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 재단-고려대의료원,라오스 주민 실명예방을 위한 사업 협약 체결
현대차 정몽구 재단-고려대의료원,라오스 주민 실명예방을 위한 사업 협약 체결
  • 김성수 기자
  • 승인 2020.06.0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단 해외의료 사업 ‘실명예방’ 분야로 선택과 집중하여 아프리카 외 아시아 국가로 확대 추진
라오스 지역주민 안질환 치료 및 의료인력 역량강화 지원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이사장 권오규, 이하 재단)과 고려대학교 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 이하 의료원)은 4일 의료원에서 라오스 지역주민 안질환 치료 및 의료인력 역량강화를 위한 ‘라오스 온드림 실명예방’ 사업 협약식을 진행했다.

재단 권오규 이사장과 의료원 김영훈 의무부총장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협약식에서, 양 기관장은 라오스 지역의 안보건 문제를 해결하고 의료인력 역량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공고히 하였다. 동 사업은 2020년 4월부터 2022년 3월까지 2년간 진행되며 사업비 3.5억원이 투입된다.

트라코마, 백내장 등 안질환은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전 세계 인구의 3.3%가 가지고 있는 대중적 질병이자 사람들의 삶의 질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질병으로, 재단은 검진을 통한 발견과 치료로 높은 완치율을 보이는 ‘실명예방’ 분야에 선택과 집중하여 해외의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체결한 ‘라오스 온드림 실명예방’ 사업은 고려대의료원과 진행하는 해외의료 사업으로 라오스 보건부와 협력하여 현지 안보건 의료인력 교육비를 지원하고, 지역주민 대상으로 백내장 등 실명유발 질환 치료비를 지원한다. 아울러, 고려대 의료진의 해외 자원봉사를 통해 양질의 의료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재단은 2013년부터 아프리카 말라위에서 실명예방 사업을 추진해왔고 올해는 라오스와 네팔 지역 등 아시아 지역으로 확대하여 추진한다. ‘라오스 온드림 실명예방’ 사업은 현지 안보건 의료인력 양성체계 구축을 통한 수원국의 중장기적 역량강화에 그 특징이 있다.

라오스 정부의 안과전문의 양성 계획에 발맞춰 라오스 안과전문의, 일반 안과의사 등 의료인력 수련 과정 교육비를 지원하고, 보건 정책 관리자 및 의료진 대상으로 국내초청연수를 시행하여 다양한 안질환 임상 케이스와 진료방법에 대한 접근성을 높인다. 이를 통해 라오스 자체 안보건 의료 인력을 확충하고 의료 시스템에 대한 시야를 넓혀, 궁극적으로 라오스 안보건 의료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2007년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사재 출연으로 설립된 재단으로, 설립자의 사회공헌 철학을 기반으로 꿈과 희망의 사다리 역할을 위해 ‘온드림’이라는 브랜드로 미래인재 양성, 소외계층 지원, 문화예술 진흥 분야에서 다양하고 특화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