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홈플러스, 직원 ‘99%’ 정규직 됐다 / Homeplus, 99% of its employees are full-time.
[Focus] 홈플러스, 직원 ‘99%’ 정규직 됐다 / Homeplus, 99% of its employees are full-time.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9.07.0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업계 최초 무기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 단행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 계산대.(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 계산대.(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 전체 직원의 99%가 ‘정규직’이 됐다.

홈플러스(사장 임일순)는 지난 1일 부로 무기계약직 사원 1만4283명을 정규직으로 발령했다고 밝혔다. 이는 홈플러스 전체 임직원 중 약 62%에 달하는 인원이다.

이로써 홈플러스㈜와 홈플러스스토어즈㈜, 홈플러스홀딩스㈜ 등 홈플러스의 전체 임직원 2만3000여명 중 정규직 비중은 무려 99%(2만2900명)를 기록하게 됐다. 비정규직(단기계약직) 근로자는 불과 1%(228명)만 남았다.

특히 홈플러스의 이번 정규직 전환은 별도의 자회사 설립이나 직군을 신설하지 않고, 기존 정규직 직급인 ‘선임’으로 발령되는 것이어서 그 의미가 크다. 홈플러스는 기존 무기계약직 직원들의 직급인 ‘사원’ 1만4283명을 전원 ‘선임’으로 발령냈는데, 이 같은 ‘조건 없는’ 정규직 전환은 국내 최대 규모로 기록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이들은 기존 정규직의 직급체계와 승진 프로세스를 동일하게 적용받는다. 선임으로 5년간 근무하면 주임으로 직급이 상승되며, 4년 후에는 대리로, 그 이후에는 근무 평가와 근속년수에 따라 과장, 차장, 부장 등으로 승진할 수 있게 됐다. 무기계약직으로 입사한 직원들이 점장으로도 승진할 수 있는 길이 열린 셈이다.

홈플러스는 이번에 정규직으로 전환된 직원들을 대상으로 경력개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 관리자 또는 신선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비전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회사 측은 오는 12일까지 2주간 정규직 전환 직원들을 대상으로 각종 제도 변경내용과 직무 등에 대한 교육을 총 1175차수에 걸쳐 집중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홈플러스 전체 직원 중 상당수가 여성(72.5%)인 만큼 이번 정규직 전환으로 인원이나 구성비 면에서의 여성 관리자 증가도 기대되는 대목이다.

홈플러스 목동점 강성태 선임.(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 목동점 강성태 선임.(사진제공=홈플러스)

실제 지난해 홈플러스에서 관리자 직책으로 승진한 여성직원은 총 11명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벌써 74명의 여성직원이 관리자로 승진했다. 전년 대비 무려 573% 증가한 규모로, 전체 관리자 승진자 의 25.3%에 달하는 비중이다.

한편 회사 측은 이번 정규직 전환으로 직원들의 평균 근속기간이 지속 증가해 보다 안정적인 점포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홈플러스 임직원의 평균 근속기간은 지난해 기준 7~9년 수준(남성 111개월·여성 86개월)으로 2017년(6~8년, 남성 103개월·여성 77개월), 2016년(5~7년, 남성93개월·여성69개월)과 비교해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에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직원 중 최장 근속 직원은 1997년 7월21일에 입사해 대구점에서 22년째 근무 중인 직원(3인)이며, 이들은 홈플러스에 입사한지 8016일만에 정규직이 됐다. 킨텍스점에서 1년1개월간 근무한 만 19세 직원은 최연소 정규직 전환 대상자로 이날 첫 출근을 했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이 변화는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1만4283명뿐만 아니라 함께 축하해주는 홈플러스 가족 모두에게 뜻 깊은 일”이라며 “지난 22년간 함께 회사를 일궈온 임직원들이 영광스러운 새로운 시작, 그 출발점에 서게 된다는 것은 홈플러스의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일임과 동시에 회사의 미래를 견고하게 하는 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Focus] Homeplus, 99% of its employees are full-time
First in the retail industry, all of the arms contract workers have been transferred to full-time positions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 계산대.(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 계산대.(사진제공=홈플러스)

Ninety-nine percent of all employees at Homeplus have become "regular workers."

Homeplus (President Lim Il-soon) said it has put 14,283 weapons contract workers on full-time status as of Monday. This is about 62 percent of Homeplus' total employees.

As a result, the portion of regular employees among Homeplus' 23,000 employees, including Homeplus, Homeplus Stores and Homeplus Holdings, will be 99 percent, or 22,900. Only 1 percent (2,28) of non-regular workers remained.

In particular, Homeplus' latest switch to full-time status is significant as it does not establish a separate subsidiary or create a new job force, and is to be issued as a "preferred" position, an existing full-time position. Homeplus has assigned all 14,283 "employees" to "precedence," a position of existing arms contract workers, and such a "unconditional" transition to regular workers is expected to be recorded as the largest in the country.

As a result, they will be subject to the same promotion process as the existing full-time job system. If he works for five years as a chief executive, he will be able to be promoted to acting director four years later, and then to section chief, deputy director and manager depending on the number of years he has been working. In other words, there is a way for employees who have joined the arms contract positions to be promoted to the position of a branch manager.

Homeplus plans to offer career development support programs for its employees who have been converted into regular workers this time, offering a vision to grow into managers or fresh experts.

Accordingly, the company plans to focus on training the employees who will be transferred to regular positions for two weeks from July 12 on various changes in the system and their duties.

Since many of Homeplus' employees are women (72.5 percent), it is expected that this transition will increase the number of female managers in terms of personnel and composition costs.

In fact, only 11 female employees were promoted to manager positions at Homeplus last year, but 74 female employees have already been promoted to manager this year. The figure represents a whopping 573 percent in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accounting for 25.3 percent of all managers promoted.

The company, meanwhile, expects the switch to allow more stable store operations as the average length of service for its employees continues to increase.

The average length of service for Homeplus employees was 7 to 9 years (11 months for men and 86 months for women) as of last year, a steady increase from 6 to 8 years for 2017, 103 months for men and 77 months for women, and 5 to 7 years for 2016, and 93 months for men and 69 months for women.

The longest-serving staff among the employees who will be transferred to full-time positions is three employees who have been working at the Daegu branch for 22 years since they joined Homeplus on July 21, 1997. The 19-year-old employee, who worked at KINTEX for one year and one month, was the youngest person to switch to work.

"This change is meaningful not only to 14,283 people who switch to full-time jobs, but also to all the family members who celebrate with them," said Lim Il-soon, president of Homeplus. "The fact that executives and employees who have worked with the company over the past 22 years will be a glorious new beginning, a turning point in Homeplus' history, and a turning point that will strengthen the company's future at the same tim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