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BAT코리아 사천공장, 3천억개비 누적 생산 그랜드 슬램 달성 / BAT Korea's Sacheon plant achieves accumulated production Grand Slam of 300 billion units
[Focus] BAT코리아 사천공장, 3천억개비 누적 생산 그랜드 슬램 달성 / BAT Korea's Sacheon plant achieves accumulated production Grand Slam of 300 billion units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9.06.27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BAT 생산시설 중 최고 수준의 생산능력과 효율 재확인
BAT코리아 매튜 쥬에리 사장이 27일, 사천공장의 누적생산 3천억개비 돌파를 기념한 그랜드 슬램 행사에서 환영사 하고 있다.(사진제공=BAT코리아)
BAT코리아 매튜 쥬에리 사장이 27일, 사천공장의 누적생산 3천억개비 돌파를 기념한 그랜드 슬램 행사에서 환영사 하고 있다.(사진제공=BAT코리아)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이하 BAT코리아, 대표 매튜 쥬에리)는 오늘, 경상남도 사천시 소재 사천공장이 올해 6월부로 달성한 3천억개비 누적 생산의 쾌거를 선포하는 그랜드 슬램(Grand Slam) 기념식을 개최했다.

BAT코리아 사천공장 그랜드 슬램 기념식에는 매튜 쥬에리(Matthieu Juery) 사장 등 회사 임직원을 비롯해, 여상규 국회의원, 김남경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총장, 박성재 사천시 부시장, 이삼수 사천시의회 의장 등 지역사회 주요 인사와 생산 분야 성과 달성에 함께 노력해 온 협력사 임직원이 함께 참석해 축하했다.

BAT코리아 사천공장은 2002년 10월 첫 가동 이래, 생산효율과 제조 품질, 공장 안전 분야에서 탁월한 면모를 대내외적으로 인정받아 왔으며, 이번 성과를 계기로 글로벌 핵심 수출기지로의 입지를 한층 견고히 하게 됐다.

BAT코리아는 최근 공장의 연간 3억달러 수출 돌파와 3개년도 임금협상 일괄 타결은 물론, BAT 글로벌 생산시설 중 최초로 공장 운영 효율성 인증 지표인 IWS (Integrated Working System) 2단계 획득을 이뤄내며 연이은 겹경사를 맞았다.

매튜 쥬에리 사장은 “지역 사회와 경제 발전에 커다란 기여가 될 기념비적 성과를 동시에 창출해 낸 사천공장 임직원 및 함께 노력을 기울이고 관심을 가져주신 모두의 공로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BAT 코리아는 궐련 담배, 차세대 제품 등 최상의 제품으로 한국 소비자들을 만족시키며, 견고한 생산 능력과 BAT 그룹의 브랜드 파워를 바탕으로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에 참석한 여상규 의원(자유한국당)은 “3천억개비 누적 생산을 돌파한 BAT코리아와 사천공장 임직원분들께 축하를 전한다. 사천공장의 성공은 BAT코리아뿐 아니라, 사천지역과 시민의 자랑”이라며, “BAT코리아가 사천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장기적인 동반자로서, 한국을 넘어 글로벌 핵심 생산 거점으로 더욱 큰 활약을 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BAT코리아는 국내에 진출한 글로벌 담배회사 중 최초로 2002년 경남 사천시에 생산 시설을 설립해 사천 지역과 한국 경제의 장기 성장 파트너로 활약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의 위상을 높이는 데 앞장서왔다.

BAT코리아가 27일, 경남 사천공장의 누적생산 3천억개비 돌파를 맞아 그랜드 슬램 행사를 열고 수출실적과 노사화합에 연이은 성과를 기념했다. BAT코리아 매튜 쥬에리 사장(좌),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우).(사진제공=BAT코리아)
BAT코리아가 27일, 경남 사천공장의 누적생산 3천억개비 돌파를 맞아 그랜드 슬램 행사를 열고 수출실적과 노사화합에 연이은 성과를 기념했다. BAT코리아 매튜 쥬에리 사장(좌),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우).(사진제공=BAT코리아)

사천공장은 궐련형 전자담배 전용 스틱 네오(neo™)를 포함, 연간 약 342억 개비(17억1천 갑, 2018년 기준)를 생산하며, 지난 2016년 누적 생산 2천억개비를 달성한 데 이어 올 6월 말을 맞아 누적 생산 3천억개비를 돌파하게 됐다. 사천공장은 2006년 ‘3백만 달러 수출의 탑’ 수상을 시작으로, 2017년 제2공장 및 제3공장 설비 증축과 함께 전년 대비 2배 증가한 수출실적을 달성하며 ‘2억 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한 바 있으며, 지난 연말에는 ‘3억 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사천공장은 전 세계 48개국에 위치한 55개의 BAT 그룹 생산시설 중 최고 수준의 생산능력과 품질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핵심 사업장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작년 5월 전 세계 BAT 생산시설 중 최초로 BAT 그룹의 생산시설 효율성 인증지표인 IWS 1단계를 달성하고 지난 5월에는 다시 한번 BAT 그룹 최초이자 유일하게 IWS 2단계를 획득하며 플래그십 생산 사업장으로의 입지를 확고히 굳혔다. IWS는 생산 효율성을 설비가동효율(OEE)과 무고장가동시간(MTBF), 작업중단시간(UPDT) 등의 항목으로 평가하며, IWS 1단계 인증을 받은 생산시설은 한국을 포함하여 브라질, 싱가포르, 파키스탄, 인도네시아 등 5곳이고 IWS 2단계 인증을 받은 사업장은 한국 사천공장이 유일하다.

