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종근당,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 준공…글로벌 진출 가속화 / Chong Kun Dang pharmaceutical Corp, construction of an anti-cancer drug factory in Indonesia...Accelerate Global Entry
[Focus] 종근당,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 준공…글로벌 진출 가속화 / Chong Kun Dang pharmaceutical Corp, construction of an anti-cancer drug factory in Indonesia...Accelerate Global Entry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9.07.10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GMP 및 할랄 인증 획득…올해 하반기 상업 생산 시작
인도네시아 교두보로 아시아, 중동, 북아프리카, 유럽 시장 진출 목표
CKD-OTTO 항암제 공장 전경.(사진제공=종근당)
CKD-OTTO 항암제 공장 전경.(사진제공=종근당)

종근당(대표 김영주)이 인도네시아에 항암제 공장을 준공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종근당은 지난 9일 인도네시아 치카랑에서 합작법인 ‘CKD-OTTO’사의 항암제 생산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준공식에는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Nila Farid Moeloek)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 페니 루키토(Penny Lukito) 식약처장,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종근당 이장한 회장과 김영주 사장, 인도네시아 합작사인 멘사그룹 지미 수다르타(Jimmy Sudharta) 회장 및 인도네시아 제약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종근당은 2015년 9월 인도네시아 제약사인 오토사와 합작법인 CKD-OTTO를 설립했다. 2016년 7월 자카르타에서 50km 거리에 위치한 치카랑 산업단지(Cikarang Industrial Estate)에 항암제 생산 공장을 착공하여 지난해 9월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GMP 승인을 획득했다. 올해 2월에는 인도네시아 이슬람 최고의결기구인 울레마협의회(MUI, Majelis Ulama Indonesia)로부터 할랄(HALAL) 인증을 받아 인도네시아 최초 할랄 인증 항암제 공장으로 준공했다.

CKD-OTTO 항암제 공장은 3천만 달러를 투자해 연면적 12,588㎡ 규모의 지상 2층 건물로 건립됐다. EU-GMP 수준의 시설을 갖췄으며 연간 약 160만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다. 종근당의 제품 생산기술과 운영시스템을 이전하여 시험생산을 완료하고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항암제 젬시타빈과 파클리탁셀의 품목허가를 받았으며, 주요 항암제의 품목허가를 추가로 받아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상업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9일 'CKD-OTTO'사의 항암제 공장 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있다. (오른쪽부터) CKD-OTTO 백인현 대표이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종근당 이장한 회장,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 멘사그룹 지미 수다르타 회장,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사진제공=종근당)
9일 'CKD-OTTO'사의 항암제 공장 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있다. (오른쪽부터) CKD-OTTO 백인현 대표이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종근당 이장한 회장,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 멘사그룹 지미 수다르타 회장,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사진제공=종근당)

종근당이 글로벌 진출의 교두보로 인도네시아를 선택한 것은 현지 의약품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눈 여겨 보았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는 인구수가 약 2억 7천만명의 달하는 세계 4위 인구 대국으로 제약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약 8조원에서 2023년 약 13조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하지만 인도네시아에서 의약품을 유통, 판매하려면 생산설비를 갖춘 현지회사와 협력해야 하고, 5년 이내에 해당 의약품의 기술 이전을 통해 현지에서 제조할 수 있도록 서면 승인을 얻어야 하는 등 진입 장벽이 높다.

종근당은 자국에 생산설비를 갖춰야 시장 진입을 허용한다는 인도네시아 법령에 따라 생산시설의 현지화 전략을 선택했다. 인도네시아의 항암제 시장은 약 2,300억원 규모로 연평균 38% 이상 성장하고 있지만 항암제 주사제 시설은 공정난이도가 높아 현지 생산업체도 많지 않다는 점에 주목해 항암제 공장을 준공했다. 특히 인도네시아 항암제 시장에서 1,300억원 규모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세포독성 항암제 시장을 타깃으로 삼아 종근당의 연구개발 기술로 개발한 항암제를 인도네시아 시장에 공급하게 된다.

