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미 브로드컴, 시만텍·팁코 합병 추진…신업 확대 박차 / U.S. Broadcom, Symantec, and Tipsco are seeking to merge...expansion of new business
[M&A] 미 브로드컴, 시만텍·팁코 합병 추진…신업 확대 박차 / U.S. Broadcom, Symantec, and Tipsco are seeking to merge...expansion of new business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7.10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미국의 반도체기업 브로드컴이 보안업체 시만텍, 인프라 소프트웨어 업체 팁코와 합병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인수합병(M&A)에 따르면 미국 경제매체 'CNBC'는 5일(현지시각) 브로드컴이 소프트웨어를 기업 경쟁력 확대차원의 일환으로 신사업분야 확대를 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브로드컴의 주요 고객인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 행정부의 거래제한 대상에 오르면서 사업의 불확실성이 높아진데 따른 자구책 마련의 움직임이라는 것이다. 브로드컴은 지난해 라이벌인 퀄컴 인수를 시도했으나 무산 된 바 있다.
CNBC는 "퀄컴 인수 무산 이후 (브로드컴의) 최고경영자(CEO) 혹 탄이 시장에서 오래전 잊힌 오래된 소프트웨어 회사들에 눈길을 돌렸다"고 밝혔다.


실제 브로드컴은 지난해 42년 된 기업용 소프트웨어 개발사 CA 테크놀로지를 190억 달러(약 22조3000억원)에 인수했다.
특히 최근 보안 소프트웨어 업체 시만텍과 인수를 논의 중이다. 시만텍의 기업가치 155억 달러(약 18조2000억원)로 평가된다. 시만텍은 최근 악화

한 재무 상황과 최고경영진의 잦은 교체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브로드컴은 시만텍 인수와 함께 팁코와 같은 인프라 소프트웨어 업체 인수도 추진하고 있다.  인프라 소프트웨어는 기업 운영에 기초가 되는 데이

터베이스와 이메일 등 통신 소프트웨어, 보안 앱 등을 말한다.
CNBC는 브로드컴의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오랫동안 매출의 대다수를 일부 대형 통신칩 고객에 의존해온 이 회사에 근본적인 변화를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시만텍의 매출이 최근 1년간 감소세였다는 점에서 시만텍 인수가 성장을 가져다주진 못하지만, 싼값에 보안 소프트웨어 분야의 인지도 있는 브랜드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브로드컴이 시만텍 인수에 성공할 경우 두번째 소프트웨어 기업 인수가 된다. 브로드컴은 시만텍 인수협상과 관련해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M&A] U.S. Broadcom, Symantec, and Tipsco are seeking to merge...expansion of new business

 

 

It is heard that Broadcom, which is a U.S. semiconductor business, is planning to merge with security company Symantec and infrastructure software company Tipco.


According to M&A on the 10th, U.S. economic media CNBC reported on the 5th (local time) that Broadcom is planning to expand its new business field as part of its efforts to expand its software competitiveness.


As Chinese telecommunication equipment maker Huawei, which is a major customer of Broadcom, is on the U.S. administration's list of trading restrictions, it is said that it is moving to draw up self-rescue measures due to heightened uncertainty about its business. Broadcom had attempted to acquire Qualcomm, which was its rival last year, but failed.
"After the failure to acquire Qualcomm, CEO Hump Tan (Broadcom) turned to old software companies that were long forgotten in the market," CNBC said.



Broadcom actually bought CA Technology, a 42-year-old business software developer, for 19 billion dollars last year.
In particular, it is currently discussing with SMT, a security software company. It is estimated that Symantec is worth 15.5 billion U.S. dollars. SMT's recent deterioration.


It has been suffering from the financial situation and frequent replacement of top executives.
Along with acquiring Symantec, Broadcom is also pushing to acquire infrastructure software companies such as Tipco. Infrastructure software is the foundation day for enterprise operations.

It refers to communication software, security apps, such as turbases and e-mails.
In response to Broadcom's move, CNBC said it represents a fundamental change for the company, which has long relied on some of its large telecom chip customers.

In light of the fact that SMT's sales have been declining for the past year, the acquisition of SMT does not bring growth, but at a low price it will be able to secure a brand with a reputation in the security software sector.


If Broadcom succeeds in acquiring Symantec, it will be the second software acquisition of a software company. Broadcom has not offered any particular position regarding the acquisition dea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