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다자간 화상회의 도입으로 기업여신심사 비대면화
NH농협은행, 다자간 화상회의 도입으로 기업여신심사 비대면화
  • 박소현 기자
  • 승인 2020.07.3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환 은행장이 다자간 화상회의시스템을 통해 중소기업의 비대면 여신심사에 참여했다.
손병환 은행장이 다자간 화상회의시스템을 통해 중소기업의 비대면 여신심사에 참여했다.

 

NH농협은행(은행장 손병환)은 코로나19 등에 따른 비대면 금융시대에 발맞춰 신속한 여신 상담 및 지원을 위해 기업여신심사에 다자간 화상회의시스템을 도입했다고 31일 밝혔다.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시리즈의 일환으로 도입된 화상회의시스템은 고객의 이메일로 URL을 발송하여 접속하고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없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본점-고객-영업점 간의 화상회의를 통해 대면 심사가 불가능할시 대응이 가능해졌으며, 뿐만 아니라 긴급을 요하는 여신심사 업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30일 경남지역의 중소기업에 대한 여신심사에서 기업체와 본점을 연결하는 화상회의를 통해 자금지원을 신속히 결정하였다. 이날 손병환 은행장도 화상회의에 참여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맞춤형 금융지원을 약속하는 등 비대면 경영 활동을 펼쳤다. 

손병환 은행장은“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했음에도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언택트 여신지원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