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KCC, 기업분할 통한 신설법인 ㈜KCG 설립/ KCC to establish a new corporation through corporate division (KCG)
[Focus] KCC, 기업분할 통한 신설법인 ㈜KCG 설립/ KCC to establish a new corporation through corporate division (KCG)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9.07.11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CC 본사 전경.(사진제공=KCC)
KCC 본사 전경.(사진제공=KCC)

KCC(대표: 정몽익)가 11일 이사회를 열고 기업 분할을 통한 신설 법인 ㈜KCG(가칭:이하 KCG)의 설립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KCC의 이번 기업 분할은 ▲장기적 성장 추구 ▲주주 가치 극대화 ▲책임 경영 체제 확립을 위한 조치다. 다양한 사업군을 장기적 관점에서 성장시키기 위해 필요한 경영효율성 및 경영투명성을 제고하고, 사업 특성에 맞는 전문성 확보를 통해 핵심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주주 가치를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경영 부문별 특성에 적합한 의사 결정 체계를 확립하는 등 조직 효율성 증대와 책임 경영 체제를 확립해 나갈 계획이다.

분할 방법은 단순 인적 분할이며, 신설 법인 ㈜KCG는 유리 사업 부문, 홈씨씨인테리어 사업 부문, 상재 사업 부문 등 세 개의 신설 사업 부문을 축으로 2020년 1월 1일 출범한다. 이에 따라 KCC는 실리콘, 도료, 소재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신소재 화학 기업으로 거듭나고, KCG는 유리, 인테리어 중심의 종합 유리 사업자로 도약하게 된다.

존속 회사인 KCC와 신설 회사인 KCG의 분할 비율은 순자산 비율인 약 0.84 : 0.16이며, KCG는 자본금 83억 5천만원, 자산 1조 5백억원에 이르는 중견 기업으로 매출 규모 또한 KCC 매출 기준, 유리와 상재 및 인테리어 부문을 합쳐 약 7천 4백억원 규모다.

한편, KCC는 지난 4월 세계적인 실리콘 업체인 미국 모멘티브社를 인수하는 등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한편, 인테리어 등 B2C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Focus] KCC to establish a new corporation through corporate division (KCG)

KCC 본사 전경.(사진제공=KCC)
KCC 본사 전경.(사진제공=KCC)

KCC (Chairman: Chung Mong-ik) held a board meeting on July 11 and approved the establishment of a new corporation called KCG (tentative name: KCG) through the division of companies.

KCC's latest corporate split is aimed at establishing a responsible management system to maximize shareholder value and pursue long-term growth. The company plans to raise shareholder value by enhancing management efficiency and transparency needed to grow diverse business groups from a long-term perspective, and by securing core capabilities to meet business characteristics. In addition, the government plans to establish a system of decision-making that is suitable for each management sector, thereby increasing organizational efficiency and establishing a responsible management system.

The split method is a simple personnel division, and the new corporation, KCG, will be launched on 1 January 2020 with three new business units: the glass business sector, the home seed terrier business sector and the merchant business sector. As a result, KCC will be reborn as a global new material chemical company focusing on silicon, paint and materials, while KCG will become a glass and interior-oriented comprehensive glass operator.

The split ratio between KCC, a leading company, and KCG, a newly established company, is about 0.84 to 0.16 and KCG is a mid-sized company with capital of 8.35 billion won and assets of 1.5 trillion won, with sales of about 740 billion won, including KCC sales, glass and interior.

Meanwhile, KCC has been expanding its B2C business, including interior design, while securing future growth engines by acquiring U.S.-based Moment, a global silicon company, in Apri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