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 첫날 1만7294대 기록...역대 최다/ The New Grandeur recorded 17,294 units on its first day of pre-contracting...the largest ever
[Focus]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 첫날 1만7294대 기록...역대 최다/ The New Grandeur recorded 17,294 units on its first day of pre-contracting...the largest ever
  • 김성수 기자
  • 승인 2019.11.0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뉴 그랜저 외장.
더 뉴 그랜저 외장.

신차급 변화를 달성한 ‘더 뉴 그랜저’가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에 새로운 기록을 남겼다.

현대자동차는 4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현대자동차 대표 플래그십 세단 더 뉴 그랜저의 첫 날 계약대수가 17,294대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가 보유하고 있던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5,973대를 무려 1,321대 초과 달성한 것이다.

특히 풀체인지 모델이 아닌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최다 사전계약 기록을 달성하는 것은 우리나라 자동차산업 역사상 전례가 없었을 정도로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이로써 더 뉴 그랜저는 우리나라 역대 최다 사전계약 기록(첫날)을 보유한 모델로 등극하며 현대자동차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모델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더 뉴 그랜저가 단 하루 만에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데에는 시대를 앞서가는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함께 신차급으로 대폭 향상된 상품성으로 변화된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더 뉴 그랜저는 헤드램프와 그릴의 경계를 의식하지 않고 ‘파라메트릭 쥬얼(Parametric Jewel)’이라는 현대자동차만의 보석모양 패턴을 사용해 헤드램프와 그릴을 통합시켜 독창적이면서도 강력한 전면 디자인으로 그랜저만의 프리미엄을 강조했다.

내장 디자인 역시 동급 최고 수준의 12.3인치 클러스터와 12.3인치 내비게이션을 경계가 없는 심리스(Seamless) 스타일로 통합시키고, 고급 라운지를 연상시키는 넓고 길게 뻗은 수평적 디자인을 적용해 최근 고객들이 선호하는 스타일을 적극 반영했다.

또한 현대자동차 대표 플래그십 모델로서 탑승자뿐만 아니라 보행자까지 세심히 배려하는 최첨단 안전∙편의 사양에 대한 호응도 높았다.

더 뉴 그랜저 내장.
더 뉴 그랜저 내장.

더 뉴 그랜저는 교차로에서 좌회전할 때 마주 오는 차량과의 충돌도 방지해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Junction Turning)’기술을 현대차 최초로 적용했다.

뿐만 아니라 보행자의 안전을 배려하는 ‘후진 가이드 램프’와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 Parking Collision-Avoidance Assist-Reverse)’까지 탑재하는 등 한층 진보된 안전∙편의사양로 플래그십 세단 고객들의 높은 기대 수준을 만족시켰다.

‘후진 가이드 램프’는 차량 후진 시 LED 가이드 조명을 후방 노면에 비춰 보행자와 주변 차량에게 차량의 후진 의도를 전달해 사고를 예방하고,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은 후진 주차 시 후방 장애물을 감지해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브레이크까지 제어해준다.

마지막으로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네 가지의 엔진 라인업을 동시에 선보여 고객들의 선택권을 강화시킨 것도 인기요인으로 분석됐다.

더 뉴 그랜저의 판매 가격은 최저 3,294만원부터 책정될 예정이다.

가솔린 및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엔진 별로 ▲2.5 가솔린 3,294만~4,158만원 ▲3.3 가솔린 3,578만~4,399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4,539만원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트림 별 가격은 ▲프리미엄 3,294만~3,719만원 ▲익스클루시브 3,681만~4,062만원 ▲캘리그래피 4,108만~4,539만원의 범위 내에서 정해진다.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2개의 트림으로 운영되는 일반 판매용 3.0 LPi 모델은 3,328만~3,766만원 내에서 최종 가격이 확정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을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전계약 고객 중 200명을 추첨해 ▲ 12.3인치 클러스터,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 등이 탑재된 ‘플래티넘’ ▲19인치 휠, 나파가죽 시트 등이 포함된 ‘디자인 플러스’ ▲나파가죽 시트, 스웨이드 내장재 등이 적용된 ‘인테리어 디자인’ 중 한 가지 옵션 패키지를 무상 장착해준다.