BAT코리아가 27일, 사천공장의 누적생산 3천억개비 돌파를 맞아 그랜드 슬램 행사를 열고 수출실적과 노사화합에 연이은 성과를 기념했다.(사진제공=BAT코리아)
BAT코리아가 27일, 사천공장의 누적생산 3천억개비 돌파를 맞아 그랜드 슬램 행사를 열고 수출실적과 노사화합에 연이은 성과를 기념했다.(사진제공=BAT코리아)

한편, BAT코리아는 생산설비 증대와 생산물량 증가에 따른 신규 채용 확대를 바탕으로 사천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과 모범적인 노사문화 확산에도 기여하고 있다(고용증가 297%: 2004년 244명, 2019년 724명).  BAT코리아는 지난 4월, 사천공장 노동조합과의 2019 임금 및 단체협상 교섭 타결을 통해 2021년까지 3년 치 임금협상을 체결하고 임금인상과 폭넓은 복리후생 개선안에 합의했다. BAT코리아는 협력적인 상생의 노사관계와 혁신에 기반한 효율적인 공장 운영을 토대로 사천공장의 생산물량 증대 및 경쟁력 강화에 힘써 누적 생산, 수출실적 갱신으로 다음 그랜드 슬램 달성을 위해 매진할 예정이다.

 

[Focus] BAT Korea's Sacheon plant achieves accumulated production Grand Slam of 300 billion units

BAT코리아 매튜 쥬에리 사장이 27일, 사천공장의 누적생산 3천억개비 돌파를 기념한 그랜드 슬램 행사에서 환영사 하고 있다.(사진제공=BAT코리아)

British American Tobacco Korea (BAT Korea, CEO Matthieu Jueri) held a ceremony today to mark the Grand Slam, declaring the 300 billion cumulative production achieved by its Sacheon plant in South Gyeongsang Province as of June this year.

At the ceremony marking the Grand Slam at the Sacheon factory of BAT Korea, executives and employees of the company, including Matthieu Jueri, president of the company, Congressman Yeo Sang-Gyu (Liberty Korea Party), Vice Mayor Park Sung-jae of Sacheon, and Lee Sam-soo, chairman of the Sacheon City Council, attended the event.

Since its first operation in October 2002, BAT Korea's Sacheon plant has been recognized internally and externally for its excellent performance in production efficiency, manufacturing quality and safety of the plant, and with this result, it has strengthened its position as a major global export base.

BAT Korea was recently hit by a series of ups and downs as it became the first BAT global production facility to win the second stage of IWS (Integrated Working System), an indicator of efficiency in operation, as well as the annual export of 300 million dollars of its plant and the conclusion of three-year wage negotiations.

"We sincerely appreciate the service of all the employees and employees of Sacheon plant who have made great contributions to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and the economy," said Matthieu Jueri. "BAT Korea will satisfy Korean consumers with its best products such as cigarette tobacco and next-generation products, and will lead the market based on its solid production capabilities and brand power."

Yeo Sang-kyu of the Liberty Korea Party, who attended the event, sends congratulations to executives and employees of BAT Korea and Sacheon Plant, which have surpassed 300 billion won in accumulated production. The success of the Sacheon plant is a pride of not only BAT Korea, but also of the Sacheon area and citizens," he said, adding that he hopes BAT Korea will become a long-term partner for the economic development of the Sacheon region, and will play a bigger role beyond Korea as a global key production hub.

BAT Korea is the first global tobacco company to enter the country to establish a production facility in Sacheon, South Gyeongsang Province, in 2002 to serve as a long-term growth partner for the Sacheon region and the Korean economy, and has been at the forefront of enhancing its status in the global market.

The Sacheon plant produces about 34.2 billion cigarettes a year, including a stick NeoTM exclusively for cigarette-type electronic cigarettes, and has reached 200 billion packs in 2016 and has surpassed 300 billion dollars in accumulated production as of the end of June this year. Starting with the 2006 "Top of $3 million Export," the Sacheon plant won the "Top of $200 million Export" award by doubling its export performance on-year in 2017 with facility expansion at its second and third plants, and won the "Top of $300 million Export" last year.

The Sacheon plant has become a key global business site with the highest production capacity and quality competitiveness among 55 BAT group production facilities located in 48 countries around the world. In particular, it became the first BAT production facility in the world to achieve IWS level 1, the BAT Group's efficiency certification index, in May last year, and once again secured its position as a flagship production site by winning the BAT group's first and only IWS Phase 2. The IWS evaluates production efficiency by items such as OEE, MTBF, and UPDT, while five production facilities have been certified for the first stage of the IWS, including Korea, are located in Brazil, Singapore, Pakistan, and Indonesia, and only four Korean factories have received IWS certification for the second stage.

Meanwhile, BAT Korea is contributing to boosting the economy in the Sacheon region as well as creating jobs and expanding exemplary labor-management culture based on increased production facilities and hiring more new workers due to increased production volume (the 297% increase in employment was 244 in 2004 and 724 in 2019). In April, BAT Korea signed a three-year wage deal by 2021 with the Sacheon plant's labor union to reach an agreement on wage hikes and broad benefits improvement. Based on cooperative win-win labor-management relations and efficient factory operation based on innovation, BAT Korea plans to strive to achieve the next Grand Slam by increasing production volume and strengthening competitiveness of its Sacheon plan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