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현지 전략 모델 2개 차종 신규 투입/ Kia Motors Corp.'s plant in India has been completed...Two new local strategic models will be introduced
[Focus]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현지 전략 모델 2개 차종 신규 투입/ Kia Motors Corp.'s plant in India has been completed...Two new local strategic models will be introduced
  • 김성수 기자
  • 승인 2019.12.06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 아난타푸르에 위치한 연산 30만대 최첨단 완성차 공장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식에서 기아차 박한우 사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자간 모한 레디 안드라프라데시주 주수상이 셀토스에 기념 사인을 하고 있는 모습. (왼쪽에서 두 번째) 박한우 기아차 사장과 사인하고 있는 자간 모한 레디 안드라프라데시주 주수상.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식에서 기아차 박한우 사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자간 모한 레디 안드라프라데시주 주수상이 셀토스에 기념 사인을 하고 있는 모습. (왼쪽에서 두 번째) 박한우 기아차 사장과 사인하고 있는 자간 모한 레디 안드라프라데시주 주수상.

세계 4위 자동차시장인 인도에서 소형 SUV 셀토스 출시와 함께 성공적 출발을 알린 기아차가 인도공장 준공식을 갖고, 현지 공략에 속도를 높인다.

기아차는 셀토스 성공을 이어갈 현지 전략형 RV 2개 모델을 2020년 신규 투입해 RV 명가의 브랜드 위상을 공고히 하는 동시에, 디지털 리더십 기반 차별화된 고객 경험 제공으로 혁신 브랜드로서의 시장 입지 강화를 적극 모색한다.

기아자동차㈜는 5일 오전(현지시간 기준) 인도 안드라프라데시(Andhra Pradesh)주(州) 아난타푸르(Anantapur)에 위치한 인도공장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자간 모한 레디(Shri Y. S. Jagan Mohan Reddy) 안드라프라데시 주 수상,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박한우 기아차 사장, 심국현 기아차 인도법인장을 비롯해 현지 주정부 관계자, 기아차 임직원 등 540여명이 참석했다.

(앞쪽 왼쪽부터) 박한우 기아차 사장, 자간 모한 레디 안드라프라데시주 주수상,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심국현 기아차 인도법인장.
(앞쪽 왼쪽부터) 박한우 기아차 사장, 자간 모한 레디 안드라프라데시주 주수상,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심국현 기아차 인도법인장.

박한우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2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인도공장을 성공적으로 완공할 수 있었던 것은 주정부 관계자, 기아차 임직원 등 모든 분들의 전폭적인 지원 덕분이었다”고 밝힌 뒤 “첫 생산 모델 셀토스에 보내준 인도 국민의 뜨거운 사랑에 감사드리며, 내년 프리미엄 MPV 등 신차 출시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 상품 경쟁력 강화 및 판매, 서비스 등 차별화로 혁신 메이커 입지 공고화

기아차는 지난 2017년 4월 인도 안드라프라데시 주정부와 인도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한 후, 같은 해 10월 착공, 올해 7월 셀토스 생산을 시작으로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기아차 인도공장의 첫 번째 생산, 판매 모델인 셀토스는 사전계약 35일만에 3만2천여대를 돌파하는 등 매월 판매실적을 경신하며 지난 11월까지 총 4만649대가 판매됐다.

기아차는 11월에만 1만4,005대를 판매, 셀토스 단일 모델 판매만으로 인도 내 TOP4 브랜드에 올랐다. 3위 마힌드라와의 격차는 182대에 불과하다.

또한 셀토스는 11월 전체 모델별 판매순위 6위, SUV 차급 내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현지 업계에서는 인도시장에 최적화된 디자인과 특화 사양 등 철저한 현지화를 셀토스 판매 돌풍의 인기 요인으로 평가하고 있다.

기아차는 인도공장 준공식을 계기로 셀토스 성공을 이어갈 혁신적인 차별화 전략의 밑그림을 공개했다.