아울러 ‘더 뉴 그랜저’ 온라인 구매 상담을 신청하고 기대평을 남긴 고객 중 추첨을 통해 ▲1등(3명) LG전자 스타일러 슬림 ▲2등(5명) 다이슨 퓨어쿨 공기청정기 ▲3등(10명) 뱅앤올룹슨 무선 이어폰 ▲당일 추첨 스타벅스 카페라떼 등의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Focus] The New Grandeur recorded 17,294 units on its first day of pre-contracting...the largest ever

더 뉴 그랜저 외장.

The New Grandeur, which achieved new car-level changes, has set a new record for South Korea's automobile industry.

Hyundai Motor said the first day of the New Grandeur, Hyundai Motor's flagship flagship sedan that went into pre-contracting through its nationwide sales outlets from Nov. 4, saw the number of contracts hit 17,294 units.

This exceeded the number of preorders by 1,321 units on the first day of the year when the sixth-generation Grandeur released in November 2016.

In particular, it is quite unusual for facelift (partial change) models, not full-change models, to achieve the record of most pre-contracting contracts in the history of Korea's automobile industry.

With this, The New Grandeur has become a model that holds the record for most prior contracts (first day) in Korea and has definitely established itself as a flagship model that represents Hyundai Motor.

"The New Grandeur was able to receive explosive responses from customers in just one day because it was able to meet the demands and expectations of customers who were changed to a new-car product line along with a future-oriented design that is ahead of the times," a Hyundai Motor official said.

In fact, The New Grandeur is not aware of the boundaries between headlamps and grille, but uses Hyundai Motor's own gem-shaped pattern called "Parametric Jewel" to integrate headlamps and grille to emphasize Grandeur's premium with its original yet powerful front design.

The built-in design also integrates the best-in-class 12.3-inch cluster and 12.3-inch navigation into a borderless "seamless" style, and applied a broad, long, horizontal design reminiscent of a high-end lounge to actively reflect the style favored by customers recently.

Also, as a flagship model of Hyundai Motor Co., the company responded to the high-tech safety and convenience specifications that are carefully considered by pedestrians as well as passengers on board.

The New Grandeur is the first carmaker to apply the "FCA-JT,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Junction Turning" technology, which helps prevent collisions with vehicles that come in front when turning left at intersections.

In addition, more advanced safety and convenience features have met the high level of expectations of the flagship sedan's customers, including a 'rear guide lamp' that considers pedestrian safety and a 'PCA-R' and 'Parking Collision-Avoidance Assist-Reverse'.

When the vehicle is reversing, the "rearward guide lamp" lights are reflected on the rear road surface to prevent accidents by conveying the vehicle's intention to reverse to pedestrians and surrounding vehicles, while the "rear parking collision prevention assist" detects rear obstacles when reversing parking and even controls the brakes.

Finally, it was also seen as a popular factor that the company introduced a total of four engine lineups -- 2.5 gasoline, 3.3 gasoline, 2.4 hybrid and 3.0 LPi -- at the same time, strengthening customers' options.

The New Grandeur will be priced at a minimum of 32.94 million won.

Gasoline and hybrid models will be priced between £2.5 gasoline 32.94 million won and £4,580,000 won and £3.38 million to £4,3.99 million won and £2.4 hybrids between 36.69 million and £4,5.39 million.

The price per trim will be set within the range of ▲premium 32.94 million won to 37.19 million won ▲Exclude 36.81 million won to 40,06.22 million won ▲Calligrapy 41.08 million won to 4,5.39 million won.

The 3.0 LPi model for general sales, which runs on two trims for premium and extra-clushiv, will be finalized within 33.28 million won to 37.66 million won.

Meanwhile, Hyundai Motor is holding various events to commemorate the pre-contracting of The New Grandeur.

200 customers will be selected from pre-contracting and equipped with an optional package of "Design Plus," "Design Plus," which includes a £ 12.3-inch cluster, a £19-inch wheel with touch-type air-conditioning controller, and a napa-juk sheet, and a suede interio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