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산업진흥원, 2019 ‘테스트베드 서울’ 실증지원 사업 공고
서울산업진흥원, 2019 ‘테스트베드 서울’ 실증지원 사업 공고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9.06.2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SBA
사진제공=SBA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장영승)가 2019년도 ‘테스트베드 서울’ 실증지원 사업의 참여기업 모집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본 사업은 서울시와 연계하여 지하철, 도로, 한강교량, 시립병원, 지하상가 등의 공공인프라와 행정시스템을 ‘테스트베드’로 개방하고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혁신기술을 적용한 제품 또는 서비스에 대해 실증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사업화 및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올해부터는 실증기회 및 실증비용을 모두 지원하는 ‘R&D 지원형’과 실증기회만 지원하고 실증비용은 기업이 자부담하는 ‘기회제공형’으로 구분해 시행한다.

‘R&D 지원형’은 서울 소재 중소기업 또는 서울 소재 중소기업을 주관기관으로 하는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하며 총 100억 원 규모로 시행된다.

‘R&D 지원형’ 대상 기업으로 선정되면 실증 기간 중 제품·서비스의 설치, 유지보수, 개선, 철거 및 원상복구에 필요한 비용 등을 과제당 최대 5억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단, 총 사업비의 20% 이상을 현물 또는 현금으로 민간 부담해야 한다.

‘기회제공형’의 경우 서울 소재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중견기업, 대기업 모두 주관기관으로 참여 가능하다.

‘R&D 지원형’과 ‘기회제공형’ 모두 실증기간은 최대 1년이며 실증을 통해 성능과 안전성이 검증된 제품·서비스에 대해서는 판로개척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레퍼런스가 발급된다.

참여 신청은 6월 1일부터 상시 접수로 신기술접수소 홈페이지 내 ‘기술제안’ 메뉴를 통해 가능하다.

신청은 자유 공모로 서울시 사업부서 및 산하기관과 관련 있는 제품· 서비스의 실증, 적용방안, 기대효과 등 기술 제안서 양식에 자유롭게 작성 후 제출하면 된다.

접수 후 다음달 초 사전검토, 서면평가, 발표평가를 거쳐 두 달 이내에 선정결과를 안내하며 모집 초기에 우수기업 선정이 많을 경우 등의 진행 상황에 따라 조기에 마감될 수 있으므로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가급적 빨리 신청하는 것이 좋다.

SBA 혁신성장본부 이광열 본부장은 “‘테스트베드 서울’ 실증지원 사업은 4차 산업혁명 관련 핵심기술을 보유한 기업에게는 실증을 통해 사업화 및 판로개척 등 기술이 ‘재탄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서울시 관련 기관은 새로운 공공서비스 사업 근거를 마련할 수 있어 기업과 공공기관의 성공적인 협력체계의 구축이 가능하다”며 “서울시 공공인프라를 ‘테스트베드’로 개방하고 참여기업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니 서울시 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