기아차는 내년 현지 맞춤형으로 신규 개발한 RV 2개 모델을 생산, 판매한다. 내년 상, 하반기 각각 ‘프리미엄 MPV’와 ‘소형 엔트리 SUV’를 선보일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정받고 있는 기아차의 RV 경쟁력을 바탕으로 인도 전략 모델을 순차적으로 출시, 경쟁업체와 차별화된 RV 특화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잡겠다는 전략이다.

기아차는 안정적인 고성장세에서 경기 침체 등의 요인으로 점차 수요 감소가 예상되고 있는 인도 자동차시장 상황을 감안해 MPV, SUV 등 인도 고객들의 선호 차급 내에서 신규 수요를 창출할 계획이다.

기아차 인도공장 전경.
기아차 인도공장 전경.

특히 자동 긴급 구조, 차량 위치 추적, 원격 시동 등 첨단 커넥티드 서비스를 적용해 시장을 선도하는 하이테크 이미지를 구축하는 한편 젊고 역동적인 젊은 층을 주타깃으로 감각적 스타일과 편의 및 안전 특화 사양을 적극 탑재함으로써 경쟁업체와 상품 차별화에 주력한다.

내년 2월 델리모터쇼를 통해 최초 공개될 예정인 프리미엄 MPV는 사회적 성공을 이룬 인도 상위 계층 대상의 최고급 MPV 콘셉트로 개발됐다.

세련된 디자인과 고급스러운 실내, IT 신기술 사양을 대거 적용해 기존 인도 MPV 시장에서는 볼 수 없었던 프리미엄급 신시장을 개척한다. 

내년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막바지 점검에 들어간 소형 엔트리 SUV는 인도 포함 아태, 아중동 등 신흥 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 모델로, 인도 내 최대 볼륨 차급 중 하나인 SUV-로우(Low)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다.

기아차는 이 같은 상품 차별화 전략과 함께 판매 및 서비스 등 고객 접점 채널에서 모바일 중심의 전면적인 디지털화 전개로 혁신 리더십 선점에 나선다.

디지털 플랫폼을 중심으로 온-오프라인이 연계된 순환형 마케팅을 실시하고, 판매-서비스 모든 과정에서 디지털 경험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우선 차량 정보, 구매 문의, 시승, 차량 인도, 고장 수리 등 고객들이 자동차를 구매하고 운행하는 전 과정에 걸쳐 고객들이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디지털 채널을 신규 도입해 운영한다.
 
업계 최초로 첨단 핀테크(fintech) 기반의 온라인 판매 채널을 구축하고, 증강 현실 차량 매뉴얼, 원격 진단을 통한 고난이도 수리 지원 시스템 등 혁신 기술을 토대로 앞선 고객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기아차 인도 공장 조립 공정.
기아차 인도 공장 조립 공정.

모바일 앱(App)을 통한 시승 제공, 챗봇(chatterbot) 형태의 고객 상담 서비스 등은 이미 시행 중에 있다.

오프라인 판매 및 서비스망도 확대한다. 인도 진출 첫 해인 올해에만 전국 160개 도시에 265개 판매 및 서비스망을 구축한 데 이어, 내년 50여개 추가 거점을 확보한다.

특히 주요 도시 거점 외 중소 도시에도 차량 정비와 함께 신차 시승, 차량 인도 등이 가능한 ‘현지형 다목적 정비소’를 설치해 서비스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한 새로운 게임 체인저(Game Changer)로의 도약 차원에서 인도 내 미래 모빌리티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낸다. 

올해 3월 인도 1위 차량 호출 서비스(카헤일링, Car Hailing) 업체인 ‘올라(Ola)’에 6천만 달러를 투자한 기아차는 올라와 다각도 협력을 확대해 온 디맨드(on demand) 시승, 차량 구독 서비스(subscription) 등 모빌리티 신사업을 발굴해 전개할 방침이다.

