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Analysis] 디자인모빌리티 전문기업 (주)세이프웨이/ Safeway specializes in design mobility
[Company Analysis] 디자인모빌리티 전문기업 (주)세이프웨이/ Safeway specializes in design mobility
  • 정지수 기자
  • 승인 2019.12.2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탄한 R&D력 보유, 전동 유모차 내년 출시 계획
세이프웨이 유모차.
세이프웨이 유모차.

[편집자주]서울시의 산업진흥 및 중소기업 육성 정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설립된 서울산업진흥원(SBA)의 다양한 지원사업들이 관내 중소 스타트업들의 인큐베이팅 역할을 톡톡히 하며 주목받고 있다. 좋은 일자리 창출을 핵심 목표로 창업, 유통, 교육, 콘텐츠, 특허, R&D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서울산업진흥원의 지원사업들은 중소 스타트업들이 '강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서울산업진흥원(SBA)과 디지털 경제신문 ‘비즈니스리포트’는 SBA의 지원사업 수혜를 통해서 성공한 많은 중소 스타트업들의 성공스토리를 기획특집기사로 연재한다.

육아중인 부모에게 아기와의 외출은 보통 버거움의 대상이다. 그나마 이동할 수 있는 승용차라도 있으면 낫겠지만, 별다른 이동 수단 없이 아이를 엎고 문 밖을 나서려면 두려움이 앞서기 때문이다. 특히 외출길에 오르막, 내리막길이라도 있으면 더욱 그러하다. 이 같은 육아중인 부모들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전동장치가 탑재된 스마트 유모차(일명 아이언맨 유모차)를 개발하고 있는 기업이 있어 주목된다. 국내 조선업 대기업에서 로봇설계 연구원 출신인 김동호 대표가 지난 2017년 설립한 디자인모빌리티제품 전문기업 (주)세이프웨이다.

# 사용자 편의성 극대화한 유모차
세이프웨이가 선보이고 있는 주력 제품은 유모차다. 소형 경량 유모차와 큰 유모차(웨건) 두가지 타입의 형태로 선보이고 있다. 우선 소형 경량 유모차는 탄탄한 내구성을 갖췄지만 3kg미만의 가벼운 중량을 자랑한다. 넘어지지 않은 4휠 바퀴와 아이의 앉은키를 고려한 손잡이가 적용됐다. 또한 앞바퀴에는 유연한 핸들링을 도와주는 고급 베어링 기술이 적용돼 한손 핸들링에도 용이하며 LED바퀴휠이 장착돼 야간 이동시 안전성도 고려했다. 특히 쉬운 폴딩과 작은 부피로 집안, 식당 등에서 간편 보관이 가능하다.

대형 유모차 레스떼 미세먼지 방탄 유아웨건 유모차는  프랑스 프리미엄 유모차 브랜드 '파밀리두'와 세이프웨이가 합작해 개발한 상품이다. 이 상품은 본체의 높이가 높은 웨건형 유모차로 아이가 서서 탈수 있으며 핸들링이 쉬워 사용자의 피로도를 줄여준다. 4휠 독립 소프트 서스펜션 장착으로 안락한 승차감을 자랑하며, 원스텝 풋브레이크 적용으로 쉽게 고정이 가능하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캐노피는 최대 120도까지 각도별로 사용이 가능하며 자외선을 차단하는데 효과적이다. 특히 영아(0~1세)유모차로 사용시 1층은 물건 수납, 2층은 베시넷 사용으로 효율적인 공간활용이 가능하다. 최대 100kg 무게까지 수납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유모차는 엄마 옆에 있는 제품이다. 엄마의 악세사리 같은 제품이 되고자 하면 디자인이 중요한데, 제품의 성능과 함께 디자인이 가장 우선이 되도록 제품으로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이프웨이 주요 제품.
세이프웨이 주요 제품.

# 전동유모차 개발중, 내년 출시 계획
세이프웨이는 스마트 전동 유모차 개발 막바지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내년 출시가 목표다. 힘과 전기를 이용해 에너지를 증강시키는 원리가 적용되는 스마트 유모차는 내리막길에서도 오르막길에서도 막힘 없이 유모차 주행과 제동이 가능하다. 김 대표는 "아이가 두명이 타든, 세명이 타든 아무 상관이 없이 빈 유모차를 미는듯한 그런 느낌을 가질 수 있도록 해주는 근력 보조 유모차다."라고 설명했다.

# 탄탄한 R&D력 보유, 판로 개척 적극 나설 것
세이프웨이의 경쟁력은 15년 간 조선해양 대기업에서 연구원으로 활약한 김 대표의 이력에서 볼 수 있듯 R&D력이다. 세이프웨이는 연구원 시절 장영실상(장관상)을 수상한 김 대표를 필두로 착용로봇 제어시스템 개발 등 각 분야에서 20년 이상의 연구원 출신들이 머리를 맞대고 제품 개발에 나서고 있다. 현재 세이프웨이가 특허 준비중인 착용로봇, 근력보조 핵심기술만 4건이다.

