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Analysis] 해래, "섬유제품 B2B 분야 세계 1위 목표로 달린다" / HAERAE, "Target of world No. 1 in textile B2B field"
[Company Analysis] 해래, "섬유제품 B2B 분야 세계 1위 목표로 달린다" / HAERAE, "Target of world No. 1 in textile B2B field"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9.11.1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패턴 디자이너 아트웍 라이센싱 사업, 섬유 전문 온라인 플랫폼 구축

[편집자주]서울시의 산업진흥 및 중소기업 육성 정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설립된 서울산업진흥원(SBA)의 다양한 지원사업들이 관내 중소 스타트업들의 인큐베이팅 역할을 톡톡히 하며 주목받고 있다. 좋은 일자리 창출을 핵심 목표로 창업, 유통, 교육, 콘텐츠, 특허, R&D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서울산업진흥원의 지원사업들은 중소 스타트업들이 '강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서울산업진흥원(SBA)과 디지털 경제신문 ‘비즈니스리포트’는 SBA의 지원사업 수혜를 통해서 성공한 많은 중소 스타트업들의 성공스토리를 기획특집기사로 연재한다.

Haerae Design Studio 박람회 사진.
Haerae Design Studio 박람회 사진.

한국의 날염(textile printing) 기술은 전 세계 어디 내놔도 뒤쳐지지 않을만큼 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하지만 원단 디자인 라이센싱에 대한 인식과 시스템은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안정환 대표는 이같은 국내 섬유업계의 취약점을 보완하고 전세계의 모든 섬유 소재, 패턴 디자인을 제품 브랜드와 연결시키는 것을 목표로 지난 2015년 (주)해래(HAERAE)를 창업했다. 섬유 컨버팅 사업과 ICT를 융합함으로써 차별화된 섬유 주문 제작 서비스를 제공하는 해래는 전체 매출의 50%가 넘는 수출 물량을 바탕으로 매년 30% 이상씩 성장하는 섬유업계의 독보적인 벤처 스타트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 국내외 패턴 디자이너 아트웍 라이센싱 사업, 섬유 전문 온라인 플랫폼 구축
해래가 전개하는 사업영역은 크게 세 영역으로 나뉜다. 우선 국내외 패턴 디자이너들의 아트웍 라이센싱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안 대표는 국내 원단 시장의 발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라이선싱 사업이 중요하다는 판단 아래 ‘Design Designs Business’(www.de2b.com) 사이트를 구축했다. 해래는 이 사업을 통해 디자이너와 국내 섬유제품 브랜드의 합법적이고 안전한 거래 중개를 위해서 표준 계약서를 만드는 한편 지난  2015년, 2016년에는 프리뷰 인 서울에 참여하며 디자인 라이선싱 사업을 홍보하고 있다. 또한 표면 디자인 라이선스 박람회인 뉴욕 Surtex, Blueprint Show 등을 방문해 디자이너들과의 네트워크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De2B 웹사이트.
De2B 웹사이트.

해래는 섬유 주문제작 B2B 거래 전문 온라인 플랫폼(https://www.haeraetextile.com)도 자체 개발해 운영하며 국내외 섬유 제품 업체에 주문제작 원단(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 사이트는 섬유 분야 대량주문은 물론 작고 복잡한 주문도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원스톱 원단 생산 서비스를 제공한다. 안 대표는 "섬유 주문제작 B2B 사업에도 ICT를 적용한 웹 플랫폼이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국내외 개발업체들의 문을 두드렸지만, 높은 개발비와 낮은 만족도로 어려움을 느꼈다. 그래서 스스로 full-stack 개발자가 되어 온라인 플랫폼을 기획 및 제작했으며, 적극적인 해외시장 홍보를 직접 디지털마케터가 되어 뛰었다."라며 "그 결과 다른 섬유업체과는 차별화된 방식으로 합법적인 콘텐츠와 효율적인 시스템을 융합한 비즈니스 모델을 갖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Haerae Textile 웹사이트.
Haerae Textile 웹사이트.

