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신용보증기금과 '중소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공동 지원 업무협약'체결
NH농협은행, 신용보증기금과 '중소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공동 지원 업무협약'체결
  • 유다인 기자
  • 승인 2020.08.11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서울시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NH농협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이 ‘중소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공동지원 업무협약식’을 실시하고 있다.(왼쪽부터)신용보증기금 한성수 기업개선부장, 최창석 전략사업부문 담당이사, NH농협은행 장미경 여신심사부문 부행장, 이정환 기업개선부장)
지난 10일 서울시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NH농협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이 ‘중소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공동지원 업무협약식’을 실시하고 있다.(왼쪽부터)신용보증기금 한성수 기업개선부장, 최창석 전략사업부문 담당이사, NH농협은행 장미경 여신심사부문 부행장, 이정환 기업개선부장)

 

NH농협은행(은행장 손병환)은 10일 서울시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과 「중소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공동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중소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은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신규보증, 채무조정, 컨설팅 등을 지원해 경쟁력을 회복시키는 제도다.

대상기업은 총여신 10억원 이상 100억원 이하인 제조업, 혁신형중소기업, 고용창출기업, 신성장동력산업기업 등으로 농협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이 지원한 합산 채권액이 총대출의 50%를 초과하는 기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농협은행은 △신규자금 지원 △대출금리 인하(최대 2%p) △대출만기 및 할부금 연장 등을 지원하고, 신보는 △신규보증 지원(보증료율 1%) △기존 보증 전액 만기연장 및 보증료 우대 △경영진단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여신심사부문 장미경 부행장은 “농협은행은 '19년에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개인사업자대출119」제도를 통해 5,230건(2,962억원)의 채무조정을 지원하여 최우수은행으로 선정된바 있다”며,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더 폭 넓은 지원을 해 나갈 수 있도록 각종 제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