또한 인도 2위 차량 공유(카셰어링, Car Sharing) 업체 ‘레브(Revv)’ 와도 협업을 추진해 모빌리티 서비스에 특화된 차량 공급, 차량 관리 및 정비 등 통합 플릿(fleet) 솔루션 제공 등도 준비하고 있다.

■ 기아차 11월 인도 TOP4 브랜드 등극 … 내년 사업 목표 16만대

기아차 인도공장은 안드라프라데시주 아난타푸르 지역 내 216만㎡ 부지 위에 건립된, 연간 최대 생산능력 30만대 규모의 최첨단 완성차 생산공장이다.

공장 용수 100% 재활용 시스템과 450대 이상의 로봇 자동화 설비를 비롯해 스마트 태그를 활용한 차종, 사양 자동 인식 시스템으로 설비를 효율화하고, 도장공장 내 로봇 모니터링 체계를 적용함으로써 설비 이상 상태를 조기에 감지할 수 있는 등 각종 스마트 기술이 접목됐다. 아울러 향후 하이브리드카, 전기차 등 친환경차 생산까지 고려해 생산라인 설계가 이뤄졌다.

기아차는 인도의 60%에 달하는 높은 수입 완성차 관세율 때문에 인도 진출을 위해서는 현지 생산거점 확보가 반드시 필요했다.

또한 현지 고객들을 위한 맞춤형 전략 모델 개발 및 적기 공급 체제 구축은 물론 환율 변동성 및 지정학적 리스크 등 글로벌 환경 변화에 보다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도 현지 공장은 필수적이었다.

기아차 인도 공장 차체 공정.
기아차 인도 공장 차체 공정.

기아차 인도공장은 첫 번째 생산 모델 셀토스의 선풍적 인기에 힘입어 당초 올해 3만6천대 생산목표를 6만4천대 수준으로 상향 조정해, 현재 2교대 생산 체제로 가동 중이다.

공장이 본격 가동된 올해 7월부터 11월까지 총 4만8,625대가 생산됐으며, 인도 내수 판매 4만649대, 아태, 아중동, 중남미 등에 6,155대가 수출됐다.

기아차는 인도공장 설립 전부터 안정적인 운영 체제 확립을 위해 현지 맞춤형 상품 개발을 추진하고, 전국적 판매 및 서비스망을 조기 구축하는 등 철저한 사전 준비 작업에 매진했다. 

동시에 현지 특성을 고려한 스포츠 마케팅, 브랜드 캠페인 등을 집중적으로 펼치며, 신생 브랜드라는 약점을 극복하기 위한 기아차 알리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인도 슈퍼리그 대표 축구클럽인 벵갈루루 FC(Bengaluru FC) 공식 후원, FIFA와 연계한 유스 프로그램인 기아 오피셜 매치볼 캐리어(KIA Official Match Ball Carrier) 운영, 기아차 호주 오픈 볼키즈(Ball Kids) 프로그램 등의 스포츠 마케팅 캠페인이 대표적이다.

인도 델리 구르가온 인근에 기아차 브랜드 체험관 ‘BEAT360’도 10월 정식 개관했다.

구르가온의 복합상업시설 ‘DLF 사이버 허브(DLF CyberHub)’에 위치한 ‘BEAT360 델리’는 해외에 건설된 최초의 기아차 브랜드 체험관이며, 뭄바이, 벵갈루루 등 인도 주요 지역에 BEAT360 구축을 검토하고 있다.

기아차는 내년 16만대 수준 사업 목표 달성을 위해 신규 2개 모델의 성공적 출시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향후 3년 내에는 30만대 최대 생산체제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Focus] Kia Motors Corp.'s plant in India has been completed...Two new local strategic models will be introduced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식에서 기아차 박한우 사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자간 모한 레디 안드라프라데시주 주수상이 셀토스에 기념 사인을 하고 있는 모습. (왼쪽에서 두 번째) 박한우 기아차 사장과 사인하고 있는 자간 모한 레디 안드라프라데시주 주수상.