종근당은 할랄 인증까지 획득한 항암제 공장을 향후 20억 인구에 달하는 이슬람 국가들을 비롯해 아세안경제공동체(AEC)로 진출할 수 있는 거점으로 삼을 전략이다. 향후 에는 글로벌 진출의 교두보로 삼아 북아프리카와 유럽까지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9일 'CKD-OTTO'사의 항암제 공장 준공식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앞줄왼쪽부터) CKD-OTTO 백인현 대표이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종근당 이장한 회장,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 멘사그룹 지미 수다르타 회장,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 (뒷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 종근당 김영주 대표이사.(사진제공=종근당)
9일 'CKD-OTTO'사의 항암제 공장 준공식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앞줄왼쪽부터) CKD-OTTO 백인현 대표이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종근당 이장한 회장,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 멘사그룹 지미 수다르타 회장,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 (뒷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 종근당 김영주 대표이사.(사진제공=종근당)

종근당 이장한 회장은 “인도네시아는 시장규모와 성장성이 큰 기회의 시장”이라며 “항암제 공장이 상업생산을 시작하는 올해를 종근당의 글로벌 진출 원년으로 삼아 세계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은 “CKD-OTTO 항암제 공장을 통해 인도네시아에 고품질의 의약품을 보급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CKD-OTTO 사가 인도네시아 제약산업의 발전과 더 나아가 의약품 수출을 통한 인도네시아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Focus] Chong Kun Dang pharmaceutical Corp, construction of an anti-cancer drug factory in Indonesia...Accelerate Global Entry


Acquiring Indonesian GMP and halal certification...Commercial production start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Indonesia's goal of making inroads into Asian, Middle Eastern, North African and European markets

CKD-OTTO 항암제 공장 전경.(사진제공=종근당)
Whole view of the CKD-OTTO anti-cancer drug factory.

Chong Kun Dang pharmaceutical Corp (CEO Kim Young-joo) has completed construction of an anti-cancer drug plant in Indonesia, speeding up its entry into the global market.

Chong Kun Dang held a ceremony in Chikarang, Indonesia on the 9th to mark the completion of its joint venture CKD-OTTO's anti-cancer drug production plant. At the ceremony, Nila Farid Moelhoek,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in Indonesia, Penny Lukito, chief of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Kim Chang-beom, the Korean ambassador to Indonesia, Won Hee-mok, president of the Korea Pharmaceutical Bioh Association, Chong Kun DangLee Jang-joo, president of the joint venture, Kim Young-joo, and Jimi Sueda, chairman of Indonesia's Mensa Sueda.

Chong Kun Dang established CKD-OTTO, a joint venture with Indonesian drugmaker Auto, in September 2015. In July 2016, the company began construction of an anti-cancer drug production plant at the Cikarang Industrial Estate, located 50 kilometers from Jakarta, and obtained GMP approval from the Indonesian government in September last year. In February this year, it received a halal certification from the Indonesian Council of Islam (MUI) and completed construction as Indonesia's first halal-certified anti-cancer drug plant.

The CKD-OTTO anti-cancer drug plant was built as a two-story building with a floor area of 12,588 square meters with an investment of $30 million. It has EU-GMP-level facilities and can produce about 1.6 million vials per year. It has completed test production by transferring the product production technology and operating system of Chong Kun Dang, obtained approval for the items of the anti-cancer drugs Jemsitavin and Paklitaxel, and is planning to start commercial production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fter obtaining approval of the items of the major anti-cancer drugs.

The party chose Indonesia as a bridgehead for its global expansion because it has been eyeing the potential growth of the local drug market.

Indonesia is the world's fourth-largest population with a population of about 270 million, and its pharmaceutical market is expected to grow from about 8 trillion won as of 2018 to about 13 trillion won in 2023. However, the entry barrier is high, with the company having to cooperate with a local company equipped with production facilities to distribute and sell medicine in Indonesia, and with written approval to manufacture the drug locally through technology transfer within five years.

Chong Kun Dang chose a strategy for localization of production facilities in accordance with an Indonesian decree that allows them to enter the market only when they have production facilities in their own country. Indonesia's anti-cancer drug market is worth about 230 billion won and is growing at an annual rate of more than 38 percent, but the anti-cancer injection facility has a high level of fair difficulty and has completed the construction of an anti-cancer drug factory. In particular, the government will supply anti-cancer drugs developed with research and development technology of Chong Kun Dang to the Indonesian market, targeting the market for cytotoxic anti-cancer drugs, which is worth 130 billion won.

The party plans to use the anti-cancer drug plant, which has been certified as halal, as a base for advancing into the ASEAN Economic Community, including Muslim countries with a population of 2 billion. It plans to expand its market to North Africa and Europe in the future, using it as a bridgehead for global expansion.

"Indonesia is a market for opportunities that are large in size and growth." said Chairman Lee Jang of Jonggeun Party.

"We are pleased to announce the supply of high-quality medical supplies to Indonesia through the CKD-OTTO anti-cancer drug plant," Health Minister Nila Farid Moeroek said. "We expect the CKD-OTTO will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Indonesian pharmaceutical industry and further to the revitalization of Indonesia's economy through the export of medicine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