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퓨얼셀, 현대자동차와 ‘수소 연료전지 분산발전’ 개발 협약
두산퓨얼셀, 현대자동차와 ‘수소 연료전지 분산발전’ 개발 협약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9.10.07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퓨얼셀과 현대자동차, 울산테크노파크는 7일, 수소 연료전지를 활용한 마이크로그리드용 분산발전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두산퓨얼셀 R&D/신사업본부장 문상진 상무,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미래기술연구실장 오재혁 상무, 울산테크노파크 우항수 단장(오른쪽부터)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퓨얼셀과 현대자동차, 울산테크노파크는 7일, 수소 연료전지를 활용한 마이크로그리드용 분산발전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두산퓨얼셀 R&D/신사업본부장 문상진 상무,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미래기술연구실장 오재혁 상무, 울산테크노파크 우항수 단장(오른쪽부터)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퓨얼셀(대표 유수경)은 현대자동차, 울산테크노파크와 협약을 맺고 ‘수소 연료전지를 활용한 마이크로그리드용 분산발전’ 구축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이날 경기도 의왕시 현대자동차 의왕연구소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두산퓨얼셀 R&D/신사업본부장 문상진 상무,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미래기술연구실장 오재혁 상무, 울산테크노파크 우항수 단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두산퓨얼셀은 PAFC(Phosphoric Acid Fuel Cell, 인산형 연료전지), 현대자동차는 PEMFC(Polymer Electrolyte Membrane Fuel Cell, 고분자전해질형 연료전지)를 제작하고 울산테크노파크는 실증을 위한 부지 제공과 수소 공급설비 관리를 맡게 된다.

분산발전은 전력소비 지역 인근에서 전기를 생산하고 공급하는 발전 방식으로, 기존 재생에너지 발전의 단점으로 지적된 계통 불안정과 송배전망 증설 문제 등을 극복하는 방안으로 꼽힌다. 수소 연료전지는 발전 안전성과 기동성 등의 장점을 갖고 있어 최근 분산발전원으로서 각광 받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수소 연료전지 사업의 성장에 맞춘 경영 효율과 전문성 강화를 위해 지난 1일 ㈜두산에서 분할해 별도 법인으로 출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