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스마트홈 펫케어’ 서비스 출시
LG유플러스, ’U+스마트홈 펫케어’ 서비스 출시
  • 정지수 기자
  • 승인 2019.11.0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펫통령 강형욱(왼쪽)씨와 모델이 스마트홈 펫케어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펫통령 강형욱(왼쪽)씨와 모델이 스마트홈 펫케어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생각하는 펫팸족 천만명 시대를 맞아 ‘U+스마트홈 펫케어’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U+스마트홈 펫케어 서비스는 반려동물 전용기기, 반려동물 커뮤니티, 반려동물 배상보험 가입까지 모두 담은 펫케어 토탈 솔루션이다
 
‘U+스마트홈 펫케어’서비스는 ▲맘카(CCTV) ▲수면등 ▲펫피트니스 등 3종이 기본 구성이며 3년 약정 기준 월 11,000원(VAT 별도)이다. 수면등은 멀티탭, 플러그, 스위치, 도어센서, 가스잠그미, 에어센서, 모션센서 등으로 교체할 수 있다

맘카(CCTV)는 360도로 회전하며 촬영한 파노라마 영상을 통해 반려동물을 한눈에 살펴보고 녹화를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화장실, 밥그릇이 있는 장소 등에 몇번이나 드나들었는지를 체크해 행동패턴을 분석하는 리포트도 받아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 스마트홈 펫케어의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강형욱씨는 “반려동물들과 애정을 갖고 함께하는 시간을 오래 갖는 것이 중요하고 거기에 이런 스마트서비스까지 더해지면 최고”라며 “특히 실제 분리불안이 있는 아이들이 혼자 있을 때 뭘하는지 보고 알게 되는 것이 중요한데 그런 면에서 맘카 CCTV는 최고의 제품”이라고 말했다.

펫피트니스는 휴대폰 앱으로 로봇을 직접 조정하며 놀아 줄 수 있고, 혼자 있을 때도 시간을 설정해 놀아주거나 간식을 줄 수 있으며, 즐기는 모습을 맘카로 보거나 영상으로도 남길 수 있다.

수면등은 혼자 있는 반려동물을 위해 휴대폰 앱으로 은은한 조명을 켜주고, 안정감을 주는 음악을 들려주는 등 정서를 관리해 줄 수 있다. 이외 플러그나 멀티탭을 이용하여 전열기구 등 반려동물에게 위험한 전자제품을 원격으로 끌 수 있어 부재중 안전관리를 할 수도 있다.
 
이와 함께 DB손해보험의 반려동물 배상보험, 몰리스펫샵 펫호텔,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가족사진 촬영 등 다양한 무료혜택을 추가 요금없이 누릴 수 있다.
 
이외에 도그메이트(펫시터), ‘여기어때’ 반려동물 동반숙소, 앱봇 라일리(이동형 CCTV 로봇), 고미볼(자율주행 장난감), 페토이(자동급식기, 급수기) 등 제휴사, 기기들을 최대 4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상품 출시를 맞아 반려동물과 반려동물주 모두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 및 체험존을 운영할 예정이다. 신청하면 누구에게나 반려동물 사진을 1년간 무료로 인화할 수 있는 혜택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전국 1,200개 매장은 물론 하남 스타필드내 몰리스펫샵에서 체험존도 운영한다.

이달 말에는 서울 용산 소재 드래곤시티 그랜드 머큐어에 ‘U+펫프렌들리 룸’을 조성, U+스마트홈 펫케어 서비스 뿐 아니라 반려동물 간식 및 장난감 제공이 비치되어, 반려동물주가 즐겁고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제공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스마트홈 마케팅담당 정혜윤 상무는 “이제는 반려동물의 신체적인 건강뿐 아니라, 정신적 건강과 삶의 질 업그레이드까지 신경쓰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어, 이러한 고객들의 바람을 담아 스마트홈 펫케어 서비스를 출시했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펫케어를 업그레이드하고 반려동물과 반려동물주가 모두 행복한 문화정착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