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영 KCC 명예회장 기부 울산대 기숙사 완공
정상영 KCC 명예회장 기부 울산대 기숙사 완공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9.09.0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CC 생활관’ 준공식 개최, 정몽진 KCC 회장 ∙ 오연천 울산대 총장 등 참석
4일 울산대학교 KCC 생활관 준공식에서 참석인사들이 축하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4일 울산대학교 KCC 생활관 준공식에서 참석인사들이 축하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KCC(대표: 정몽익)와 정상영 KCC 명예회장이 170억 원을 기부해 건립하게 된 울산대학교 신축 기숙사가 완공됐다.

지난 4일 울산광역시 남구에 위치한 울산대학교에서 ‘울산대학교 KCC 생활관 준공식’이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정몽진 KCC 회장을 비롯해 오연천 울산대학교 총장, 정정길 학교법인 울산공업학원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준공식에 참석한 정몽진 KCC 회장은 축사를 통해 “보다 많은 학생들이 캠퍼스 내에서 면학에 열중할 수 있도록 건립된 KCC생활관은 단순한 기숙사를 넘어 교육, 문화의 공간으로서 젊은 인재들이 미래를 꿈꾸는 요람이 될 것”이라며, “국가 기간산업의 육성에 필요한 고급 기술 인력양성을 지향하는 울산대학교의 건학 이념에 걸맞게 글로벌 인재를 육성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재학생들 역시 배움의 터전에서 드높은 이상으로 꾸준히 정진하길 응원한다”고 전했다.

울산대학교 KCC 생활관 건립은 KCC와 KCC의 창립자인 정상영 명예회장이 지방 대학의 교육 여건 개선을 위해 기부금 170억 원을 쾌척하면서 이뤄졌다.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젊은이들을 발굴하고 지원해 국가 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큰 인재를 키워야 한다는 정 명예회장의 인재양성 철학이 반영된 것이다. 이에 울산대학교는 학생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기부금에 47억원의 교비를 더해 총 217억원을 투입해 최신 시설을 갖춘 기숙사를 완공했다.

KCC 생활관은 연면적 1만 2615㎡의 504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지상 1층과 2층에는 식당·카페 등의 복지시설이, 3~14층은 254개의 사생실과 휴게실·세탁실 등이 들어섰다. 기숙사 수용 인원도 기존 2109명에서 2613명으로 늘어나면서 재학생들의 교육∙복지 환경 개선은 물론 지역 학생들의 신입생 유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KCC는 울산대학교와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KCC는 지난 2017년부터 울산대학교 화학공학부, 화학과, 첨단소재공학부 등 재학생을 선발해 한 학기 동안 KCC 국내 사업장에서 장기 현장 실습을 포함한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정밀화학 분야 핵심기술 인력을 양성하는 데 힘을 모으고, 이를 통해 국가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