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한전, '꿈의 기술 초전도 송전' 세계 첫 상용화/ KEPCO 'the technology of our dreams, superconducting power transmission', the world's first commercialization
[Focus] 한전, '꿈의 기술 초전도 송전' 세계 첫 상용화/ KEPCO 'the technology of our dreams, superconducting power transmission', the world's first commercialization
  • 김 욱 기자
  • 승인 2019.11.05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이 초전도 송전기술 상용화사업 준공식에서 기념사를 하는 모습.
김종갑 한전 사장이 초전도 송전기술 상용화사업 준공식에서 기념사를 하는 모습.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5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흥덕 에너지센터(변전소)에서 세계 최초 초전도 송전 상용화 사업 준공식을 개최했다.

초전도 케이블은 '꿈의 송전망' 이라 불리는 차세대 전력 송전 기술로서, 기존의 구리 도체를 초전도체로 대체한 케이블이다. 기존 케이블 대비 송전손실이 1/10 수준으로 저감되며 송전용량은 5배 이상 증가시킬 수 있어 저전압·대용량 송전이 가능하다. 또한 선로 증설이 어려운 대도시와 과부하로 교체가 필요한 선로에 적합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준공식에는 김종갑 한전 사장을 비롯해 LS전선 명노현 대표이사 등 산‧학‧연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하여 그간의 성과를 기념하고 초전도 전력기술이 새로운 에너지 신산업 창출의 기회가 되도록 다함께 노력하기로 다짐했다.

이번에 준공된 23kV 50MVA 차세대 송전 시스템은 신갈-흥덕 에너지센터(변전소) 간 약 1km 구간에 세계 최초로 초전도 전력케이블을 활용한 송전기술을 적용하여 상용화했다. 지난 7월 시험운전을 해 준공식 이후인 11월부터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이번 초전도 상용화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는 지난 10월 IEA(국제에너지기구)에서 발행하는 백서에 ‘세계 최초 초전도 상용국’으로 등재되어 국제적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정부지원으로 진행된 초전도분야 기초과학기술 육성정책(DAPAS)을 통해 초전도 송전분야의 후발주자였던 우리나라는 짧은 기간에 글로벌 초전도 전력산업을 선도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다. 우리나라는 미국, 유럽, 일본 등 초전도 전력기술 개발 선행 국가들에 비해 뒤늦게 연구 개발에 뛰어 들었으나, 20년도 안 되는 짧은 기간에 설계부터 시험, 생산, 설치 및 운영까지 전 분야에 최고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보유하게 됐다.

초전도 송전기술 상용화사업 준공식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왼쪽에서 5번째)과 명노현 LS전선 사장(왼쪽에서 4번째)이 주요 참석자들과 리본커팅을 하는 모습.
초전도 송전기술 상용화사업 준공식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왼쪽에서 5번째)과 명노현 LS전선 사장(왼쪽에서 4번째)이 주요 참석자들과 리본커팅을 하는 모습.

이번 초전도 송전 상용화 사업으로 도심지내 에너지센터(변전소)간 전력공급능력을 공유함으로써 설비 이용율을 높일 수 있음은 물론, 2016년부터 이어온 대한민국의 초전도 송전 기술우위를 다시 한번 세계에 입증하며 글로벌 초전도 전력기기 기술 개발 분야에서 선도적 위치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사업은 한전이 국내기업 간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이끌어 첨단산업을 육성하는 등 그 사업적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다. 특히, 한전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일본 전략물자로 분류되어 있는 초전도 소재를 중소기업인 ㈜서남에서 100% 국산화했다.

한전은 향후 세계 최초의 154kV 초고압 초전도 송전 상용화 사업 및 23kV급 3상 동축형 초전도케이블을 적용한 초전도 플랫폼 사업도 추진 예정이다.

김종갑 사장은 기념사에서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를 넘어 글로벌화 추진을 발표한 정부정책에 발 맞춰 미래 핵심기술인 초전도 분야가 신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하고 우리나라가 글로벌 에너지시장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하며,  “향후 지속적인 기술개발로 초전도 분야 국내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추진하는 등 초전도 산업 선순환을 위한 주도적인 역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Focus] KEPCO 'the technology of our dreams, superconducting power transmission', the world's first commercialization

초전도 송전기술 상용화사업 준공식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왼쪽에서 2번째)이 참석자들과 전력설비 투어를 하는 모습.

Korea Electric Power Corp. (CEO President Kim Jong-kap) held a ceremony at Heungdeok Energy Center on November 5 to mark the completion of the world's first superconducting transmission business.

Superconducting power transmission technology, and the next generation cable called the 'a dream grid', replace conventional copper conductor as a superconductor cable. Traditional cable transmission loss for 10 levels reduced and increased 5 times more transmission capacity is low voltage and high capacity transmission is available. In addition, extension big cities with a difficult track features suitable for track replacement is required by overloading.

More than 100 officials from the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including KEPCO President Kim Jong-kap and LS Cable CEO Myung No-hyun, attended the ceremony to celebrate their achievements and pledged to work together to make superconducting power technology an opportunity to create new energy industries.

The newly completed 23kV 50MVA next-generation transmission system was commercialized by applying the world's first superconducting power cable-based transmission technology to the 1km section between the Shingal-Hungdeok energy center. Driving test last July since opening ceremony, began commercial operation in November.

The superconducting our country through commercial business was published last October, iea in a white paper issued by the (International Energy Agency) listed as ‘The world's first superconducting sangyongguk’.Internationally recognized.

Analysts say that Korea, which has been a latecomer in the field of superconducting transmission, will be able to lead the global superconducting power industry in a short period of time through the "DAPAS" policy of fostering basic science and technology (DEPAS) in superconducting fields. Although South Korea started research and development belatedly compared to leading countries such as the U.S., Europe, and Japan, it has the best technical skills and know-how in all fields, from design to test, production, installation and operation, in a short period of less than 20 years.

It is expected that this project will increase utilization rate of facilities by sharing power supply capability between energy centers in urban areas and secure a leading position in global superconducting power equipment technology development by demonstrating South Korea's superiority in superconducting transmission technology that has continued since 2016.

In addition, this project has greater business significance as KEPCO fosters high-tech industries by leading win-win cooperation and shared growth among domestic companies. In particular, through the active support of KEPCO, superconducting materials classified as Japanese strategic materials were localized 100 percent in the small and medium-sized South Gyeongsang Province.

KEPCO will also push for the commercialization of the world's first 154kV ultra-high-pressure superconducting transmission and superconducting platform with 23kV-class three-phase coaxial superconducting cable.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policy of announcing its push to globalize materials, components and equipment beyond self-reliance, we will strive to establish the superconducting sector as a new growth engine and help Korea gain an upper hand in competition in the global energy market." said President Kim Jong-kap in his speec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