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폭스바겐그룹, 헬라 카메라 S/W 인수…자율주행 개발 강화 / [M&A] Volkswagen Group Acquires Hela Camera S/W...Strengthen self-driving development
[M&A] 폭스바겐그룹, 헬라 카메라 S/W 인수…자율주행 개발 강화 / [M&A] Volkswagen Group Acquires Hela Camera S/W...Strengthen self-driving development
  • 윤영주 기자
  • 승인 2020.10.13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폭스바겐그룹이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인 헬라 아글라이아 모바일 비전의 전방카메라 소프트웨어(S/W) 사업 부문을 인수한다고 13일 밝혔다. 인수 주체는 폭스바겐그룹 자동차소프트웨어 조직이다.

폭스바겐에 따르면 헬라 이글라이아 모바일 S/W 인수는 이미지 프로세싱 분야 역량을 확대, 자율주행 기능 강화 차원에서 진행됐다.

헬라 아글라이아 직원 절반가량은 폭스바겐의 자동차소프트웨어 조직으로 자리를 옮기며, 인수 절차는 2021년 초 마무리될 예정이다.

헬라 아글라이아 모바일 비전은 헬라의 100% 자회사다. 자동차 환경의 이미지 프로세싱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검증하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 센서가 물체, 빛, 차선, 교통표지판 등을 감지하고 구분할 수 있는 광학 및 AI 기반 시스템이 포함된다.

폭스바겐은 자동차소프트웨어 조직을 통해 그룹 내 모든 브랜드의 자율주행과 주차에 이르는 운전자보조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카메라 및 기타 센서들이 읽는 데이터를 사용해 차 주변에 대한 정확한 이미지를 생성, 차가 주변 상황을 인지 및 예측하고 사고 예방을 목표로 하고 있다. 향후에는 데이터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과 혁신을 위한 기술 플랫폼 솔루션을 통합, 2025년까지 7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폭스바겐은 헬라 이글라이아 모바일 비전의 S/W 사업부 인수를 시작으로 자율주행 기술 개발 확대 등의 투자를 본격화 할 것으로 보인다.

더크 힐겐베르크 폭스바겐그룹 자동차소프트웨어 조직 최고경영자(CEO)는 “이미지 프로세싱 노하우를 보유한 헬라의 카메라 SW 전문성을 기반으로 미래 핵심 SW를 자체 개발한다는 전략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조직의 컴퓨터 비전 부문 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안전하고 혁신적인 주행기능을 개발하기 위한 역량 기반을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폭스바겐과 헬라는 이번 인수를 통해 사업간 협력 관계도 확대할 계획이다.

롤프 헬라 CEO는 “전방카메라 SW 사업은 엄격한 포트폴리오 관리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며 "새 파트너를 만나 전략적 개발을 지속할 수 있게 돼 기쁘고 e-모빌리티와 자율주행, SW, 디지털화 등 미래차 분야에 계속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M&A] Volkswagen Group Acquires Hela Camera S/W...Strengthen self-driving development

 

 

Volkswagen Group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will take over the front camera software (S/W) business of Hela Aglia Mobile Vision, a software company. The buyer is Volkswagen Group's automotive software organization.

According to Volkswagen, the acquisition of Hela Iglia Mobile S/W was carried out to expand its capabilities in image processing and strengthen its self-driving functions.

About half of Hela Aglia's employees will move to Volkswagen's automotive software organization, and the acquisition process will be completed in early 2021.

Hela Aglia Mobile Vision is a 100% subsidiary of Hela. It has the ability to develop and verify image processing software for automotive environments. Includes optical and AI-based systems that allow sensors to detect and distinguish objects, light, lanes and traffic signs.

Volkswagen is developing a driver assistance system that extends all brands in the group to self-driving and parking through an automotive software organization. Using data read by cameras and other sensors, the company aims to create accurate images of the car's surroundings, allowing the car to recognize and predict its surroundings and prevent accidents. In the future, it is planning to invest more than 7 billion euros by 2025 by integrating data-oriented business models and technology platform solutions for innovation.

Starting with the acquisition of S/W division of Hella Iglia Mobile Vision, Volkswagen is expected to start making investments such as expanding the development of self-driving technologies.

"We will continue to develop our own core SW in the future based on Hela's expertise in camera software, which has know-how in image processing," said Dirk Hilgenberg, CEO of Volkswagen Group's automotive software organization. "We will strengthen the organization's capabilities in the computer vision sector while laying the foundation for developing safe and innovative driving functions."

Volkswagen and Hela also plan to expand their business-to-business partnership through the acquisition.

"The front camera SW business is based on strict portfolio management," said CEO Rolf Hela. "I am happy to be able to continue strategic development by meeting new partners and will continue to invest in future car areas such as e-mobility, self-driving, SW, and digitalizat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