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KT, 딜라이브 M&A 협상 중단…"합산규제 장기화 등 영향" / [M&A] KT to Abort Dilive M&A Negotiations..."Effects such as prolonged aggregate regulation"
[M&A] KT, 딜라이브 M&A 협상 중단…"합산규제 장기화 등 영향" / [M&A] KT to Abort Dilive M&A Negotiations..."Effects such as prolonged aggregate regulation"
  • 김 욱
  • 승인 2019.07.1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KT가 유료방송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했던 케이블TV 업체 딜라이브 인수합병(M&A)에 나서지 않을 것이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유료방송 합산규제 재도입 여부에 대한 국회 논의가 장기화되고 있고, M&A를 통한 실익이 크지 않다는 내부 평가가 나온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16일 M&A업계에 따르면 KT가 딜라이브 채권단 측과 딜라이브 인수 협상을 중단했다. 케이블TV 업계 안팎에선 사실상 KT가 딜라이브 인수를 포기한 것 같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KT는 일단 사실과는 다르다는 입장이다. M&A 협상을 중단한 것은 맞지만 포기를 한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KT 측은 “합산규제 폐지 여부와 KT스카이라이프 이슈가 해소돼야만 M&A를 진행할 수 있는 만큼 여러 상황들을 고려, 현재 협상 중단한 상태”라고 밝혔다.


KT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딜라이브 채권단과 수도권 최대 케이블TV 방송사인 딜라이브 인수협상을 진행해왔다. 경쟁사인 LG유플러스가 케이블TV 1위 사업자인 CJ헬로 인수를 추진하고, SK텔레콤이 태광 계열 케이블TV인 티브로드 인수를 추진한데 따른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다.


그러나 KT는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와 달리 케이블TV 업체의 M&A가 쉽지 않다. 시장 1위 사업자로 합산규제 재도입 여부가 발목을 잡고 있다. 합산규제는 한 개 사업자의 유료방송시장 점유율을 1/3 이상 넘지 못하게 하는 제도다. KT의 점유율은 31.07%다. 합산규제가 재도입될 경우 KT는 딜라이브를 인수하지 못한다.


합산규제 재도입 여부는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지난 2015년 6월부터 3년간 한시적으로 적용된 뒤 지난해 6월 일몰됐지만 유료방송 시장에서의 KT 지배력 강화를 우려해 재도입 논의가 이어져왔다. 지난해 11월 재도입 논의가 시작된 지 8개월이 흘렀지만 국회에서 아직까지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KT 입장에선 현재 상황에서 딜라이브 M&A가 어려울 수밖에 없다는 게 케이블 TV업계의 평가다.
그도 그럴 것이 합산규제가 재도입 될 경우 KT는 딜라이브 인수 자체가 불가능해진다. 아직 재도입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작정 M&A를 추진할 수도 없다. 지난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법안2소위에서 결론 낼 예정이었지만 유료방송 사후 규제안 선 처리를 이유로 안건 논의를 다시 한달 미뤘다.


M&A업계 관계자는 "현재 상황만 놓고 본다면 KT 입장에선 딜라이브 M&A 협상을 중단한 것이 가장 최선"이라며 "뚜렷하게 결정된 것이 하나도 없는 상황에서 실익을 따지는 것도 어렵다는 점에서 내부적으로도 부정적인 평가가 많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M&A] KT to Abort Dilive M&A Negotiations..."Effects such as prolonged aggregate regulation"

 

 

There is a possibility that KT will not engage in M&A, a cable TV company that was pushed to strengthen its competitive edge in paid broadcasting services. The move is apparently due to the prolonged parliamentary debate on whether to reintroduce paid broadcasting services to the public, and an internal assessment that the benefits from M&A are not significant.



According to M&A industries on the 16th, KT has suspended negotiations with creditors of Dilive to acquire Dilive. Some in and outside of the cable TV industry say that KT seems to have given up on acquiring Delive.



KT believes that it is different from the truth for now. He said he was right to suspend M&A negotiations, but he did not give up. "Since M&A can be carried out only when issues regarding KT Skylife are resolved and whether or not to abolish the regulation on aggregate, we are currently suspending negotiations after considering various situations," KT said.



Since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KT has been negotiating with the creditors of Delive to acquire Delive, the largest cable TV network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The move is aimed at strengthening competitiveness in the wake of rival LG Uplus' push to acquire CJ Hello, the No. 1 operator of cable TV, and SK Telecom's push to acquire T-Broad, a cable TV affiliate of Taekwang.



Unlike SK Telecom and LG Uplus, however, the cable TV company's M&A is not easy. As the No. 1 operator in the market, whether or not to reintroduce regulations on aggregate is holding back. The system does not allow a single business to take more than a third of its share of the paid broadcasting market. KT's market share is 31.07 percent. If the combined regulation is reintroduced, KT will not be able to take over Delive.



Whether to reintroduce the aggregate regulation has not been decided. Although it was temporarily applied for three years from June 2015 and went under in June last year, there have been continuous discussions on reintroducing KT out of fear of strengthening KT's dominance in the paid broadcasting market. Eight months have passed since the reintroduction talks began in November last year, but the National Assembly has yet to make a decision.



From KT's perspective, cable TV industries believe that deal-live M&A will have to be difficult under the current
If the merger regulation is reintroduced, KT will not be able to acquire Dilive. With no decision yet on whether to reintroduce the product, it is not possible to push for M&A without a hitch. Although the second sub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s Science, Technology, Information,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 Committee was scheduled to reach a conclusion on the 12th, it postponed the discussion on the agenda again for another month, citing the fact that the bill was first passed on the regulation bill after paid.



"In view of the current situation, it is best for KT to stop the negotiation of Dilive M&A," said an M&A industry source. "I understand that there have been many negative reviews internally as it is difficult to make a profit when nothing has been decided clearl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