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 유한양행, ‘아임뉴런’에 60억 규모 전략적 투자/ Yuhan Corp., a strategic investment worth 6 billion won in 'Imneuron'
[INVEST] 유한양행, ‘아임뉴런’에 60억 규모 전략적 투자/ Yuhan Corp., a strategic investment worth 6 billion won in 'Imneuron'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9.07.08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치질환 신약개발 강화로 글로벌 선도해 갈 것’
유한양행 사옥.(사진제공=유한양행)
유한양행 사옥.(사진제공=유한양행)

유한양행(대표이사 이정희)이 국내 연구소기업 아임뉴런 바이오사이언스의 시드라운드 (Seed Round : 창업 초기 투자자들에게 투자를 받는 초기 자금조달 단계)에 6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이는 혁신 기초의과학 연구 및 난치질환 신약개발에 대한 책임감을 가지고 미개척 분야에 도전,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유한양행의 강력한 의지가 증명된 투자라 할 수 있다.

아임뉴런 바이오사이언스는 신생 연구소기업으로 2019년 4월 성균관대 2명의 교수진과 유한양행 출신의 김한주 대표이사가 공동 설립했다. 뇌질환 등 난치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위해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할 수 있는 기초의과학 연구에 전념하고 있고, 차세대 치료제 개발을 위한 다수의 플랫폼기술 관련 지적재산권(IP)을 보유하고 있다. 다양한 약물과 결합 가능한 ‘뇌혈관장벽(Blood Brain Barrier, BBB) 투과 약물전달 플랫폼기술’과 약물의 뇌혈관장벽 투과성을 정량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인비보(In vivo) 라이브 이미징 기술’이 대표적이다.

유한양행의 이번 지분 투자는 진일보된 오픈이노베이션의 실천이라 할 수 있다 . 앞서 지난 5일 유한양행은 성균관대와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 및 인류건강 증진을 위한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유한양행은 아임뉴런과 뇌혈관장벽 투과 뇌질환 치료제의 공동개발에 나서기로 했으며, 이를 통해 뇌암, 퇴행성뇌질환 등 뇌질환 영역에 대한 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이번 투자는 유한양행, 성균관대, 아임뉴런 바이오사이언스가 국가 바이오산업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도모하고 차세대 혁신신약 개발에 도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라며 “향후 혁신적인 기초의과학 기술로 난치질환 신약개발에 나서 지속적인 바이오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난치 질환을 위한 신약은 수요가 많으나 충분한 기술 도전이 이뤄지지 않아 환자는 고통 받고 성장은 더딘 분야이다.

유한양행과 함께 아임뉴런 바이오 사이언스에 40억원을 투자한 킹고투자파트너스 정이종 대표이사는 “아임뉴런의 연구 플랫폼기술이 글로벌 제약업계에서 그동안 치료가 어려웠던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법과 희망을 제시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한주 아임뉴런 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는 “아임뉴런은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일차적으로 뇌질환 신약개발에서 기술적 한계를 보이는 뇌혈관장벽 약물투과 플랫폼기술을 성숙시키는데 집중할 계획“이며 “궁극적으로는 글로벌 수준의 기초의과학 우수성 및 신약개발 역량을 결집시킨 새로운 모델을 창출하여 글로벌 연구소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유한양행은 제약업계 1 위 기업으로서 신생회사의 기술에 투자함으로 건강한 생태계를 조성하는 책임을 다하면서 동시에 환자와 질병에 발빠르게 대처하는 본래적 사명에 충실한 투자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INVEST] Yuhan Corp., a strategic investment worth 6 billion won in 'Imneuron'

유한양행 사옥.(사진제공=유한양행)

Yuhan Corp. (CEO Lee Jung-hee) has made a strategic investment worth 6 billion won ($6 million) into the seedbed round of domestic research firm Imneuron Bioscience Co., Ltd. (Seed Round: the initial financing phase in which it receives investment from investors in the early stages of its start-up). This investment demonstrates the strong will of limited concession to become a global leading company by challenging the unexplored sector with a sense of responsibility for research in basic science of innovation and the development of new drugs for incurable diseases.

Imneuron Bioscience is a startup research company and was co-founded in April 2019 by two professors at Sungkyunkwan University and Kim Han-joo, CEO of Yuhan Corp. It is committed to basic scientific research that can develop new treatments for patients suffering from incurable diseases such as brain diseases, and has a number of platform technology-related IPs to develop next-generation treatments. Examples are 'Blood Brain Barrier (BBB) permeable platform technology' that can be combined with a variety of drugs and 'Invivo' live imaging technology that can quantitatively measure the permeability of the drug's cerebral vascular barrier.

Yuhan's equity investment is a step forward in the practice of open innovation On May 5, Yuha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Sungkyunkwan University to forge a comprehensive and strategic partnership to develop the nation's bio industry and enhance human health

Yuhan has decided to jointly develop a treatment for cerebral vascular wall-penetrating brain diseases with Iimnuron, and through this, it plans to strengthen its new drug pipeline for brain disease areas such as brain cancer and degenerative brain diseases.

"This investment is an opportunity for Yuhan Corporation, Sungkyunkwan University, and Imneuron Bioscience to pursue future-oriented development of the national bio industry and challenge the development of next-generation innovative new drugs." said President Lee Jung-hee of Yuhan.

New drugs for hard-to-cure diseases are in high demand, but patients suffer and slow growth due to the lack of sufficient technology challenges.

"I hope that Imneuron's research platform technology will provide new treatments and hopes for patients who have had difficulties in treatment in the global pharmaceutical industry," said Chung Yi-jong, CEO of King Go Investment Partners, who invested 4 billion won in Imneuron Bio Science with Yuhan.

"By attracting investment, IimNurean plans to focus primarily on maturing its brain vessel barrier drug-fighting platform technology, which shows technological limitations in the development of new drugs for brain diseases," said Kim Han-joo, chief executive of Bioscience at Imneuron. "In the long run, we will create a new model that combines basic scientific excellence and new drug development capabilities at the global level to grow into a global research institute."

Yuhan said, "As the No. 1 pharmaceutical company, it will fulfill its responsibility to create a healthy ecosystem by investing in technology of start-up companies, while at the same time continuing to make faithful investments in its original mission of dealing with patients and diseases quickl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