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1시간배송’ 전국 광역시로 확대...언택트 시대, 오프라인 대리점과 상생하는 온라인
KT, ‘1시간배송’ 전국 광역시로 확대...언택트 시대, 오프라인 대리점과 상생하는 온라인
  • 이승진 기자
  • 승인 2020.10.1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은 안전하고 빠르게 구매··· 대리점은 온라인 판매로 상생 ‘Win-Win’
‘1분 주문’도 서비스 확대··· 인근 매장에서 ‘바로 픽업’ 서비스 이용 가능
KT 모델과 부릉 라이더가 전국 광역시까지 서비스 지역이 확대된 ‘1시간배송’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KT 모델과 부릉 라이더가 전국 광역시까지 서비스 지역이 확대된 ‘1시간배송’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KT(대표이사 구현모, www.kt.com)가 공식 온라인몰 KT샵(shop.kt.com)에서 제공하는 '1시간배송' 서비스 지역을 전국 광역시로 확대한다고 12일 밝혔다.

1시간배송 서비스는 KT샵에서 고객이 핸드폰을 주문하면 고객의 위치를 기반으로 가까운 대리점에서 배송해주는 서비스로, 지난 7월 수도권을 대상으로 서비스가 시작됐다. 이 서비스는 KT와 소상공인 대리점이 힘을 모아 진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KT샵이 일종의 O4O(Online for Offline) 플랫폼 역할을 하는 셈인데 이제는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울산에서도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빠른 서비스가 가능한 이유는 고객의 위치를 기반으로 가까운 대리점에서 상품을 준비하고, 전문 라이더가 즉시 배송하기 때문이다. 1시간배송 서비스는 프리미엄 물류 BPO 기업 메쉬코리아 ‘부릉’이 전담해 믿을 수 있는 라이더가 배송하며, 바이크와 배달통은 수시로 철저히 방역한다.

1시간배송 서비스는 고객과 대리점 모두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매장에 방문하기 부담스러웠던 고객은 집에서도 빠르고 안전하게 새 핸드폰을 받아볼 수 있고, 대리점에서는 KT샵을 통해 주문을 받을 수 있다. 배송비용은 KT가 전액 부담한다.

KT는 2014년부터 KT샵에 일반 대리점이 비용 부담 없이 자유롭게 입점해 온라인 환경에서도 영업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는데, 1시간배송 서비스는 수도권에서만 1천여개 이상의 대리점이 참여할 정도로 높은 인기다.

KT는 1시간배송 서비스 지역을 전국 광역시로 확대한 데 이어 오는 11월에는 전국 46개 주요 시·군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지속적인 서비스 품질 개선을 통해 고객과 대리점의 만족도를 향상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한편 KT샵만의 빠르고 편리한 주문서비스인 ‘1분주문’도 서비스를 확대했다. 기존에는 ‘1시간배송’과 ‘택배’ 등의 배송방식을 선택할 수 있었지만, 지난 달 25일부터는 일반 주문처럼 ‘바로픽업’ 서비스도 선택이 가능하게 됐다. 바로픽업 서비스는 고객이 직접 원하는 매장과 방문 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점이 장점이다.

KT 전략채널지원본부장 고충림 상무는 “고객과 대리점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자 선보인 1시간배송 서비스를 전국 광역시까지 확대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서비스 지역을 더욱 확대해 고객에게는 최상의 구매 경험을 제공하고, 지역 KT 매장과는 상생을 강화할 수 있는 온라인 유통 혁신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