해래는 자체 원단 브랜드를 론칭하고 해외 시장 공략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해내는 지난 5월 캔자스시티 국제 퀼트마켓까지 6회 연속 참가하며 싱가폴, 호주, 베트남, 영국에 독점 유통할 파트너사들과 관계를 구축하는 성과를 냈다. 특히 지난 10월에는 국제적으로 명성이 높은 휴스턴 국제 퀼트마켓에 참가하며 자사 브랜드를 해외 섬유 업계에 적극적으로 알리기도 했다.

Haerae Design Studio 웹사이트.
Haerae Design Studio 웹사이트.

# ICT기술 접목으로 미래 시장 대비
해래의 경쟁력은 타 산업 대비 ICT기술 접목이 부족한 섬유업계에 원스탑 서비스를 제공하는 온라인 B2B 플랫폼 등을 제시하며 미래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세계 섬유업계를  하나로 묶어내고, 온라인 플랫폼의 장점을 통해 사업 효율성을 극대화시켜 나가고 있는 것이다.

실제 해래는 이같은 경쟁력을 토대로 대부분의 국내 섬유회사의 수출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지난 2015년 창업 이후 450% 수출이 증가하는 실적을 냈다. 특히 높은 사업 가능성을 인정 받아 2019년도 상반기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에 선정됐고,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혁신성장패키지)에 선정되어서 2년간 R&D 자금을 지원받게 됐다.

안 대표는 "현재 해래는 De2B를 통해 14개국 28명의 해외 유명 표면 디자이너와의 아트웍을 합법적으로 라이선싱 중개를 하고 있으며, Haerae Textile 플랫폼 서비스로 섬유 B2B 분야에서 매우 차별화된 파일, 주문의 관리를 온라인으로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Haerae Design Studio는  GOTS 인증 오가닉 원단과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디자이너들의 Artwork가 진행되고 있으며 동시에 뛰어난 생산관리로 높은 품질을 유지하면서도 경쟁사 대비 높은 가격경쟁력을 지니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래 CI.
해래 CI.

# 섬유제품 B2B분야 세계 1위 목표
해래의 목표는 국내 시장이 아닌 글로벌 시장에 있다. 해래는 현재 구축한 섬유 분야 온라인 B2B 서비스에서 더 나아가 섬유 제품 브랜드가 아이디어만으로 디자인 라이선싱, 원단 주문생산,  봉제 완제품 제작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B2B - O2O 글로벌 플랫폼'을 기획, 제작 중이다. 오는 2021년까지는 연 매출, 200억, 수출 1000만달러를 달성한다는 것이 목표다.

안 대표는 "올해 예상 매출 성장률은 150%, 수출의 증가는 200%, 고용의 증가는 250%다. 현재 대표자 포함 7인이 근무하고 있고, 연말까지 11명이 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섬유제품 B2B 분야 세계 1위가 목표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사업이 잘 될수록 ‘일’의 의미를 찾게 된다. 삶은 숭고하고, 일은 그 숭고함을 유지하는 원천이라고 생각한다. 저희 회사는 야근이 없고, 회식이 없고, 휴가를 사용하기 위한 승인이 필요 없다. 직급을 부르지 않는 수평적인 조직으로 구성원 모두가 서로를 존대한다."라며 "'사람'에 대한 스트레스 없이 일할 수 있는 회사로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Company Analysis] HAERAE, "Target of world No. 1 in textile B2B field"

Haerae Design Studio 박람회 사진.

Various support projects by the Seoul Industrial Promotion Agency (SBA), which was established to promote the Seoul city government's policies for promoting industrial development and fostering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re drawing keen attention as they serve as incubators for small and medium-sized startups within the government. The Seoul Industrial Promotion Agency's support projects, which offer a variety of services, including startups, distribution, education, content, patents and R&D, with the key aim of creating good jobs, are said to be the foundation for small and medium start-ups to become "strong companies." As a result, SBA (Seoul Industrial Promotion Agency) and digital economic newspaper Business Report will publish success stories of many small and medium start-ups that have succeeded through SBA's support business.

