun, who visited Singapore to attend Hyundai Motor's global dealership competition recently held, meets with company president Yang Ban Seng (picture center) and CEO Teo Hock Seng of Hyundai Motor Company in Singapore for a photo shoot," said Hyundai Motor.

Hyundai Motor will strengthen its status as a "key player" that leads Singapore's eco-friendly taxi market.

Hyundai Motor said Monday that it has signed a taxi supply deal with Singapore's largest transportation company Comfort Delgro Corp. and will supply a total of 2,000 Ioniq hybrid taxis by next year.

The deal will supply 1,500 Ioniq hybrids to Comfort Delgro by the end of this year and 500 by the first half of next year.

This is an 800-unit increase from the 1,200 Ioniq hybrid supply contract signed with Comfort Delgro last year.

Chung Eui-sun, senior vice chairman of Hyundai Motor Group, met with executives of Comfort Delgro Corp. in the country to discuss continued cooperative relations.

Senior Vice Chairman Chung Eui-sun, who recently visited Singapore to attend Hyundai Motor's global dealership competition, will meet with Comfort Delgro's executives there.

Comfort Delgro is Singapore's largest transportation business group established in 1970, and currently owns 60 percent of taxis (12,000 units) in Singapore and also operates taxi businesses in China, Britain and Vietnam.

Hyundai Motor has been selling the Sonata (NF), i40 (VF), and i30 (FD) since 2007 and has maintained a stable supply until recently since last year when it signed an Ioniq hybrid supply contract for the first time.

Hyundai Motor will sell a cumulative 26,000 taxis, including 2,000 Ioniq hybrids, 13 years after it entered the Singapore taxi market.

Of the 20,000 taxis currently operating in Singapore, Hyundai Motor has maintained its No. 1 position in the Singapore taxi market for the ninth consecutive year, with Hyundai Motor accounting for 56 percent, or 11,000 units.

Comfort Delgro is said to have signed the additional supply deal as it is highly satisfied with its economic feasibility and stable driving performance as it first received the Ioniq hybrid supply last year and operated it as a taxi.

Hyundai Motor expects the supply deal to strengthen its image as a leader in eco-friendly cars in the Singapore market.

In line with Singapore's recent policy of expanding eco-friendly cars, the government is planning to proactively respond to environmental regulations and take the lead in the eco-friendly car market.

In addition, Hyundai Motor has been strengthening its eco-friendly car ride experience to local customers by working with Grab, Southeast Asia's largest car-hailing company, to carry out a pilot project to provide vehicle call services using Kona Electric.

"By supplying Ioniq hybrid taxis to Singapore, which is the hub of finance and distribution in Asia and is visited by 15 million tourists a year, we have secured a solid foothold in the eco-friendly taxi market," a Hyundai Motor official said. "We are confident that this will be a good opportunity to promote Hyundai's excellent product quality and brand globall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