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비디아이, 엘리슨 지분 인수…"바이오 사업 본격화" / [M&A] BDI, take over Ellison..."Bio business in full swing"
[M&A] 비디아이, 엘리슨 지분 인수…"바이오 사업 본격화" / [M&A] BDI, take over Ellison..."Bio business in full swing"
  • 윤영주 기자
  • 승인 2020.11.1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비디아이가 미국의 항암 신약개발 전문기업 엘리슨파마슈티컬스(엘리슨)의 지분을 인수, 최대주주에 올랐다. 바디아이는 엘리슨 지분 인수를 바탕으로 바이오 사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12일 M&A업계에 따르면 비디아이는 지난 11일 엘리슨 신주 240만 주(37.5%)를 1200만 달러(한화 약 134억원)에 취득했다고 밝혔다. 당초 엘리슨 지분 51%를 인수할 계획이었으나 자금 조달 일정을 고려해 전략적인 투자를 진행하기 위해 37.5%를 우선 인수했다.


시장에 공표한 인수일을 고려해 시장의 의구심을 해소시키고자 약속한 일정에 맞춰 인수를 진행하고, 투자 자금과 인수 일정상 가장 효율적인 지분율을 엘리슨과 협의를 했다는 게 비디아이의 설명이다.


엘리슨은 4가지 적응증을 대상으로 한 임상 파이프라인 4종을 보유하고 있는 곳이다. 파이프라인은 현재 미국에서 유일하게 FDA에서 임상 3상을 진행 중인 췌장암 단일 2차 치료제 '글루포스파미드(Glufosfamide)'와 FDA에서 임상 2상 이상을 진행 중인 'ILC'(폐암·소아 골육종 치료제), 'DBD' (뇌암 치료제) 등이다.

비디아이의 인수자금은 엘리슨이 글루포스파미드의 FDA 임상 3상을 포함해 각 약물의 임상시험 자금으로 사용 될 계획이다. 특히 글루포스파미드는 2022년에 NDA(신약 시판허가 신청)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어 비디아이는 엘리슨을 통해 항암제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A관계자는 "비디아이의 경우 엘리슨 지분 인수를 통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했고, 엘리슨의 아시아 시장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 등에 나설 수 있게 됐다"며 "바이오 산업을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든 만큼 공격적인 경영전략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M&A] BDI, take over Ellison..."Bio business in full swing"

 

It has become the largest shareholder by acquiring a stake in Ellison Pharmacosticals (Elison), a U.S. company specializing in developing new anti-cancer drugs.Based on the acquisition of BDI Ellison shares, the company plans to actively utilize its bio business as a new growth engine.



According to the M&A industry on the 12th, BDI announced on the 11th that it acquired 2.4 million shares (37.5%) of Ellison's new shares for 12 million dollars (about 13.4 billion won). Initially, the company planned to acquire a 51 percent stake in Ellison, but first acquired 37.5 percent to proceed with strategic investment considering the funding schedule.



Considering the acquisition date announced to the market, BDI explained that the acquisition was carried out in line with the promised schedule to clear market doubts, and that it consulted with Ellison on the investment funds and the most efficient share ratio on the acquisition schedule.



Ellison has four types of clinical pipelines for four indications. Pipeline includes "Gluposfamide," the only second-phase pancreatic cancer treatment currently undergoing phase 3 clinical trials at FDA, "ILC" (a treatment for lung and infant osteoarthritis), and "DBD" (a treatment for brain cancer), which is currently undergoing phase 2 clinical trials at FDA.


The BDI acquisition fund will be used by Ellison to fund clinical trials of each drug, including Gluposfamid's third phase of FDA clinical trials. In particular, Gloufosfamid aims to acquire NDA (application for a new drug marketing permit) in 2022, and BDI expects to stand out in the anti-cancer drug market through Ellison.



An M&A official said, "BDI has secured its largest shareholder status through the acquisition of Ellison's stake, and will be able to establish a partnership for Ellison's development in the Asian market," adding, "As it has set the stage for the bio industry to be used as a new growth engine business, it is expected to show aggressive management strategie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