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호텔&리조트, 새로운 BI 발표
호반호텔&리조트, 새로운 BI 발표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9.11.2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레스트 리솜, 아일랜드 리솜, 스플라스 리솜의 특화 공간과 서비스도 리뉴얼 진행

호반그룹의 호반호텔&리조트는 새로운 리조트 이름과 BI를 리뉴얼 발표했다고 28일 밝혔다.

기존 리솜 포레스트, 리솜 오션캐슬, 리솜 스파캐슬을 각각 ‘포레스트 리솜’, ‘아일랜드 리솜’, ‘스플라스 리솜’으로 리조트 이름을 변경하고 각 리조트 고유의 테마를 상징하는 디자인을 선보였다.

호반호텔&리조트 최승남 사장은 “호반호텔&리조트는 3곳의 리조트와 제주 퍼시픽랜드의 뛰어난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고객 경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공간, 서비스, 콘텐츠를 지속 개발하고 있다.”며, “이번 새로운 BI는 고객들에게 각 리조트의 콘셉트를 직관적으로 인지시키고, ‘리솜’만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도 담고자 했다“고 말했다.

새로운 BI의 브랜드 마크와 리솜 엠블렘에는 ‘공명의 순간’의 브랜드 철학을 담아 정제되고 우아한 형태의 워드마크 디자인으로 표현했다. 또한 각 리조트 고유의 자연 테마인 숲, 바다, 온천을 상징하는 그래픽 모티브, 경험 시나리오 등을 함께 개발했다.

리솜의 시그니처 브랜드인 ‘포레스트 리솜’은 아늑한 힐링 라이프에 부합된 시설 리뉴얼, 시그니처 메뉴 개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등이 준비되고 있다. 또한 로맨틱 선셋 리조트 콘셉트의 ‘아일랜드 리솜’은 전관이 리뉴얼 중에 있는데 2020년 6월 재개장한다. ‘스플라스 리솜’은 지난 6월 워터파크와 플렉스타워 리뉴얼을 마치고 충청권 명소로 알려졌는데, 내년 상반기에는 다채로운 미식 공간과 문화공간이 추가될 예정이다.
 
브랜드 리뉴얼을 담당한 소현아 부장은 “새롭게 선보이는 BI에는 명품 멤버십 리조트의 위상을 제대로 전달하고자 노력했다”며, “포레스트 리솜, 아일랜드 리솜은 프리미엄 브랜드로, 스플라스 리솜은 캐주얼 브랜드로 각 리조트의 개성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호반그룹은 지난 3월 그룹 통합 CI와 호반건설 등 건설계열 주택 브랜드 ‘호반써밋’, ‘베르디움’의 디자인도 리뉴얼했다. 이번에 호반호텔&리조트 BI 리뉴얼이 완료되면서 브랜드 아이덴티티(Brand identity) 체계가 확고해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