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크레디트 스위스와 외화 커미티드라인 약정
신한은행, 크레디트 스위스와 외화 커미티드라인 약정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9.10.20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억 스위스프랑, 미화 5천만달러 외화 조달 추가 확보
1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커미티드라인 약정식에서 신한은행 안효열 상무(오른쪽)와 크레디트 스위스 루이스 웡 아시아태평양지역 파이낸싱그룹 공동대표(왼쪽)가 기념촬영 하는 모습.
1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커미티드라인 약정식에서 신한은행 안효열 상무(오른쪽)와 크레디트 스위스 루이스 웡 아시아태평양지역 파이낸싱그룹 공동대표(왼쪽)가 기념촬영 하는 모습.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1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본점에서 글로벌 금융회사 크레디트 스위스(Credit Suisse)와 외화자금 확보를 위한 ‘커미티드라인(Committed Line)’ 신규 약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외화 유동성 관리를 위해 꾸준히 커미티드라인을 확대해 온 신한은행은 이번 약정을 통해 1억 스위스프랑(CHF)과 미화 5천만달러(USD) 조달을 추가로 확보했으며 통화라인에 있어 기존 보유한 미달러화(USD), 유로화(EUR), 위안화(CNY)에 스위스프랑(CHF)까지 추가했다. 이로써 신한은행은 국내 시중은행 중 최대 규모인 미화 환산 기준 약 12억달러의 외화 커미티드라인을 보유하게 됐다.

신한은행은 이번 약정을 통해 즉시 활용할 수 있는 외화 공급라인을 확충하고 변동성이 커진 국제금융시장에서 보다 안정적으로 외화 유동성을 관리할 수 있게 됐으며 고객들에게도 더욱 원활하게 외화자금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커미티드라인 신규 약정 체결을 계기로 양사의 협력관계가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면밀한 시장분석과 국내외 네트워크 협업을 통해 외화 유동성을 지속적으로 원활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