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현대자동차그룹, 모빌리티 시대 선제적 대응...개방형 혁신 가속화/ Hyundai Motor Group to take preemptive action in the era of the Mobility...Open Innovation Accelerates
[Focus] 현대자동차그룹, 모빌리티 시대 선제적 대응...개방형 혁신 가속화/ Hyundai Motor Group to take preemptive action in the era of the Mobility...Open Innovation Accelerates
  • 김성수 기자
  • 승인 2019.10.15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정부 미래차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관련 MOU 체결과 모빌리티 전시
(앞 줄 왼쪽부터) 15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는 모습.
(앞 줄 왼쪽부터) 15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는 모습.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개방형 혁신을 한층 가속화한다.

국내 다수의 스타트업, 중소ㆍ중견 기업들과 손을 잡고 다양한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 및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가 보편화될 수 있도록 새로운 생태계 조성에 나선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15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ㆍ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미래 모빌리티 협업 생태계 전략의 일환으로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의 개발자 포털인 ‘현대 디벨로퍼스(Hyundai Developers)’  출범을 공식화했다.

수백 만대의 커넥티드카와 정비망을 통해 수집된 차량 제원, 상태, 운행 등과 관련된 데이터를 외부에 개방, 스타트업 등이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맞춘 고객 서비스와 상품을 개발할 수 있는 신규 비즈니스 환경을 만들기 위한 차원이다.

이와 관련 현대자동차는 차량 오픈 데이터 시장의 초기 붐 조성을 위해 마중물 역할을 수행할 대표 협력 스타트업 4곳과 양해각서(MOU)를 각각 체결했다.
 
현대차와 MOU를 체결한 ▲ 팀와이퍼는 위치정보, 원격제어를 통한 출장 세차 서비스 ▲ 마카롱팩토리는 차량 데이터 입력이 자동화된 차계부 서비스 ▲ 오윈은 위치 정보를 활용한 음식 및 음료의 픽업(Pick-up) 서비스 ▲ 미스터픽은 차량 데이터로 신뢰도 높은 중고차 평가 및 거래를 지원하는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자료 하단 참조>

또한 현대차그룹은 이날 현대차가 우진산전, 자일대우상용차, 에디슨모터스와 공동으로 체결한 버스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 협력 업무협약(MOU)을 시작으로 국내 버스 제작사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공급하는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활용해 국내 중소ㆍ중견 버스 제작사들이 자체적으로 수소전기버스를 개발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MECA(모빌리티·전동화·커넥티비티·자율주행)로 요약되는 미래 자동차 산업 트렌드 변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다양한 모빌리티 및 모빌리티 서비스도 전시 및 시연했다.

특히 ▲ 청정국가인 스위스로 수출하는 수소전기트럭 ▲ 정부 연구과제로 개발, 2020년부터 실증사업이 예정된 수소전기청소트럭 ▲ 올해 말 출시하는 포터 전기차를 세계 최초로 공개해 주목을 받았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2025년까지 신차의 절반 수준인 23종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현재 전기차 전용 플랫폼도 개발 중이다. 내년부터는 스위스에 수소전기트럭 1,600대를 순차적으로 수출하고,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선박, 열차, 발전 등 다양한 분야의 동력원으로 확대한다.

오는 2021년부터는 고속도로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3 차량을 출시하고, 2024년에는 시내 도로주행이 가능한 레벨4 차량을 운송사업자부터 단계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미국 앱티브 社(사)와 국내에 연구소를 설립해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차 기술 인력도 육성할 방침이다.

이미 상용화 하고 있는 스마트폰 제어, 음성인식, AI(인공지능) 서비스 등 커넥티비티 기술도 고도화해 차량을 초 연결 시대의 중심으로 발전시킨다는 전략이다.

현대차그룹은 미래 모빌리티 기술 및 전략 투자에 오는 2025년까지 총 41조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가까운 미래에 고객들은 도로 위 자동차를 넘어 UAM(Urban Air Mobilityㆍ도심 항공 모빌리티),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로봇 등 다양한 운송수단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 출범하는 오픈 플랫폼 포털을 통해 스타트업 등 다양한 시장 참여자들과 상생하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제조사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할 것이며, 우리는 이를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기업(Smart Mobility Solution Provider)’으로 부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 줄 왼쪽부터) 15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등이 전시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앞 줄 왼쪽부터) 15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등이 전시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생태계 조성 차원 車 데이터 오픈 플랫폼 공개
현대차그룹이 이날 공개한 ‘현대 디벨로퍼스(Hyundai Developers)’는 현대차 고객과 스타트업을 비롯한 제3의 서비스 업체를 연결하는 일종의 플랫폼으로 차량 오픈 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대 고객 서비스 및 상품 개발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스타트업 등이 제공하는 서비스 가입자 중 현대 커넥티드카 고객은 기존 현대차 계정 연동만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현대차와 MOU를 체결한 팀와이퍼, 마카롱팩토리, 오윈, 미스터픽 등 4개 업체 이외에 ▲ 캐롯손해보험이 주행 거리에 맞춰 산정되는 자동차 보험 서비스 ▲ 현대해상화재보험이 안전 운전 습관을 반영한 자동차 보험 서비스 제공을 추진하는 등 차량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자동차 보험 시장의 혁신도 준비되고 있다.

