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FC 170명, 금융교육 통해 재능기부
오렌지라이프 FC 170명, 금융교육 통해 재능기부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9.07.1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오렌지라이프
사진제공=오렌지라이프

오렌지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정문국)가 전국 초∙중∙고 학생 4천여명을 대상으로 '오렌지라이프 오렌지금융교실'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오렌지금융교실'은 아동 및 청소년들이 금융에 대해 올바른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돕는 사회공헌활동으로, 오렌지라이프 FC(재정 컨설턴트)가 학교를 직접 방문해 학생들을 위한 눈높이 금융교육을 진행한다. 재정 컨설팅에 특화된 FC의 강점을 살려 용돈관리,  신용관리 등 실생활 중심의 금융지식을 제공하며 금융업 진로탐색 등 아이들의 학년에 따른 다양한 맞춤형 수업도 함께 진행한다.

올해 금융교육은 오렌지라이프 FC 170명이 강사로 참여해, 6월부터 8월 말까지 전국 36개학교에서 180회에 걸쳐 진행된다. 금융감독원 1사1교 금융교육과 연계 시행되는 이 프로그램의 수혜인원은 2016년 첫 시작 이래로 현재까지 약 2만 명에 이른다.

이성태 전무(오렌지희망재단 사무국장)는 “스타트업 증가 등 최근 경제 트렌드를 반영해 올해에는 창업게임과 같은 교구로 학생들이 즐겁게 금융을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며 “현장금융전문가인 오렌지라이프 FC들이 직접 참여하는 재능기부 봉사인 만큼 실생활과 밀접한 금융교육으로 학생들에게 매우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