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중외제약, 신흥시장 공략 강화…베트남 제약사 인수 / [M&A] JW Pharmaceutical Corporation Strengthens its Attack on Emerging Markets...Vietnamese Pharmaceutical Company Acquisition
[M&A] 중외제약, 신흥시장 공략 강화…베트남 제약사 인수 / [M&A] JW Pharmaceutical Corporation Strengthens its Attack on Emerging Markets...Vietnamese Pharmaceutical Company Acquisition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9.0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JW중외제약이 신흥시장 공략을 위해 베트남 제약사 인수에 나선다.
8일 인수합병(M&A)업계에 따르면 JW중외제약은 지난 4일 베트남 롱안성에 있는 원료·완제 의약품 생산 전문기업인 유비팜(사진)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맺었다.

국내 기업이 베트남 제약사의 일정 지분을 인수하거나 현지에 공장을 세운 적은 있었지만, 베트남 제약사 지분 전체를 취득해 직접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JW중외제약의 유비팜하는데 투입할 인수금액은 양측 모두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있어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유비팜은 지난 2005년 설립했으며 2013년에는 캐나다 최대 제약기업인 밸리언트(현 바슈 헬스 컴퍼니)가 인수해 운영하는 등 베트남에서 가장 현대화된 생산시설을 갖춘 의약품 공장을 가동하고 있는 업체다.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의약품 제조·품질 관리 기준(GMP) 인증을 받은 연면적 3만5000㎡ 규모의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이 공장은 베트남 최대 수준인 연간 19억3700만개의 의약품 생산이 가능하다.


인수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의 지원으로 성사됐다. JW는 지난해 4월 코트라의 해외기업 인수·합병(M&A) 지원 사업에 참여하면서 투자처를 발굴했으며, 계약 전반에 있어서 투자 M&A팀과 호치민 무역관으로부터 도움을 받았다.
최근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의약품 시장이 고속 성장하고 있지만 국내에서 생산한 의약품을 수출할 경우 의약품등급제, 가격경쟁력 등 문제로 인해 시장 공략에 어려움이 많았다.


JW중외제약은 유비팜 인수를 통해 현지에서 생산한 의약품으로 베트남을 비롯한 아세안국가 등 파머징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전략이다. 유비팜에 JW의 차별화된 제제 연구역량을 비롯한 생산·품질관리 기술을 순차적으로 이전하고 PIC/S 인증도 추진한다. 향후 의약품 위탁생산(CMO) 사업에도 나선다.


베트남 제약사 인수는 글로벌 기준으로 JW그룹이 집중해 온 혁신신약과 수액 분야에 이어 파머징시장 공략이라는 방향성을 의미한다. JW는 2018년 혁신적인 아토피치료제를 레오파마에 기술이전하고, 최근에는 아시아 제약사로서는 최초로 유럽시장에 종합 영양수액제를 런칭한 바 있다.


신영섭 JW중외제약 대표는 "유비팜 인수로 신흥 제조 강국인 베트남에서 첨단 기술과 현대적인 장비를 갖춘 대규모 공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베트남을 발판 삼아 글로벌 시장에 JW 브랜드를 확산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비즈니스 모니터 인터내셔널(BMI)은 베트남의 제약시장이 2016년 약 47억달러(5조6894억원)를 기록, 2020년에는 20억달러(8조4700억원)까지 성장 할 것으로 전망했다.

 

 [M&A] JW Pharmaceutical Corporation Strengthens its Attack on Emerging Markets...Vietnamese Pharmaceutical Company Acquisition

 

 

JW Pharmaceutical Corporation has been working on this.
It is going to take over a Vietnamese pharmaceutical company in a bid to tap into emerging markets.
According to M&A industries on the 8th, JW Pharmaceutical Corporation signed a contract on the 4th to buy 100% of Ubifam, which is a company that specializes in producing raw materials and finished medicines in Longan Province, Vietnam.


It is the first time for a South Korean company to acquire a full stake in a Vietnamese pharmaceutical company and operate it directly, although it has once taken over a certain stake in a Vietnamese pharmaceutical company or set up a factory there. The amount of acquisition money that will be spent on the Yuby Farming of JW Pharmaceutical Corporation is not known precisely because both sides keep it private.



Ubiparm was established in 2005 and operated by Valiant (currently Bash Health Company), Canada's largest pharmaceutical company, in 2013, operating a pharmaceutical factory with the most modernized production facilities in Vietnam.


It has a plant with a floor space of 35,000 square meters that has been certified b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as a standard for drug manufacturing and quality control. The plant is capable of producing 1.937 billion drugs a year, the highest level in Vietnam.



The acquisition was made with the support of the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JW explored investment destinations when it participated in KOTRA's M&A support project for acquisition and merger of foreign companies in April last year, and received help from investment M&A team and Ho Chi Minh Trading Officer in overall contracts.
Recently, the Southeast Asian drug market, including Vietnam, has been growing rapidly, but it has been difficult to tap into the market due to problems such as the drug rating system and price competitiveness if Korean-made drugs are exported.


JW Pharmaceutical Corporation is planning to make inroads into the Palmerging market in Vietnam and other ASEAN countries with locally produced medicines through the acquisition of Ubifam. It is going to sequentially transfer JW's differentiated production and quality control technologies, including JW's research capabilities, to Ubifam and push for PIC/S certification. It is also going to start a CMO business in the future.


The acquisition of a Vietnamese pharmaceutical company means that it is targeting Palmerizing markets following innovative new drugs and sap fields that JW Group has focused on based on global standards. JW transferred innovative atopic treatment to Leopama in 2018 and recently launched a comprehensive nutrient solution in the European market for the first time as an Asian pharmaceutical company.


"With the acquisition of Ubiparm, we will be able to secure a large-scale plant with cutting-edge technologies and modern equipment in Vietnam," said Shin Young-sup, head of JW Pharmaceutical Corporation. "We will make efforts to expand the JW brand in the global market by using Vietnam as a foothold."


Meanwhile, market research firm Business Monitor International (BMI) predicted that Vietnam's pharmaceutical market will grow to about $4.7 billion (5.6894 trillion KRW) in 2016 and $2.47 trillion (8.47 trillion KRW) in 20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