Korea's "textile printing" technology is recognized for its technological prowess as it is not lagging behind anywhere else in the world. However, the reality is that there is a lack of awareness and system for fabric design licensing. CEO Ahn Jung-hwan founded HAERAE in 2015 with the aim of complementing such weaknesses in the domestic textile industry and linking all textile materials and pattern designs to product brands. Harae, which offers differentiated textile-order manufacturing services by converging ICT with its textile convergence business, is seen as an unrivaled venture startup in the textile industry, which grows more than 30 percent annually based on export volume of over 50 percent of its total sales.

# Domestic and international pattern designer artworks licensing business, building an online platform specializing in textiles
Business areas that Haerae is developing are largely divided into three areas. First of all, it is developing an art work licensing business for pattern designers both at home and abroad. CEO Ahn established 'Design Designs Business'(www.de2b.com) site as he believes that licensing business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for development of South Korea's fabric market. Through the project, Haerae has been promoting its design licensing business by participating in Preview-in Seoul in 2015 and 2016, while creating standard contracts to broker legal and safe deals between designers and local textile brands. It is also expanding its network with designers by visiting surface design license fairs such as Surtex in New York and Blueprint Show.

Haerae has also developed and operated its own online platform(https://www.haeraetextile.com) which specializes in textile-ordering B2B transactions, and is supplying custom-made fabric (products) to domestic and foreign textile companies. The site offers a one-stop fabric production service that efficiently handles large orders in the textile sector as well as small and complex orders. "Although we tapped domestic and foreign developers with the idea that we need a web platform that applies ICT to B2B business, we felt that it was difficult due to high development cost and low satisfaction level. So I became a full-stack developer myself, and I planned and produced an online platform, and I jumped into being a digital marketer myself to promote overseas markets," he said. "As a result, I have a business model that integrates legitimate content with efficient systems in a way that is different from other textile companies."

Haerae has launched its own fabric brand and is also actively targeting foreign markets. In May, Hae-hae participated in the Kansas City International Quilting Market for the sixth consecutive time, building ties with partners that will be exclusively distributed in Singapore, Australia, Vietnam and the United Kingdom. In particular, he participated in the internationally renowned Houston International Quilt Market in October and actively promoted his brand to the overseas textile industry.

# Prepare for future markets by applying ICT technology
Haerae's competitive edge is leading the market by suggesting online B2B platforms that provide one-stop service to the textile industry, which lacks ICT technologies compared to other industries. It is bringing together the global textile industry and maximizing business efficiency through the advantages of online platforms.

Despite the decline in exports of most Korean textile companies based on their competitiveness, the company has seen a 450 percent increase in exports since its foundation in 2015. In particular, it was selected as a project to support the start-up leapfrog in the first half of 2019 in recognition of its high business potential, and was selected as the Start-up Growth Technology Development Project and will receive R&D funding for two years.

Currently, Haerae is legally licensing and brokering art works with 28 well-known overseas surface designers in 14 countries through De2B, and the Haerae Textile platform service provides online management of highly differentiated files and orders in the textile B2B sector, Ahn said. "Haerae Design Studio has a GOTS-certified Oganic fabric and trendy and sensual designers' artwork going on. At the same time, it maintains high quality with excellent production management, but has a higher price competitiveness than its competitors," he added.

# World No. 1 in textile B2B sector aims
Haerae's goal is not in the domestic market but in the global market. Furthermore, Haerae is planning and producing a "B2B - O2O global platform" that allows textile product brands to license design, produce fabric orders and manufacture finished products at once with ideas alone. Its goal is to achieve annual sales of $20 billion and exports of $10 million by 2021.

The projected growth rate for sales this year is 150 percent, 200 percent increase in exports and 250 percent increase in employment, Ahn Currently, seven people, including representatives, are on duty, and the number will be 11 by the end of the year. In the long term, the goal is to become the world's No. 1 in the B2B sector of textile products," the company said in a statement.

He went on to say that the better the business, the more the meaning of "work" will be found. I think life is sublime, and work is the source of maintaining that sublime. Our company has no overtime, no dinners, and no approval to use our vacation. It's a horizontal organization that doesn't call for a position, and all of its members respect each other," he said, adding that he wants to make it a company that can work without stress on ``peopl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