현대차에 이어 기아자동차, 제네시스도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 확대 차원에서 비슷한 형태의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을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이는 고객의 '카 라이프'와 연계한 다양하면서도 창의적인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함으로써 고객의 삶을 보다 풍요롭게 만들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은 물론,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모든 데이터 공유의 목적은 고객 가치 제공에 있고, 고객이 동의하는 경우에 한해 데이터를 공유하며, 앞선 두 목적에 부합할 경우 데이터 개방에 있어서도 대상을 제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현대 커넥티드카 고객은 현대차 계정 연동만으로 편리한 차량 관리 서비스와 풍부한 차량 편의 서비스, 향상된 차량 정보 서비스, 개인화된 차량 보험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 줄 왼쪽 네 번째 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재인 대통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수출형 수소전기트럭 및 수소전기청소트럭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앞 줄 왼쪽 네 번째 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재인 대통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수출형 수소전기트럭 및 수소전기청소트럭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현대차그룹, 국내 중소ㆍ중견 버스제작사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
현대차그룹은 국내 중소ㆍ중견 버스 제작사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대차가 우진산전, 자일대우상용차, 에디슨모터스와 함께 체결한 MOU에는 정부의 수소경제 추진정책에 기여하고 미세먼지 없는 대기환경 조성 차원에서 버스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에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수소전기버스는 주행 중 이산화탄소가 나오지 않는 것은 물론 오염물질이 전혀 배출되지 않아 차세대 친환경 교통수단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차고지 중심으로 운영되는 특성상 수소충전인프라 부족에 따른 운용 제약이 덜하다.

초미세먼지를 99.9%까지 걸러내는 공기정화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버스 1대가 성인 76명이 마시는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수소전기버스가 타 친환경 버스 대비 상대적으로 기술 진입 장벽이 높아 국내 업체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는데도 유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부품 국산화율이 높아 산업 연관효과도 크고, 전동화, 자율주행 등으로 대표되는 미래 자동차 산업 트렌드 변화 속에서 내연기관 차량 대비 부품 감소율이 낮아 기존 산업 생태계를 유지하는데도 긍정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상생 협력 MOU 체결식에 앞서 진행된 미래차 토크콘서트에서는 현대차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 수상작 가운데 선별된 일부 작품이 공개돼 참석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어린이가 상상력으로 그려낸 미래 자동차 그림이 행사장 무대 중앙 화면에 등장하고 해당 그림을 그린 어린이가 작품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도 이어졌다.

그림 속 미래 자동차의 현실화 가능성과 관련해 현장에 참석한 국내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모빌리티서비스, 미래기술전략 등 분야별 전문가들은 ‘열심히 연구하고 있으므로 미래에는 좋은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오른쪽부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재인 대통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아 수소전기청소트럭 관련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오른쪽부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재인 대통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아 수소전기청소트럭 관련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 현대차그룹, 수출형 수소트럭, 수소청소트럭, 포터 전기차 세계 첫 공개
현대차그룹은 이날 기술연구소에서 ▲ 수출형 수소전기트럭 ▲ 수소전기청소트럭 ▲ 포터 전기차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등 다양한 모빌리티와 이에 적용될 서비스를 전시하고 시연했다.

우선 국산 수출형 수소전기트럭은 내년부터 오는 2025년까지 스위스에 총 1600대가 수출되며, 향후 다른 국가로도 진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중형 수소전기청소트럭은 적재하중이 4.5톤에 이르며 1회 충전 시 60㎞/h 정속 주행으로 599㎞(현대차 자체 공차 기준)를 운행할 수 있다.

연말에 출시 예정인 포터 전기차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약 200km(현대차 자체 공차 기준)에 이른다. 소상공인, 자영업자 이용이 많은 대표적인 소형 상용차인 만큼 친환경 상용차 시대를 앞당기는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그룹은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마지막 목적지까지의 거리인 ‘라스트 마일’(1.6km 내외)을 담당할 퍼스널 모빌리티도 전시했다.