세이프웨이는 아직까지 브랜드와 제품 인지도가 낮다는 판단 아래 마케팅과 홍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스타트업인만큼 최대한 정부의 지원정책을 활용해 V커머스 입점, 홍보동영상 제작, 마케팅 전략을 구사한다는 구상이다.

(주)세이프웨이 김동호 대표.(자료제공=세이프웨이)
(주)세이프웨이 김동호 대표.(자료제공=세이프웨이)

 김 대표는 "사람들이 힘들지 않고, 힘쓰지 않는 세상을 만들고 싶은 욕심이 있다. 이를 위해 현재 아이언맨 유모차, 전동식 공항 카트 등을 개발하고 있다. 향후에는 착용 로봇 상품도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이어 "직원들이 주말에 출근하지 못해서 기분이 나쁘고, 월요일에는 회사를 나올 수 있어서 기분 좋을 만큼 직원들에게 있어 좋은 회사를 만들고 싶다는 꿈이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Company Analysis] Safeway specializes in design mobility
Strong R&D capabilities and plans to launch powered strollers next year

세이프웨이 유모차.

Various support projects by the Seoul Development Institute (SBA), which was established to effectively promote the city's policies for promoting industries and fostering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re drawing keen attention by playing the role of incubating small and medium-sized startups in the government. The support projects by the Seoul Development Institute, which provides various services such as start-ups, distribution, education, content, patents and R&D with the key goal of creating good jobs, are considered to be the foundation for small and medium-sized startups to leap into "strong and small businesses." In response, the Seoul Development Institute (SBA) and the Digital Economic Daily (Business Report) will publish a series of success stories of many small and medium start-ups that succeeded through the benefit of the SBA’s support projects as special articles.

For parenting parents, going out with a baby is usually a source of annoyance. It would be better to have a car that can move, but fear precedes the child to turn over and leave the door without any means of transportation. Especially if there are ups and downs on the way out. In order to address the concerns of parents under care, some companies are developing smart strollers (also known as Iron Man strollers) with power. It is a company called Safeway that specializes in design mobility products that was established in 2017 by Kim Dong-ho, a former researcher of robot design at a large Korean shipbuilding company.

Its main product that Safeway is introducing is a stroller. It is presented in two types: a small lightweight stroller and a large stroller (wagon). First of all, the small, lightweight strollers boast a light weight of less than 3 kilograms, although they have solid durability. Handles that take into account the four-wheel wheel that did not fall and the child’s sitting key have been applied. In addition, the front wheels are equipped with advanced bearing technology that helps with flexible handling, making them easy to handle with one hand, and considering safety of children when traveling at night with LED wheel wheels. In particular, easy folding and small volume make it easy to store at home or in restaurants.

The baby wagon, which is a large baby carriage, was developed jointly by French premium baby carriage brand "Familydu" and Safeway. The product is a wagon with a high height of the Bonpee, which allows the child to stand and dehydrate, and reduces the user's fatigue due to easy handling. It boasts a comfortable ride with a four-wheel independent soft suspension, and can be easily fixed with a one-step footbrake. The built-in canopy can be used at angles up to 120 degrees and is effective in blocking ultraviolet light. In particular, it explains that the first floor can be used as a baby stroller, while the second floor can be used as a bassinet, allowing efficient space utilization and up to 100 kilograms of weight.

The stroller is a product next to the mother, Kim said. Design is important to be a product like mom’s accessory, but we are developing it so that design comes first with the performance of the product," Kim said.

Safeway is making all-out efforts to develop smart power strollers that aim to be released next year through crowdfunding. Smart strollers, which apply the principle of boosting energy by using power and electricity, can drive and stop strollers without being blocked on downhill or uphill roads. Kim explained, "This is a muscle-assisted stroller that allows us to feel like we are pushing an empty stroller regardless of whether two children ride or three ride it."

Safeway’s competitiveness is R&D, as seen in Kim’s career as a researcher at the shipbuilding and maritime conglomerate for 15 years. Safeway has more than 20 years of researchers working together to develop products in various fields, including developing a wearable robot control system for Kim, who won the Jang Young-sil Award when he was a researcher. Currently, there are four major technologies for wearable robots and muscle support that Safeway is preparing for patents.

Safeway is also planning to actively promote its products and marketing as it believes that its brand and product awareness are still low. Since it is a startup company, it is planning to use the government’s support policy to enter V commerce, produce promotional videos, and conduct marketing strategies.

Kim said, "I have a desire to create a world where people are not struggling and not struggling. To that end, the company is currently developing Iron Man strollers and power-operated airport carts. We will also introduce wearable robot products in the future," he said. He added, "I feel bad because my employees couldn't come to work on weekends, and on Monday, I have a dream that I want to make a good company for employees who are pleasant enough to be able to leave the company.He expressed his aspirat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