Kia Motors, which announced a successful start with the launch of its compact SUV Celtics in India, the world's fourth-largest auto market, will hold a ceremony to mark the completion of its Indian plant and speed up its push to tap into the region.

Kia Motors will introduce two new strategic RV models in 2020 to solidify its brand status of RV brands, while actively seeking to strengthen its market position as an innovative brand by providing differentiated customer experiences based on digital leadership.

Kia Motors Corp. said it held a ceremony early Monday morning at its Indian plant in Anantapur, India.

More than 540 people attended the event, including Prime Minister Jagan Y. S. Jagan Mohan Reddy, and the owner of Shin Bong-gil is also the Korean ambassador, Kia Motors President Park Han-woo, Kia's Indian subsidiary Shim Kook-hyun, as well as local state government officials and Kia executives and employees.

"The successful completion of the Indian plant in a short period of two years was due to the full support of all the people, including state officials, Kia executives and employees," Park Han-woo said in a greeting. "I appreciate the enthusiastic love of the Indian people sent to the first production model Celtos, and I will make every effort to launch new models such as premium MPV next year."

■ Reinforce product competitiveness, increase sales, service, etc. to enhance location of innovators.

After signing an investment agreement with the Indian state government of Andhra Pradesh in April 2017, Kia began full operation with the construction of the Indian plant in October of the same year and the production of the Celltrion in July this year.

The first production and sales model of Kia's Indian plant, the Celtos, sold a total of 40,649 units in the first 11 months of the year, breaking the monthly sales record of 32,000 units in 35 days of advance contract.

Kia sold 14,005 units in November alone, making it a top-selling TOP4 brand in India with sales of a single Celltrion model alone. The gap with No. 3 Mahindra stands at just 182 units.

Also in November, the Celtics ranked sixth in overall sales by model and top in the SUV segment.

Local industries believe that thorough localization, including design and specialized specifications optimized for the Indian market, is a popular factor in the popularity of the Celtics sales craze.

Kia Motors unveiled the ground for its innovative differentiation strategy that will continue the success of the Celtos with the opening ceremony of its Indian plant.

Kia Motors is going to produce and sell two new RV models that are customized for local markets next year. It plans to introduce "Premium MPV" and "Small Entry SUV," respectively, in next year's awards and second half.

Based on Kia Motors' RV competitiveness, which is also recognized in the global market, its strategy is to release Indian strategic models sequentially and firmly establish itself as a RV-specific brand differentiated from its competitors.

Kia Motors plans to create new demand within the preferred range of Indian customers such as MPVs and SUVs, considering the situation in the Indian auto market, which is expected to gradually decline in demand due to factors such as the sluggish economy amid stable high growth.

In particular, it is going to establish a high-tech image that leads the market by applying high-tech services such as automatic emergency rescue, vehicle location tracking and remote start-up, while focusing on differentiated products from competitors by actively applying sensory style, convenience and safety features to young and dynamic people with main target.

The premium MPV, which is scheduled to be unveiled for the first time through the Delhi Motor Show in February next year, has been developed as a top-notch MPV concept for India's upper class, which has achieved social success.

By applying sophisticated design, luxurious interior and new IT specifications en masse, it will pioneer a new premium market that has not been seen in India's MPV market.

The compact entry SUV, which is under last-minute inspection with the aim of launching it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will be a strategic model to tap emerging markets such as Asia-Pacific and the Middle East, including India, and will launch its business in the SUV-low market, one of the largest volume sub-classes in India.

Along with this strategy of differentiating products, Kia Motors will take the lead in innovative leadership by developing full-scale digitalization centered on mobile in customer interface channels such as sales and services.