오는 2021년께 출시될 현대차, 기아차 신차에 선택 사양으로 탑재하는 것을 검토 중인 전동 스쿠터를 공개한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더 안전하고 즐거운 이동의 자유로움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함께 만들고 앞서서 준비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목표를 향해 지속적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이달 초부터 중소기업 동신모텍이 생산 중인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산업부 주최 '2018 대학생 자율주행 경진대회'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한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팀의 자율주행차도 전시됐다.

[Focus] Hyundai Motor Group to take preemptive action in the era of the Mobility...Open Innovation Accelerates

(앞 줄 왼쪽부터) 15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는 모습.

Hyundai Motor Group is going to accelerate open innovation in order to proactively respond to future mobility era.

It joined hands with a number of start-ups and small and medium businesses in South Korea to create a new ecosystem so that various types of future mobility and future mobility services can become common.

Hyundai Motor Group officially launched "Hyundai Developers," a portal for developers of vehicle data open platforms, as part of its future mobility collaboration ecosystem strategy at Hyundai and Kia's technology research institute located in Hwaseong, Gyeonggi Province on Tuesday.


The move is aimed at opening data related to vehicle specifications, conditions and operations collected through millions of connected cars and maintenance networks to the outside world, creating a new business environment where startups can develop customer services and products tailored to the future mobility era.

In a related move, Hyundai Motor signed memorandums of understanding with four flagship cooperative startups, which will play the role of a maverick, in order to create an initial boom in the vehicle open data market.

▲ Timweeper, which signed an MOU with Hyundai Motor Co., plans to provide a service that supports the evaluation and transaction of used cars, such as location information, travel car washing service through remote control, ▲ Makarong Factory, a pick-up service for food and beverages that uses location information, and See.

In addition, Hyundai Motor Group announced that it will hold talks to supply hydrogen fuel cell systems to domestic bus manufacturers starting with the MOU, which Hyundai Motor signed with Wojin Sanjeon, Gail Daewoo Commercial Vehicle and Edison Motors on the same day.

By utilizing hydrogen fuel cell systems supplied by Hyundai Motor Group, South Korea's small and medium-sized bus manufacturers are able to develop their own hydrogen electric buses.

Hyundai Motor Group also displayed and demonstrated a variety of mobility and mobility services to symbolize changes in future trends in automotive industries that are summarized as MECA (Mobility, Electromagneticization, Connectivity, and Self-driving).

In particular, it was developed as a government research project to export hydrogen electric trucks to clean countries such as Switzerland, hydrogen electric cleaning trucks, which are scheduled to be tested starting in 2020, and Porter electric vehicles, which will be released at the end of this year, have drawn attention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Hyundai Motor Group plans to release 23 electric vehicles by 2025, about half of its new cars. It is also currently working on a platform exclusively for electric vehicles. Starting next year, the company will sequentially export 1,600 hydrogen electric trucks to Switzerland, and expand the hydrogen fuel cell system as a source of power in various fields such as ships, trains and power generation.

Starting in 2021, the company will release level 3 vehicles that will allow autonomous driving of highways, and in 2024, it will gradually supply level 4 vehicles that will be able to drive roads in the city from transportation businesses.

It is also planning to establish a research center in South Korea with U.S.-based Adaptive (Company) to nurture world-class self-driving car technology personnel.

Its strategy is to develop vehicles into the center of ultra-connected times by upgrading its connectivity technologies such as smartphone control, voice recognition, and AI (Artificial Intelligence) services that are already being commercialized.

Hyundai Motor Group expects a total of 41 trillion won to be invested in future mobility technologies and strategic investments by 2025.

"In the near future, customers will experience a variety of transportation means such as Urban Air Mobility (UAM), Lastmile Mobility, and Robots beyond cars on the road," said Chung Eui-sun, senior vice chairman of the group.

"Hyundai Motor Group will then be transformed into a "service company" that provides new experiences to customers from car manufacturers, and we will call it a "Smart Mobility Solution Provider," said Chung Eui-sun, senior vice president of Hyundai Motor.

Hyundai Motor Group unveiled "Hyundai Developers" on the same day, a platform that connects Hyundai Motor customers with third-party service providers, including start-ups, and features a wide range of customer services and products that utilize vehicle open data.

Among service subscribers provided by start-ups and others, customers of Hyundai connected cars can receive variety of services only through the linkage of existing Hyundai Motor accounts.

