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ㆍ한국건설기술연구원, 스마트건설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신한은행ㆍ한국건설기술연구원, 스마트건설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9.11.2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경기도 고양시 소재 킨텍스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기업그룹 최동욱 부행장(우측)과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권수안 부원장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29일 경기도 고양시 소재 킨텍스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기업그룹 최동욱 부행장(우측)과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권수안 부원장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스마트건설 분야 스타트업 기업의 금융지원과 컨설팅제공을 위해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스마트시티, 스마트물류 등 4차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국내 건설산업의 스마트화를 선도하는 혁신기업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특히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산하 스마트건설지원센터에서 육성하고 있는 새싹기업의 사업 성공화를 위한 금융지원 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스마트건설지원센터 새싹기업 뿐만 아니라, 기술교류를 하고 있는 패밀리기업을 추천하고, 신한은행은 추천 받은 기업을 대상으로 TCB(Technology Credit Bureau,기술신용평가)대출 및 IP담보대출 등을 통해 기업의 기술력에 기반한 혁신금융을 적극 공급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한국의 제1위 해외 인프라 수주시장인 아세안 국가로 진출하려는 스타트업을 위한 신남방 진출 글로벌 컨설팅도 함께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스마트시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선장하고 있는 글로벌 스마트건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혁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육성이 중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의 앞선 기술금융 노하우를 스마트건설 기업에 제공함으로써 우리 경제의 활력과 혁신을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