It will carry out on-line and offline-linked circular marketing centering on digital platforms and continue to provide digital experiences in all processes of sales-services.

First of all, it will introduce and operate a new digital channel that customers can easily access throughout the entire process of purchasing and operating the car, including vehicle information, purchase inquiries, test drives, vehicle delivery, and corrective maintenance.

Industry's First high-tech pintekeu (fintech) based on online sales channel for augmented reality, and remote diagnosis difficult through the repair support system such as innovation, the vehicle owner's manual.Advanced plan to provide the customer experience based on technology.

A test drive through the mobile app (app), chaetppot (chatterbot) in customer discussions in the form of services are already in place.

Sales and Service network, and expand offline. It has established 265 sales and service networks in 160 cities nationwide this year alone, the first year it entered India, and is planning to secure about 50 additional bases next year.

In particular, small and medium-sized cities other than major cities will be equipped with "local multi-purpose repair centers," which will allow new cars to be tested and delivered, in addition to vehicle maintenance, to drastically improve.

It is also speeding up its advance into the future mobility market in India as part of its leap into a new game changer to preempt the future car market.

Kia Motors, which invested $60 million in Ola, India's No. 1 car calling service, in March this year, plans to explore and develop new mobility businesses such as "on demand" test drives and vehicle subscription services, which have expanded cooperation in Ola and Dari.

It is also working with India's No. 2 car sharing company called 'Revv' to provide integrated Fleet solutions such as supply of vehicles specialized for mobility services, vehicle management and maintenance.

■ Kia Motors is listed as India's TOP4 brand in November... Next year's business target of 160,000 units.

Kia Motors' Indian plant is a state-of-the-art production plant with an annual production capacity of 300,000 vehicles, built on a 2.16 million square-meter site in Anantapur, Andhra Pradesh.

Various smart technologies have been applied, including 100% recycling system for factories, more than 450 automated robot facilities, vehicle models that use smart tags, automatic recognition system of specifications, and robot monitoring system that can detect abnormal conditions of facilities early by applying robot monitoring system in painting factories. In addition, design of production lines has been carried out considering production of eco-friendly vehicles such as hybrid cars and electric vehicles in the future.

Due to India's high import tariff rate of 60 percent, Kia Motors needed to secure a production base in India.

In addition, local factories were essential to develop customized strategic models for local customers and establish timely supply systems, as well as to respond more proactively to changes in the global environment such as exchange rate volatility and geopolitical risks.

Thanks to the sensational popularity of its first production model, the Indian plant of Kia Motors has raised its original production target of 36,000 units this year to 64,000 units, and is currently operating under a two-shift production system.

A total of 48,625 units were produced between July and November this year when the plant was fully operational, while 40,649 units of domestic sales in India and 6,155 units were exported to Asia-Pacific, Asia-Pacific, Asia-Pacific.

Even before the establishment of the Indian plant, Kia Motors has been working on thorough preparation, pushing for the development of customized products in the region to establish a stable operating system and establishing an early nationwide.

At the same time, the company focused on sports marketing and brand campaigns considering local characteristics, and made all-out efforts to publicize Kia Motors to overcome its weakness as a new brand.

Sports marketing campaigns such as the official sponsorship of Bengaluru FC, India's leading Super League football club, the operation of Kia's Official Match Ball Carrier, a youth program linked to FIFA, and Kia Motors' Australian Open Ball Kids program are among the highlights.

Kia Motors' brand experience center "BEAT360" near Delhi Gurgaon in India was also officially opened in October.

Located in Gurgaon's complex DLF CyberHub, BEAT360 Delhi is the first Kia brand experience center built overseas and is considering establishing BEAT360 in major Indian regions such as Mumbai and Bengalu.

Kia Motors is planning to focus its overall capabilities on the successful launch of two new models in order to achieve its business goal of 160,000 units next year. It is predicting that it will be able to operate a maximum production system of 300,000 units within the next three year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