In addition to the four companies that signed MOUs with Hyundai Motor, innovation in the auto insurance market based on vehicle data is also being prepared, with Carrot Damage Insurance being calculated according to driving distance and Hyundai Marine & Fire Insurance pushing to provide auto insurance services that reflect safe driving habits.

Following Hyundai Motor, Kia Motors Corp. and Genesis will later unveil similar types of vehicle data open platforms in a bid to expand the market for future mobility services.

This is expected to contribute greatly to the development of the domestic software industry as well as to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software industry, as well as to make the lives of customers richer and create new values by building the foundation for developing diverse yet creative applications linked to customers' "car life."

A Hyundai Motor Group official said, "The purpose of all data sharing is to provide customer value, share data only if customers agree, and if it conforms to the two preceding purposes, we will not restrict the target in opening up the data."

"In the future, customers of Hyundai Connected Car will be able to enjoy convenient vehicle management service, abundant vehicle convenience service, enhanced vehicle information service and personalized vehicle insurance service only through the linkage of Hyundai Motor's account," he added.

■ Hyundai Motor Group provides hydrogen fuel cell systems to small and medium bus manufacturers in Korea.
Hyundai Motor Group is pushing to supply hydrogen fuel cell systems to South Korea's small and medium-sized bus makers.

The MOU, signed by Hyundai Motor with Woojin Sanjeon, Jail Daewoo Commercial Vehicle and Edison Motors, calls for mutual cooperation in supplying hydrogen fuel cell systems for buses in order to contribute to the government's hydrogen economy drive policy and create an air environment free of fine dust.

Hydrogen electric buses are considered to be the next eco-friendly means of transportation as they do not produce carbon dioxide while driving, and pollutants do not emit at all. Due to its characteristics that operate at the center of the garage, it is less restricted from operating due to lack of hydrogen charging infrastructures.

It has an air purification system that filters out ultrafine dust up to 99.9 percent, allowing a bus to purify the air that 76 adults drink.

Hyundai Motor Group expects hydrogen electric buses to have a relatively high entry barrier for technology compared to eco-friendly buses, which will also give Korean companies an advantage in their global competitiveness.

Due to high localization rate of parts, it is also seen as positive in maintaining existing industrial ecosystems due to its low reduction rate of parts compared to vehicles from internal combustion engines amid changes in future trends in automobile industries that are represented by electricization and self-driving technologies.

Some selected works from Hyundai Motor's Brilliant Kids Motor Show were unveiled at the Future Car Talk Concert, which was held before the MOU signing ceremony for win-win cooperation, drawing attention from participants.

A picture of a future car drawn by a child with imagination will appear on the center screen of the event's stage, and a child with that painting will explain the work.

Regarding the possibility of future cars becoming a reality in the picture, experts from South Korea's fields such as self-driving, artificial intelligence, mobility services, and future technology strategies responded by saying, "Since we are working hard, we expect good results in the future."

■ Hyundai Motor Group, Exportable Hydrogen Truck, Hydrogen Cleaning Truck, Porter Electric Vehicle World First Released
Hyundai Motor Group displayed and demonstrated various mobility and services that will be applied to ▲ export-type hydrogen electric truck, ▲ hydrogen electric cleaning truck, ▲Porter electric vehicle,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For starters, a total of 1,600 hydrogen-powered trucks will be exported to Switzerland from next year through 2025, and the company is expected to expand its presence in other countries in the future.

The medium-sized hydrogen electric cleaning truck has a load of 4.5 tons and can operate 599 kilometers (based on Hyundai's own tolerance) with a constant speed of 60 km/h on a single charge.

The Porter electric vehicle, which is scheduled to be released at the end of this year, has a driving range of about 200 kilometers (based on Hyundai's own tolerance). It is expected that it will play a role in advancing the era of eco-friendly commercial vehicles as it is one of the most popular small commercial vehicles used by small businesses and self-employed businesses.

Hyundai Motor Group also displayed personal mobility, which will take charge of the "last mile" (1.6 kilometers or less), a distance to the last destination where public transportation is difficult to use.

The company unveiled the electric scooter, which is being considered as an option for new Hyundai Motor and Kia Motors that will be released in 2021.

"We will make it together and prepare it to make the freedom of movement safer and more enjoyable into reality." said a representative for Hyundai Motor Group. "Hyundai Motor Group is planning to continue to push for open innovation towards the goal of providing Smart Mobility solutions."

Other displays at Renault Samsung's Busan plant include Twizy, a ultra-small electric vehicle that has been produced by small and medium-sized Dongshin Motek since early this month, and the self-driving car from the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team, which won the final title at the 2018 College Self-driving Light Competition hosted by the industry ministr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