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국내 인수합병 시장 활발…코로나19 위기에도 미래투자 적극적 / [M&A] The domestic M&A market is brisk...Future Investment in the Corona 19 Crisis
[M&A] 국내 인수합병 시장 활발…코로나19 위기에도 미래투자 적극적 / [M&A] The domestic M&A market is brisk...Future Investment in the Corona 19 Crisis
  • 윤영주 기자
  • 승인 2020.09.1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국내 인수합병시장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 코로나19 위기에도 불구, 대기업을 중심으로 미래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인수합병에 사용된 금액은 11조원을 넘었다.


17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반기보고서 제출 기업 대상)의 2016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국내 500대 기업의 M&A 현황을 조사한 결과, 152개 기업이 M&A한 기업은 507곳, 투입한 금액은 총 59조 2599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 1월부터 8월 투자된 인수자금은 11조4499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전체 인수 관련 투자금인 11조7784억원에 근접한 수치다. 인수 주체별로 보면 KB금융이 푸르덴셜생명보험 인수에 2조2995억원,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2조862억원, 넷마블이 코웨이 인수에 1조7401억원, SKC가 동박제조회사 KCFT(현 SK넥실리스) 인수에 1조1900억원 등이 투입됐다.


박주근 CEO스코어 대표는 "올해 코로나19라는 위기에도 기업들이 M&A를 통한 사업 재편 등 성장 동력 확보에 주력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 5년간 금액별로 보면 삼성전자가 10조1154억원으로 투자 규모가 가장 컸다. KB금융은 3조5371억원을 투자하며 2위를 기록했고 롯데케미칼(2조9291억원), CJ제일제당(2조8924억원), 넷마블(2조8894억원), 카카오(2조5896억원), 신한지주(2조4923억원), 미래에셋대우(2조3205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M&A 횟수로 보면 카카오가 47건으로 가장 많았다. 카카오는 2016년 5곳, 2017년 4곳, 2018년에 16곳, 2019년 15곳, 올해 7곳 등의 M&A를 진행했다. 네이버(30건)와 NHN(20건), CJ대한통운(17건), 삼성전자·CJ제일제당·LG생활건강(각 14건), 넷마블·제일기획·AJ네트웍스(각 12건)도 미래성장 동력 마련 차원에서 M&A에 적극 나선 것으로 조사됐다.

 

[M&A] The domestic M&A market is brisk...Future Investment in the Corona 19 Crisis

 

 

The domestic merger and acquisition market is booming. Despite the Corona 19 crisis, the company is actively investing in the future with large companies at the center. In the January-August period, the amount spent on mergers and acquisitions exceeded 11 trillion won.



According to CEO Score on the 17th, according to a survey on the M&A status of the nation's top 500 companies from January 2016 to August this year, 507 companies and 152 companies invested a total of 59.259 trillion won.


In particular, the amount of funds invested between January and August this year reached 11.449 trillion won. The figure is close to 11.7784 trillion won, which is an investment related to last year's acquisition. By acquisition entity, KB Financial Group invested 2.29 trillion won to acquire Prudential Life Insurance, Korea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Co., the shipbuilding holding company of Hyundai Heavy Industries Group, 2.86 trillion won to buy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Co., 1.7401 trillion won to buy Coway Co., and 1.19 trillion won to buy KCFT (current SK Nexilis), a copper foil manufacturer.



CEO Park Joo-geun said, "Despite the crisis of Corona 19 this year, companies seem to have focused on securing growth engines such as reorganizing their businesses through M&A."



In terms of amount over the past five years, Samsung Electronics had the largest investment of 10.115 trillion won. KB Financial ranked second with 3.5371 trillion won invested, followed by Lotte Chemical with 2.9291 trillion won, CJ CheilJedang with 2.8924 trillion won, NetMarble with 2.8894 trillion won, Kakao with 2.589 trillion won, Shinhan Holdings with 2.4923 trillion won and Mirae Asset Daewoo with 2.32 trillion won.



In terms of the number of M&As, Kakao had the largest number of cases with 47. Kakao conducted five M&As in 2016, four in 2017, 16 in 2018, 15 in 2019 and seven this year. Naver (30 cases), NHN (20 cases), CJ Korea Express (17 cases), Samsung Electronics, CJ Cheil Jedang, LG Household & Health Care (14 cases each), and Netmarble, Cheil Worldwide, and AJ Networks (12 cases each) are also actively engaged in M&A to prepare for future growth engine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