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2020년 노사화합 선포식 개최
한화생명, 2020년 노사화합 선포식 개최
  • 박소현 기자
  • 승인 2020.01.13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생명 여승주 사장(왼쪽에서 첫번째), 양승철 고용노동부 서울남부지청장(왼쪽에서 두번째), 김태갑 노동조합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이 노사화합 선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생명 여승주 사장(왼쪽에서 첫번째), 양승철 고용노동부 서울남부지청장(왼쪽에서 두번째), 김태갑 노동조합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이 노사화합 선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보험업계가 저금리, 제도변경 등 대외환경 변화를 마주하고 있는 가운데 ‘Make new Frames! Go to the No.1!’의 슬로건으로 2020년 도약을 준비하는 한화생명의 노사가 마음을 모았다.

한화생명(대표이사 여승주 사장)은 13일 63빌딩에서 2020년 노사화합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번 선포식에는 여승주 대표이사와 김태갑 노동조합위원장 등 노사대표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자리에는 양승철 고용노동부 서울남부지청장이 직접 행사장을 찾아 노사관계의 모범적 사례를 보여준 한화생명의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번 선포식은 노사간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지속가능경영 실천 및 노사상생’의 의미를 담아 진행됐다. 여승주사장과 김태갑위원장은 이번 노사화합 공동선언을 통해 한화생명의 화합적 노사관계 구축을 대내외에 선포하며 2020년 도약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선언문에는 ‘신뢰를 통한 상생협력 문화의 정착’,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초일류 보험사를 향한 지속적 혁신 추진’, ‘각자 업무에서 최선을 다하는 공동체 의식 기반의 기업문화 정착’의 내용을 담았다.

한화생명 여승주 사장은 “이번 선포식은 조합의 회사에 대한 신뢰와 존중 덕분에 이뤄졌다.”며 “더욱 귀 기울여 듣고 소통하는 경영으로 조합과 함께 회사의 미래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태갑 노조위원장도 “현재의 상황에서 새로운 도약을 위해서는 노사 모두가 주인의식을 가져야 한다.”며 “각자 본연의 임무에 더욱 충실함은 물론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는 한화생명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양승철 고용노동부 서울남부지청장은 “최근 저금리, 인구구조변화, 각종 제도환경 등의 영향으로 모두가 어렵다고 하는 이때에 한화생명의 노(勞)와 사(使)가 회사의 미래를 위해 성숙된 노사화합의 결실을 이뤄낸 모습을 보며 밝은 한화생명의 미래를 볼 수 있었다.”라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